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허에 떨어진 꽃잎 VivaVivo (비바비보) 3
카롤린 필립스 지음, 유혜자 옮김 / 뜨인돌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허에 떨어진 꽃잎>
해외입양. 국내입양.. 예전에도 있어왔고 지금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는 입양아에 관한 내용으로 독일로 입양된 소녀가 출생의 비밀을 알게되는 과정에서 자신은 입양된 아이가 아닌 친부모에 의해 쓰레기처럼 비닐봉지에 쌓인 채 지금의 양부모에게 건네졌다는 비밀을 알게된다.  양부모님이 결코 알려주지 않았던 사실을 여러 경로를 통해 알게된 레아는 슬픔이 온몸을 잠식하도록 방치하고 부모에게,삶에게,자신에게 분노하지만 점차 자신의 뿌리는 어디에 있는지, 자신은 누구인지 고민하며 친부모를 찾아 중국으로 길을 떠난다.  단지 왜 그래야만 했는지, 왜 쓰레기처럼 비닐봉투에 담겨져 외국사람에게 건네져야만 했는지 알고싶었던것 뿐인데 중국으로 길을 떠난 레아 앞에는 훨씬 더 큰 고통이 도사리고 있었다. 

입양된 아이가 자신 혼자만은 아니었기에 평범하고 행복한 생활을 했고 지금 살고있는 곳, 친구들이 있는곳, 자신의 양부모님이 계신곳.. 독일이 자신의 고향이라 여겼던 레아는 어린시절 부모가 모두 사망한 뒤 베이징 고아원에서 양부모님에게 입양되어 독일로 건너왔다고 믿었지만 점차 중국에 관한 다른 사실들을 알게되며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다. 어린시절부터 다른 아이들과 다른 피부색, 작은 눈 때문에 실눈이라고 불리우며  놀림을 받기도 하지만 양부모의 소중한 딸이자 지금 살고있는 독일을 자신의 고향으로 여기며 학교 신문기자로서 글을 쓰고 편집위원으로써 활기찬 생활을 하던 중 몸이 아픈 루카 대신 진시황의 병마용갱 취재를 하면서 중국에 관한 기사를 신문기사로 내보내게 된다. 

좋은 의도로 시작된 중국에 관한 신문기사는 좋은면과 나쁜면을 골고루 신문에 알려야한다는 취지아래 날카롭고 비판적인 루카는 중국의 1가구 1자녀 정책을 신문기사 1면에 싣게된다. 레아는 자신이 태어난 중국의 옳지못한 정책에 심한 몸살을 앓게되고 사실확인을 위해 동분서주 자료를 찾아가며 유명한 신문기자인 아빠에게 질문을 하지만 여느때와는 달리 양부모님은 중국에 관한 레아의 질문에 어물쩍 회피하려고만 한다. 그리고.. 레아는 아빠의 서재에서 결코 알고싶지 않았던 사실을 알게되는데....

전체적인 스토리는 간단하지만 그 속에 담겨진 내용은 그리 간단치 않았다.  여아로 태어났기 때문에 출생직후 죽임을 당해야만 했던 수많은 아기들의 영혼이 우후죽순 레아의 마음을 잠식하듯 1가구 1자녀 정책 자체는 독자를 비롯해 많은 이들의 분노를 사기에 충분했다. 부모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여자 아이였기에 상상할 수 없고 상상하기도 싫었지만  멀고도 가까운 이웃나라에서 과거에 행해졌던  일을 두고  옳고 그름의 이분법적 가름보다 레아가 떠났던 과거로의 여행을 통해 용서와 화해를 온몸으로 품어 다독이는  섬세한 심리가  돋보였던 작품이다. 청소년 권장도서로서 충분한 가치가 있었고 토론수업을 진행하기에 괜찮은 주제인듯하다.  카롤린 필립스 작가의 작품을 처음 읽어본듯한데 이 작가의 이름을 잘 기억해두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