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임기를 마칠 수 있을까? 임기를 마치게 해도 대한민국은 괜찮을까?

윤석열의 대통령 당선은 ‘정치적 사고‘였다. 표를 준 유권자들도 그가 이토록 무지하고 무능하고 포악한 사람인 줄은 몰랐다.

윤석열은 ‘도자기 박물관에 들어온 코끼리‘와 같다. 도자기 박물관에 들어간 것은 코끼리의 잘못이 아니다. 거기 들어가게 한 사람들이 잘못했다.

국민의힘 정치인과 당원, 윤석열을 공정과 상식의 화신인 양 찬양했던 언론 종사자, 거짓 기사에 속아 표를 준 유권자들은 남들보다 큰 책임감을 느껴야 마땅하다.

하지만 국힘당 정치인과 당원들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 대다수가 여전히 윤석열을 지지한다.

그러나 유권자는 그렇지 않았다. 2022년 3월 9일 윤석열 후보에게 표를 주었던 유권자의 일부는 2024년 4월 10일 야당 후보에게 표를 주었다.

‘정치적 사고‘의 책임이 자신에게도 있음을 인정하고 사태를 바로잡으려 했다. 그 때문에 그의 운명은 위태로워졌다.


그의 운명에 대한 나의 주관적인 생각이 틀렸으면 좋겠다. 하지만 그럴 것 같지 않다.
그래도 대한민국은 괜찮을 것이다.
모든 것은 지나간다. 윤석열의 시간도 지나간다. 그가 어떻게 되든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 역사는 나쁜 때가 지나면 좋은 때가 온다고 말한다. 그 격려를 독자와 나누고 싶다. 희망은 힘이 세다!

2024년 6월 18일 유시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잉크냄새 2024-06-21 23: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가 당선되었을 당시 제 페이퍼에 도끼 자루는 되어주지 말자는 신영복 선생의 글귀를 적었던 기억이 납니다. 하, 근데 자루가 없어도 파괴적인 도자기 박물관 코끼리 같은 존재였네요. 참담합니다.

나와같다면 2024-06-21 23:53   좋아요 0 | URL
2년 전 잉크냄새님의 글을 다시 읽었습니다. 예언서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그를 선택한 이들, 스스로의 욕망에 충실했던 그들의 성향이 쉽게 바뀌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성격처럼, 혈액형처럼, 손금처럼 이미 정형화된 속성이 되어 버렸다. 아직은
만족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프로 철새 챨스가 날아가기 전 장담했듯이 손가락을 꺽어버리고 싶은 날은 생각보다 훨씬 빨리 올 것이란 생각이 든다.
그 날이 오기 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그들의 도끼 자루만은 되지 않았으면 한다. 쇠에서
나온 녹에 스스로 무너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