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사가 중요해진만큼 관련된 책이나 자료들이 많이 출간되고 있다. 자칫 지루할수 있는 역사를 다양하게 접할수 있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필수과목이 되었다는 이유로 발빠르게 아이들을 학원에 보내는 부모들도 있다. 공부이기 이전에 우리나라에 대해 알아가려는 마음이 중요할 것이다. 공부로 만난다면 지루하고 딱딱하게 느낄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우려가 있기에 되도록이면 아이와 함께 공부가 아닌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알아가는 역사를 만나고 싶다.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는 그리 낯설지 않다. 정자라는 친근한 소재로 한국사를 알아간다고하니 부담도 크지 않다. 정자는 우리 주변에서도 많이 볼수 있다. 주변에 있는 공원에서도 아이들이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기에 그런 정자를 통해 한국사를 알아간다고하니 관심을 가질수 밖에 없다.

 

지금의 우리들에게는 정자는 쉬어가는 공간의 역할이 크다. 예전에는 문화를 나누는 공간이자 교육의 장소였다. 혼자만의 공간이기보다는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공간이였다. 자연과 함께하는 공간이였기에 그곳을 찾는 사람들의 마음은 어느 누구보다 행복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다. 그런 곳을 소재로 하는 역사를 만나니 흥미를 가지지 않을수 없다.

 

이야기에 들어가기전 이 책의 저자(?)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수 없다. 아이들과 역사와 관련된 책을 읽어보신 분들이라면 '청동말굽'이라는 이름이 익숙할 것이다. '청동말굽'은 두 자매가 함께 만든 어린이 책 기획팀이다. 아이들이 읽은 책들을 살펴보면 청동말굽의 책이 많을 것이다. 그만큼 아이들을 위해 다양한 책들을 출간하고있는 것이다. 우리집에 있는 소녀도 청동말굽의 책들을 여러권 만났기에 반가운 마음으로 책을 읽는다.

 

4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책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가진 정자를 만날수 있다.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정자, 왕위를 둘러싼 이야기를 품은 정자,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 혼란의 시대를 함께한 정자 등을 통해 열네편의 이야기를 만날수 있다. 누구나 한번쯤은 가보았을 정자이지만 그안에 담긴 이야기들은 상세히 알지 못했다. 단지 보고 오는 것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정자를 중심으로 일어난 사건이나 인물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다.

 

각각의 이야기를 만날때 마다 관련된 역사적 배경지식들은 본문옆에 기재하여 보여주고 있다. 하나의 정자를 통해 시대적 배경이나 인물, 사건들을 알아갈수 있는 것이다. 단순히 쉬어가는 공간이 아니라 그 안에는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것이다. 아이들이 흥미를 가질수 있는 그림과 사진자료를 통해 직접 가보지 않아도 정자의 모습을 만날수 있다.

 

이 한권의 책으로 우리 역사를 다 알아가지는 못하지만 흥미나 관심을 가질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지루하고 딱딱한 역사가 아니라 재미있는 정자 이야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알아가는 역사가 된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