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 한눈에 펼쳐보는 그림책
이광표 지음, 이혁 그림 / 진선아이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학창 시절을 돌이켜보니 역사공부는 참으로 재미없고 지루한 과목이라 생각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과를 선택한 것도 국사가 아니였을까 합니다. 수업 시간에 나이드신 국사 선생님이 연대별로 교과에 있는 내용을 읽어주시고 주석을 달게 하고 연도와 사건, 인물을 달달 외우게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국사 공부를 잘하는 방법은 끈기를 가지고 교과 내용을 달달 외우는 것이였습니다. 단지 시험 성적을 잘 받기 위해 공부하는 이유외에 역사를 접할 일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멀게만 느껴졌던 역사. 언제부터인가 아이들이 역사와 관련된 동화를 읽으며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재미있게 이야기들을 하나씩을 알아가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참으로 재미없는 역사를 아이들은 왜 이렇게 궁금해하고 재미있어하는 것일까하는 생각에 아이들이 읽는 책을 함께 읽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우리 학창시절에도 이런 책들을 만났더라면 역사를 그리 멀리 하지 않았을텐데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공부를 하지 않은 제 핑계일지 모르겠지만^^

 

이번에 만나 책은 한 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입니다. 사실 역사를 배우면서 연표는 어디든지 빠지지 않는 구성입니다. 이 책은 시대별로 사건 중심을 다룬 다른 연표와 달리 문화재를 시대별로 다루고 있습니다. 풍부한 사진자료와 함께 문화재라는 주제를 가지고 접근해서인지 지루해하지 않으며 볼수 있습니다.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의 문화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역사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책뿐만 아니라 여행을 갈때도 역사와 관련된 곳을 찾게 됩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 했으니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종종 찾게 됩니다. 여행지에서 봤던 뮨화재들을 이 책을 통해서 만나니 더 반가운 마음입니다. 가장 최근에 경주를 다녀왔는데 남북극 시대의 문화재에서 아이가 보았던 문화재들을 만날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아이의 마음을 사로 잡았던 것은 안압지입니다.

 

안압지는 통일 신라 때 만든 인공연못이에요. 정확하게 단정할 수는 없지만 문무왕 때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돼요. 여기서 안(雁)은 기러기, 압(鴨)은 오리라는 뜻이에요. - 본문 14쪽

 

< 비오는 날 찾아간 경주 안압지 >

 

문화재에 대한 내용을 알아가는 것뿐만 아니라 중간에 똑똑해지는 문화재 퀴즈를 풀어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단순하게 책을 읽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문제를 통해 아이들이 책에서 본 내용을 다시 한번 정리해볼 수 있습니다.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 조금전 봤던 내용들을 토대로 하는 간단한 퀴즈 형식이라 아이들이 어렵지않게 해결해 나갈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문제를 풀면서 아이들이 스스로 해결한다는 자신감도 가지게 됩니다. 또한, 실제 사진자료들이 풍부해서 직접 문화재를 만나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합니다.  

 

 

처음부터 설명글로 선사시대부터 역사를 이야기했다면 아이들이 지루해하였을 것입니다. 하지만 문화재를 통해 자연스럽게 역사에 대해 접근하고 있어 아이들이 흥미를 가지고 보게 된다는 생각입니다. 그렇다고 단순한 문화재 소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문화재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들려주니 역사에 대한 전체적음 흐름도 따라가게 됩니다. 다른 친구들도 문화재와 함께 재미있게 역사를 알아가는 시간을 만들어보길 바라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2-24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