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아웃
심포 유이치 지음, 권일영 옮김 / 크로스로드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장르는 단연 자연재해다. 영화를 자주 보는 편은 아니지만, 영화관을 찾는 경우는 화산 폭발, 쓰나미, 홍수, 지진 등이 등장하는 경우다. 그 이유는 두 가지 때문인데, 자연재해가 등장하는 경우 스케일이 엄청 크다. 대작이라고 일컫는 작품들이기에 거대한 장면들이 압도적으로 등장해서 볼 거리가 많다. 그리고 두 번째! 인간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원래 인간은 포장하고, 가면 쓰기를 잘하지만 극단적인 상황에 놓이게 되면 포장이 저절로 벗겨지고 인간 본연의 모습이 드러난다. 이는 소설도 그리 다르지 않다.

제목 화이트아웃이 무슨 뜻인지 궁금했다. 알고 보니 등산 용어였다.

화이트아웃

짙은 안개나 눈보라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하늘과 땅의 경계를 구분할 수 없어 허공에 뜬 느낌이 든다.

길을 잃기 쉬워 매우 위험하다.

발전소와 9개의 댐을 관리하는 오쿠토와 개폐소 직원인 요시오카 가즈시와 도가시 데루오는 센조가타케산 중턱에 등산객 2명을 봤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그들이 속한 오쿠토와 개폐소는 2천 미터 급 신들로 둘러싸여 있는데 덕분에 날씨가 아주 변덕스럽다. 여러 가지 상황으로 볼 때 그들은 초보 등산객들이라는 결론이 나왔고, 현재 상태로 볼 때 그들이 조난당할 확률이 상당히 컸다. 이시자카 계장은 반대하지만, 결국 도가시와 요시오카는 등산객들을 구조하기 위해 설산으로 향한다. 다행이라면 그들 둘은 틈만 나면 산행을 했기에 지형에 익숙하다는 것이다. 결국 본부에 연락해 스노모빌을 빌려 산으로 출발한 그들은 두 명의 조난자를 발견한다. 하지만 그중 한 명의 상태가 상당히 안 좋았고, 골짜기 아래로 떨어진 상태였기에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눈을 헤치며 가던 차에 갑작스러운 돌풍이 불었고 요시오카는 무릎이 골절된다. 셋을 다 구조할 수 없다는 사실에 이른 도가시는 본부에 구조 연락을 위해 길을 나선다. 익숙한 지형이지만 눈만 가득한 산속에서 길을 찾기란 쉽지 않았고, 나침반까지 분실한 도가시는 결국 길을 잃고 화이트아웃 상태에 직면한다. 비박을 하며 겨우 스노모빌이 있는 곳에 다다르게 되고, 구조대에 연락을 하지만 조난자 두 명은 구조하고, 동료인 요시오카는 사망하게 된다.

그녀 히라카와 지아키는 6개월 후 요시오카와 결혼을 하기로 한 약혼녀였다. 하루아침에 예비신랑인 요시오카의 사망 소식을 들은 그녀는 결국 그가 생을 마감한 그곳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히 이와사키 과장은 그녀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지아키와 이와사키는 산행에 나선다. 한편, 동료 요시오카로 부터 약혼녀에 이야기를 들었던 도가시는 지아키의 방문 소식을 듣고 그녀에게 사죄와 그날의 이야기를 털어놓기로 마음을 먹는다. 지아키를 기다리던 중, 두 명의 등산객을 일반인이 출입을 못하는 댐 근처에서 보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은 도가시는 또 다른 동료인 무라세와 함께 그들이 있는 곳으로 출발한다. 휴게소 지붕 위에 등산객 1명이 올라서 무언가를 하고 있는 걸 본 도가시는 뭔가 이상한 기분이 든다. 그들이 들고 있는 게 엽총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도가시는 무라세에게 소리쳐보지만 이미 무라세는 당한 후다. 지아키와 같이 길을 떠난 이와사키 또한 범인들에게 당하고 만다. 그들은 붉은 달이라는 테러집단으로 댐 폭발을 빌미로 50억 엔의 인질극을 벌이는데, 다행히 자리를 피한 도가시는 범인들과 대치하며 댐과 함께 죽은 요시오카의 약혼녀 지아키를 지키고자 하는데...

뛰어난 탐정도, 능력 있는 군인도 등장하지 않는다. 이 책의 주인공은 댐 관리소 직원으로 3년째 근무 중인 평범한 직장인 도가시다. 오히려 몇 달 전에 동료를 지키지 못한 자책감을 가지고 있는 그가 테러집단을 상대로 홀로 고군분투하는 활약기다. 평범하기에 더 손에 땀을 쥐는 상황이 펼쳐진다. 갑작스럽게 폭설이 내린 오늘, 갑자기 날씨가 추워진 어제. 화이트아웃을 읽기에 딱 공감되는 날씨 덕분인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페이지를 넘겼다. 단지 지형을 좀 더 안다는 것이 유일한 강점이라고 하기에는 쉽지 않은 사건이었지만 그래서 더 흥미로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