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도깨비, 홍제 - 인간의 죽음을 동경한
양수련 지음 / 북오션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죽음을 동경한다라... 불사의 꿈을 꾸는 인간과 반대로, 죽음을 동경한다는 걸 보면 도깨비도 인간처럼 자신이 갖지 못한 것에 대한 욕심이 있나 보다.

제목을 보는 순간 김춘수의 "꽃"이라는 시가 생각났다. 그만큼 "나의"가 주는 깊이가 내게도 상당한 여운으로 다가왔다. 아무에게나 "나의"라는 말을 붙이지는 않으니 말이다. 오히려 "우리"라는 말은 자주 쓰지만, "나의"라는 말은 특별한 의미가 있어야 사용하게 되기도 하고, 그래서 그만큼의 여운이 더 깊은 것 같다.

홍제. 도깨비들의 수령이자 안하무인이고 오만방자한 도깨비. 홍제는 술상의 안주로 인간을 씹어댄다. 인간인 아내와 결혼한 도깨비 귀설 앞에서도 마찬가지다. 아니 오히려 귀설 앞에서 더 대놓고 인간을 욕한다. 거기다가 귀설에게 인간 이야기를(사실은 아내 이야기를) 내놓으라고 할 지경이다. 그럴 때마다 귀설은 곤혹스럽고 화가 난다. 그날 역시 술상의 안주로 인간을 씹어대던 홍제. 무녀인 인간 비령에게 술상을 보게 한다. 비령은 그런 홍제에게 큰 원한을 가지고 복수의 칼을 갈던 중, 홍제를 부추겨 귀설과 이야기 내기를 제안한다. 둘 중 지는 사람이 인간 세상에 가서 모두의 마음을 움직일 흥미로운 이야기를 가지고 오는 벌칙을 받기로 한다. 둘의 시합은 결국 인간인 아내와의 사이에서 아이를 낳게 된 귀설의 승리로 끝난다. 그리고 벼락을 맞은 홍제는 책 속에 갇히는 신세가 된다.

인간 세상에 내려온 홍제는 벌칙을 받기 위해 이야기를 찾아 나서지만 쉽지 않다. 그러다 만나게 된 인간들의 이야기가 책 속에 등장한다. 고아이자 소매치기를 하려다 홍제를 만나게 된 정기문. 홍제로부터 자신이 갖고 싶은 모든 것을 받게 된 기문은 큰 기업을 경영하는 재벌이 된다. 그리고 홍제는 그에게 단 하나의 소원. 자신의 마음을 움직일만한 인간의 이야기를 대가로 요구한다. 처음에는 어렵지 않아 보였던 이야기를 찾는 것은 어려웠다. 시간이 지나면서 늙어가는 기문의 눈에 여전히 젊고 생기 넘치는 홍제의 모습은 또 다른 욕망을 불러일으킨다. 홍제의 젊음, 불사의 모습을 갖고 싶다.

한편, 할머니인 귀화와 살고 있는 차오르. 그녀는 얼마 전부터 방에서 나는 괴이한 소리에 잠을 이룰 수 없다. 결국 소리의 출처를 찾던 중, 몇 년 전 탈린을 여행하면서 얻게 된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은 책이 내는 소리였다. 그 안에서 나오는 파랑 불꽃의 존재를 알게 된 어느 날,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은 책이 읽히기 시작한다. 그리고 할머니 귀화가 외치는 "나의 홍제"라는 말이 그녀의 귀에 다가오던 즈음에 홍제가 그녀 앞에 나타난다. 홍제와의 만남 이후 귀화는 홍제를 그리워하며 평생을 살았다. 그런 그가 왜 오르 앞에 나타난 것일까?

책 속에는 여러 이야기와 인물이 등장한다. 자연발화라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기이한 불의 살인과 도깨비 홍제 그리고 귀화와 오르... 생각지 못한 반전까지 겹겹이 이어지는 이야기를 읽으며 혼자만의 상상에 빠지게 되었다. 자기 잘난 맛에 살던 홍제임에도, 나의 홍제라고 불러주는 사람이 있었다. 나의 홍제... 홍제의 이야기를 만나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