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에 잠시 짬을 내 투표소를 찾았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첫날. 투표를 하려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회사에 묶인 사람들이 휴일도 아닌 평일에 투표를 위해 시간을 낸다는 건 생각만큼 쉽지 않은 일일 터, 시간이 자유로운 노인들과 주부, 혹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한산한 시간을 이용하여 투표장을 찾았을지도 모른다. 만개한 벚꽃이 제 소임을 다했다는 듯 서서히 지고 있었다. 주말의 여유로움이 한껏 내려앉는 봄의 뜨락에 게으른 봄 햇살이 나릇나릇 번지고 있었다.


현실을 제대로 인지할 수 있는, 정신이 온전한 사람들은 여당인 국민의힘을 절대 지지할 수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간혹 있는 듯했다. 그들은 어쩌면 봄마다 헛심을 쓰는 저 도시의 벚꽃처럼 자신의 노력이 무위로 끝났음을 실감하게 될지도 모른다. 식물이 꽃을 피우는 까닭은 새 생명의 싹을 틔우기 위함인데 아스팔트 포장이 된 도시의 가로수는 아주 잠깐 사람들의 눈만 즐겁게 할 뿐 본연의 목적은 달성하지 못한다. 그야말로 헛심만 쓰는 꼴이 아닌가.


박여름의 에세이 <좋은 일이 오려고 그러나 보다>에는 이런 문장이 있다.


"한때는 좋아하는 마음 하나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연습만 하면 받아쓰기 백 점은 쉬웠고 꾸준히 좋아하던 누군가에게 받는 답장 하나에도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 들었으니까. 그런데 어른이 되어 보니 아니더라. 어떤 일에서 1등을 하는 건 시간을 쏟는다고 해서 무조건 되는 일이 아니었고 때로는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 날 가장 많이 울리기도 했으니까. 기다리면 될까. 기다리면 올까. 하염없이 목 내밀어 봐도 버스가 오지 않아 물어보니 막차는 떠났단다. 하지만 내 잘못 아니다. 다만 오늘 운행하는 차가 끊겼을 뿐이니까. 까만 밤 잘 보내고 나면 또다시 오겠지. 그때 졸지 않고 잘 나아갈 준비를 하면 되겠지. 사는 게 참 쉽지 않지만, 그래도 그렇게 좋은 날 좋은 기회는 또 올 거다."  (p.30~p.31 '첫차' 중에서)


사는 게 팍팍하고 힘들지만 우리 곁에는 여전히 타인의 슬픔을 내 것인 양 함께 아파하는 사람들이 있고, 비바람 몰아치는 거리에서 우산을 들고 묵묵히 함께 걸어 줄 사람들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2024년 4월 16일은 세월호 10주기! 그렇게 우리는 10년을 버텨왔다. 벚나무가 헛심을 쓰는 도시 가로수길의 분분한 낙화와 함께.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레이스 2024-04-05 16: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했습니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아서 놀랐습니다.
인용하신 문장 넘 좋네요~

꼼쥐 2024-04-05 16:48   좋아요 2 | URL
책의 제목처럼 ‘좋은 일이 오려고 그러나‘ 봅니다. 낮 시간에도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보이기는 했지만 기다리지 않고 빠르게 할 수 있었어요. 좋은 일이 있어야 할 텐데...

렛잇고 2024-04-05 16: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하고 왔어요!! 사전인데다 첫 날인데도 많으시더라고요. 투표 후기 글 올려주시니 반갑네요~~😃😃

꼼쥐 2024-04-05 17:34   좋아요 1 | URL
렛잇고 님도 오늘 사전투표 하셨군요. 저는 내일 약속도 있고 바쁠 듯해서 오늘 하고 왔어요. ㅎ 생각보다 많기는 했어요. 좋은 소식이 있어야 할 텐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