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보, 내 인생 반올림 2
미카엘 올리비에 지음, 송영미 그림, 조현실 옮김 / 바람의아이들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뚱보 , 내 인생>
거대한 뱃살, 터질듯한 엉덩이, 축~ 늘어진 턱, 부풀린 찐빵을 연상하게 만드는 두 볼, 체육복 반바지를 입고 운동을 하면 살과 살이 맞닿는 부분이 짓물러 고통스러운 아이. 벵자멩은 비만 2급 판정을 받은 고도 비만으로 나름대로 음식에 관한 철학을 가지고 있으며 특별한 음식점 창업하기를 꿈꾸는 똘똘한 청소년이다. 벵자멩의 하루를 돌아보면 정말 음식을 사랑하는구나~ 배고픔을 채우기 위한 한끼의 식사가 아닌 독특한 음식사랑, 철학을 볼 수 있는데 음식을 저리도 사랑할 수 있을까 싶은 생각이 가끔 들기도 한다. 왜냐하면 내게있어 음식이란 배고픈 허기를 달래는 한끼 식사이기 때문인데 유난히 먹거리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곁에서 가끔 지켜봤으므로 벵자멩의 음식사랑이 특별하지는 않았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보다 잘 할 수 있는 공부지만 벵자멩은 눈에 띄는 것이 싫어 딱~ 평균치의 성적만을 고집하며 조심스럽게 학교생활을 해나간다. 

< 뚱보, 내 인생>은 고도비만 청소년의 먹는일을 최고의 즐거움으로 알고 살아가는 벵자멩이 이성에 눈을 뜨고 , 이성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에 다이어트를 감행하지만 실패하고, 도전하고~ 또 실패하고 , 도전하며 느껴가는 자아성찰에 초점을 두고 읽어보면 좋을듯하다. 풋풋한 첫사랑, 좌절, 실패, 외로움,방황에 관한  짧은 분량의 성장소설이지만 그 의미는 결코 짧지 않다.  문화적 차이가 다소 있다 하더라도 아이들의 성장과정이나 청소년 심리는 어딜가나 비슷비슷한가보다. 벵자맹을 통해 청소년들의 마음을 짐작해보고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 하려고 하면 할 수 있는데 하지 않아 실패를 되풀이하는 부분에 대해 생각해보면 좋을듯하다.  


이성에 눈을 뜨고 다이어트를 결심하여 실행에 옮기는 벵자멩의  눈물겨운 도전기는 외모지상주에 살아가고 있는 아이들에게 외모란 무엇인가 곰곰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것같다.  물론 비만은 건강상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가급적 조심해야 할 일이지만 지나치게 보여지는 시선을 의식하기 보다 차돌멩이 같은 건강한 마음을 가져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의지와 건강한 이성교재를 할 수 있는 마음을  키워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