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X의 헌신 - 제134회 나오키상 수상작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현대문학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용의자 X의 헌신>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참 좋아한다. 추리소설은 말 그대로 추리를 해가며 풀어나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머리가 복잡할 때 나에게 큰 도움을 준다. 등장인물과 함께 사건을 추리해보고 내가 생각했던 추리가 맞는지 틀리는지 ,이걸까? 저걸까? 이렇게 했을것이다~ 저렇게 했을것이다~ 라고 나름대로 추리하며 읽다보면 복잡했던 머리가 어느새 한 곳으로 응집되는 경험을 한 뒤로 가끔 추리소설에 빠지곤 한다. 그렇지만 한번도 내가 생각했던 방향이 딱 들어맞았던 적이 없어 자꾸 찾게 되는것인지도 모르겠다. 하기야~ 내 추리대로 소설이 전개된다면 그것은 이미 추리소설이라 할수도 없겠지만 말이다. 히가시노는 <회랑정 살인사건>을 가장 먼저 봤다. 그리고 그의 추리세계에 푹~ 빠져버렸다. 일부러 이 사람의 책을 찾아 읽기도 했지만 그 유명한 <용의자 X의 헌신>은 이제야 보게되었는데 그의 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재미있다. 

<회랑정 살인사건>,<백마산장 살인사건> ,<부르투스의 심장>,<교통경찰의 밤>,<흑소 소설>,<아름다운 흉기>,<아내를 사랑한 여자>를 이전에 읽었는데 모두 괜찮은 작품이었지만 나와는 맞지 않았던 블랙유머 시리즈는 약간 예외로 친다. 그리고 히가시노의 작품중 아주 유명한 < 용의자 X의 헌신>을 또한권 읽었다. 이 작품은 워낙 유명해서 그런지 기대를 참 많이 했기에 두근두근 설레이기까지 했지만 다 읽고나니 짜릿하다기 보다  음~ 괜찮네~ 역시 히가시노야~  정도.  

이번  소설은 더위를 쫒아낼만큼의 오싹한 사건은 아니지만 범인을 미리 알고 범행동기와 범행수법, 용의자를 수사해가며 전개되는 방식이다. 이러한 방식을 뭐라고 하던데 한동안 추리소설에서 멀어졌기 때문인지 잊어버렸다. 아무튼 뚱뚱하고 둥글넙적한 얼굴과 실눈의 소유자 이시가미는 인근 고등학교 수학교사로 딱딱 맞아 떨어지는 수학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예전에는 수학 천재로 불렸고 수학과 함께 평생을 살아가리라 생각했던 그에게 다가온 현실은 생계를 위한 직업을 선택하게 만들었고 평범한 수준에도 못미치는 학생들을 가르치며 아직까지 아무도 풀지 못했던 수학에 홀로 도전하는 외로운 삶을 살고있다. 

그러던 어느날 이시가미의 옆집에  야스코 모녀가 이사를 오고 그때부터 이시가미는 혼자 야스코를 짝사랑하며 그녀가 일하는 도시락 가게에서 매일 점심을 구입한다. 얼굴한번 마음놓고 바라볼 수 없었고, 말 한마디 제대로 나눠보지 못했지만 모녀로 인해 삶의 희망을 잡았기에 그저 이런 상태로도 괜찮다고 되뇌인다. 그리고... 야스코의 이혼한 전남편이 등장하고 야스코와 그녀의 딸은 계획되지 않았던 우연한 살인을 하게된다. 그리고 이시가미는 두 모녀를 지켜주기 위해 범행사실을 은폐하지만 살인사건은 수면위로 떠오르고 천재 물리학자와 천재 수학자 사이의 팽팽한 두뇌싸움이 시작된다. 이렇게 경찰과 물리학자 유가와, 이시가미가 두뇌싸움을 벌이며  사건이 전개되더라도 괜찮은 소설이었을텐데  히가시노 게이고는 거기서 머물지 않고 곳곳에 트릭을 숨겨두었다. 찾으려 애를 써도 찾아지지 않는 트릭은 마지막에 가서야 밝혀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