다이아몬드 인생 - 나를 빛나게 하는 세 가지 커팅
조신영.박현찬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이아몬드 인생>
<경청>의 작가 조신영,박현찬 작가의 새로운 책을 읽었다. <경청>이 워낙 내게 깊은 깨달음과 감동을 주었기에 지인들께 여러권 선물도 했다. <명심보감>에 이어  내 인생의 책이라 감히 말할수도 있을만큼 내게 소중한 책이었기 때문인데 그들의 새로운 작품인 <다이아몬드 인생>은 <경청>만큼 깊은 울림이 전달되지 못함이 약간 아쉬웠다. 뭐~~  그래도 좋은말, 새겨두어야 할 몇 구절이 마음에 와닿아 따로 페이지 표시를 해두었고 언제든 뼈아픈 교훈이 필요한 상황이 다가왔을때 쉽게 찾아볼 수 있게끔 색볼펜으로 밑줄까지 그어두었으니  이만하면 괜찮은 책이라 가만히 말할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는 <다이아몬드 인생>보다  <경청>이 백만번쯤 의미있는 책이지만말이다.  

사회를 향한 첫 출발점에 서있는 사회 초년생에게 가볍게 권해주어도 좋을듯했고, 치열하게 앞만보고 살아왔지만 다람쥐 쳇바퀴돌듯 그저 주어진 일상을 무의미하게 살아가는 사회인에게도 권할만 했으며  아직 청소년인 우리 아이들에게도 한번쯤 읽히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영원불멸의 사랑을 상징하는 다이아몬드. 변치않는 약속의 의미, 결혼 반지로서의 초고봉 다이아몬드. 물질적 가치로 판단되는 최고의 보석. 물질로서의 보석 말고  내 안에 아직까지 발견되지 못한 다이아몬드 원석이 존재할까. 노력없이 발견되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겠지만 내 안에서 잠자고 있는 투박하고 무딘 원석을 가만히 더듬어본다. 

<다이아몬드 인생>은 이전 작품과 비슷하게 흘러간다. 내용이 비슷한것이 아니라, 이것을 해라. 이것을 해야만 한다. 자기계발에 힘써라. 자기만의 재능을 갈고 닦아라. 등등의 자기계발의 원론을 따르고 있지만 가벼운 소설 형식을 취한다는 말이다. 가볍게 한편의 소설을 읽듯 재미삼아 읽어도 무방하겠고 아직까지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지 못해 목말라하는 직장인의 깨달음을 위해서도 괜찮겠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재능을 가지고 있다. 아무런 재능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지라도 하나 이상의 재능은 있기 마련이다. 다만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지 못해서 없거나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이다. 

그렇다면  재능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눈여겨 보아야 할 부분은 무엇인가?  본문 106p 제인과 원석의 대화를 보면. 
- 첫 번째 기준은 동경이다. 무언가에 마음이 끌려 자꾸 생각하게 되는 대상이 있다면 그건 튼튼하게 구축된 시냅스 연결 쪽으로 뇌신경체계의 활동이 자꾸 쏠리기 때문이고 이것을 동경이라고 부른다.  
두 번째 기준은 학습속도인데 유난히 배우고 익히는 속도가 빠른 분야가 무엇인지를 찾아봐야 한다. 
세 번째 기준은 만족감인데 배우거나 일을 수행하는 과정도 재미있고 몰입이 되지만, 일을 마쳤을 때 뿌듯한 만족감이 오래 남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봐야 한다. - 제인에게는 세 번째 기준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되었고 나를 비롯한 많은 독자들과 원석에게는 어떤 기준이 가장 중요하게 작용될까. 

다이아몬드 원석은 보석으로서의 가치를 지니지 못한다.  세공하고 연마하고 컷팅하는 과정을 거쳐야만 최고의 보석으로서 가치를 지니게 된다. 원석에 밖혀있는 이물질의 위치와 다각도에서 빛을 발할수 있게끔 컷팅과 세공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되는 캐럿의 감소를 감수해야만 보석으로서의 가치를 지니게 되는 것이다. 사람의 재능도 보석과 마찬가지로 컷팅하고 세공하고 연마하는 과정을 겪어야 한단다.   - 재능은 스스로를 내어놓는 절차탁마의 과정을 통해서 빛나는 보석이 된다. 자기 안의 원석을 발굴했다 하더라도 불안과 두려움, 집착과 이기심의 쟁애물에 걸려 넘어지곤 한다. 자기 존재를 내려놓은 후 자르고 갈고 쪼고 닦는 철차탁마의 과정을 기꺼이 거침으로써 빛나는 보석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 - 167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