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실패했습니다.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하는 일이고,
마지막 심판은 역사를 주재하는 신이 합니다.˝

[무현, 두 도시 이야기] 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육성을 들려주면서 담담하게 시작한다

그저 그의 얼굴, 그의 목소리, 그의 웃음소리, 몸짓을 보고 듣는 것만으로도 감정조절이 쉽지 않다

우리에게 아주 잠시 보여주었던
아름다운 사람사는 세상의 모습을 잊지 않겠습니다

맥주 한잔 마시며
내 마음의 대통령에 대해서 끝없이 함께 이야기 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6-10-28 00: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봉하에서 네게 물었지..

우리 세대에 다시 노무현 같은 분을 대통령으로 만날 수 있을까?

어쩌면, 앞으로 대한민국은 더 이상 노무현 같은 대통령을 가질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

흐르는 눈물을 멈출 수가 없더라..

ㅇㅇ 2016-11-06 13: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노무현 대통령님을 대통령으로 볼 수는 없어도 주위에 꽤 많은 이름만 다른 노무현님이 살아계신다는 것을 느낄 때도 있더군요..^^

나와같다면 2016-11-06 20:43   좋아요 1 | URL
`대답하지 못한 질문` 유시민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그런 시대가 와도 거기 노무현은 없을 것 같은데
. . . .

2002년 뜨거웠던 여름 마포경찰서 뒷골목
퇴락한 6층건물 옥탑방에서 그가 물었을 때 난 대답했지
노무현의 시대가 오기만 한다면야
거기 노무현이 없다 한들 어떻겠습니까.
솔직한 말이 아니었어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