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팅 게임
샐리 쏜 지음, 비비안 한 옮김 / 파피펍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은

그를 사랑하는 마음과 짜증 날 정도로 비슷하다."

오랜만에 가슴 떨리는 연애소설 한 편을 만났다. 사실 연애소설의 끝은 비극보다는 희극이 많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지만 그 과정에 몰입하다 보면 왠지 모를 설렘에 감정이 이입되기도 하고, 괜스레 상상의 나래를 펼치기도 하니 말이다.

헤이팅 게임의 주인공인 루시 허튼과 조슈아 템플먼은 앙숙이다. 루시 허튼은 어린 시절부터 출판사에서 일하는 게 꿈이었다. 그런 그녀의 꿈이 이루어졌으니... 가민 출판사의 입사하게 된 것이다. 조그만 가민 출판사는 문학작품을 주로 출판했는데, 자금난에 허덕이다 문을 닫을 지경에서, 리처드 벡슬리가 이끄는 백슬리 출판사와 합병된다. 정략결혼이라는 문구가 뜰 정도로 백슬리와 가민의 성격은 참 많이 달랐다. 마치 루시와 조슈아처럼 말이다.

루시 허튼은 가민 출판사의 대표인 헬렌 파스칼의 직속 비서이고, 조슈아 템플먼(조쉬)은 백슬리 출판사의 대표인 리처드 벡슬리의 직속 비서다. 두 출판사 합병에 따라 둘은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게 된다. 백슬리 앤 가민 일명 B&G 출판사. 문제는 뭐 하나 같은 게 없는 둘 사이의 매일 같이 전쟁이 일어난다는 사실이다. 활달하고 주위 사람을 잘 챙기는 루시와 달리 조쉬는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오게 생긴 냉혈한이다. 의상과 성격,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에 이르기까지 둘은 교집합이 전혀 없다. 그러던 어느 날.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회의에서 두 공동대표는 중대한 인사 발표를 하게 된다. 공동대표 바로 아래 최고 경영책임자 자리가 생긴다는 것이다. 회사 내외로 공고가 나긴 하지만, 현재 유력한 인물은 바로 대표들의 직속 비서인 루시와 조쉬다. 둘 중 한 명이 최고 경영책임자가 되면 다른 한 명은 부하가 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는 것. 둘 사이에 냉랭한 기운은 더 진해지던 차에, 조쉬의 선제공격에 없던 데이트가 있다고 둘러댄 루시는 호감이 있던 디자인팀의 대니와 갑작스러운 데이트 약속을 잡는다. 자신도 같은 장소에서 약속이 있다며 약속 장소까지 태워 주겠다는 조쉬. 엘리베이터 안에서 왠지 모를 이상한 분위기에 휩싸인 둘은 갑작스러운 키스를 나누게 되는데...

그렇게 죽일 듯이 미웠던 조쉬였는데, 갑작스러운 심경 변화는 그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다. 숏케익이라는 별명처럼 작고 귀여운 루시와 190이 넘는 기골이 장대(?) 한 닥터 조쉬. 같이 있으면 고목나무의 매미 같은 느낌일 듯하다. 역시 남녀 사이에는 뭔가 가까워 질만한 계기가 있어야 하는데, 이 책에도 역시 그런 충분한 계기가 등장한다. 루시와 조쉬, 대니의 3각 관계도 눈여겨볼만하고... 서로 콩닥콩닥, 티키타카를 주고받는 모습을 보며 괜스레 내가 흥분된다. 서로의 감정을 반대로 이야기할 때면 괜스레 끼어들고 싶을 정도로 흠뻑 빠져들었다. 역시 로코는 언제 읽어도 흥미진진하다. 이런 설레는 연애를 해보진 않았지만 밀당의 모습에 감정이입이 되는 건 어쩔 수 없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