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앞의 생 (특별판)
에밀 아자르 지음, 용경식 옮김 / 문학동네 / 2003년 5월
평점 :
품절


우리 주변에는 生하여 형편없이 亡하는 사람도 있다  

우리 주변에는 生하여 형편대로 亡하는 사람도 있다

우리 주변에는 生하여 멋지게 亡하는 사람도 있다 

사랑은 누군가 가르쳐 줘야한다  당신은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아무리 떠들어도 

그 사랑을 알 수 있도록 보여줘야 한다    그 누군가는 바로 아빠와 엄마이다 

아들을 가르치지 않으면 내 집을 망치고 딸을 가르치지 않으면 남의 집을 망친다  

모모의 生  14年

부모의 사랑에 굶주린 모모는 로자아줌마의 주검 옆에서 발견될 때까지 

로자아줌마를 맨 처음 본 세 살때에 머물러 있었다 

작가 에밀 아자르 아니 로맹 가리의 아들이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아버지는 더이상 만들 것도 말할 것도 할 것도 없다고 판단했다 그의 작품은 완성되었고 그에게는 진행중인 작품이 없었다 그는 내가 대학입학 자격 시험에 합격할 때까지 나를 보살폈다 나는 작년에 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이제 내가 어른이 되었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그는 떠났다"       

라고 말했단다 

가슴이 너무 아팠다  

모모는 로자아줌마 곁을 떠날 수가 없었다 이 생에서 유일하게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였기에.... 

인간답게 살아간다는 것,  인간답게 살고 싶다는 것, 

세상 살아가다 보면 느끼고 깨닫고 후회하게 된다 

그러나 너무 늦기 전에 알면 서두에서 말 한 後者에 속 할 수 있다  

지난주 대중탕에서 정말 아름다운 모습을 보았다  

그 아름다움을 글로 표현하지 못하는 자신이 답답하게 느껴져 갈증이 느껴진다 

만약 그 아름다움을 글로 표현 할 수 있다면 나도 작가가 되어 있겠지만...... 

돌이 안 된 아기인듯...목욕통에서 잘 놀더니....열심히 때를 씻는 엄마에게 칭얼거렸다 

안아달라는 듯.... 엄마는 조금 만 더 시간이 있으면 목욕을 마칠텐데.... 장난감을 쥐어줘도.... 

------엄마와 아기 사이---- 

엄마는 아기를 앉아 젖을 물리고 하던 일을 계속 했다 

아기는 울음을  멈추고 엄마의 젖을 빨며 손가락을 쥐었다 폈다 세상에 부러울 것 없는 生이  

되었다. 그 아기가 정말 부럽고(지금 그 아기에게는 더 이상 불만이 없고 만족한 상태여서)  

정말 행복해 보였다 

행복幸福의 사전적 뜻은 마음에 차지 않거나 모자라는 것이 없어 기쁘고 넉넉하고 푸근함, 또는 그런 상태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나는 계속  훔쳐(아무리 아기가 예뻐도 계속 쳐다 보면 아기엄마가  

오해를 할 것 같아서)보았다  그리고 내가 해 준 것 처럼 만족스러웠다  

누군가 예전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수유하는 장면이라 했었는데 

그 때는 그 말에 실질적으로 공감& 동감을 하지 못 했었다 

오늘 이 책을 덮고 내가 제일 먼저 할 일은  

내 아이를 따뜻하게 오래 안아 주기로 결심했다 그가 행복하다고 느낄때 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