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의 날
정해연 지음 / 시공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가 된 후에 상상하기 싫은 장면들이 여러 개 있다. 그중 하나는 바로 아이가 사라지는 것이다. 아직 아이가 상당 시간 실종되는 경험을 해본 적은 없지만, 1~2분 동안 갑자기 사라진 아이 때문에 정말 짧은 시간 천국과 지옥을 오간 경험이 있다.

 3년 전 예원은 불꽃놀이 구경을 갔다가 6살 아들 선우를 잃어버린다. 그날 이후 예원과 선준은 선우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지만 그날 이후 선우의 모습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아빠 이름은 물론 집 주소와 전화번호까지 외우고 있는 선우였고, 혹시나 유괴를 생각했지만 협박전화 한통 없다. 어느 날. 실종 당시 선우가 하고 있던 십자가 목걸이와 함께 5~6살 어린아이의 두개골과 뼈가 백골 상태로 발견되었다는 연락을 받게 되는 선준. 오랜 기간 물에 잠겨있어서 유전자 검사 결과를 장담할 수 없으나 1주일 정도 걸린다는 형사의 전화는 선우에게 지옥을 선사한다. 그리고 얼마 후 죄책감에 차츰 무너져가던 예원은 선우 사건의 담당 양형사의 차를 들이받으며 스스로 감정조차 조절할 수 없는 상태가 되고 결국 선준은 예원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킨다. 한편, 병원에는 로운이라는 아이가 입원해있다. 16살에 미혼모에게서 태어난 로운은 엄마의 손길이 마냥 그립지만 엄마 주희는 로운에게 애정도, 관심도 들일 여력이 없다. 외로운 로운이 노래를 부르던 그날! 로운이 부르던 올챙이송을 듣던 예원은 가사를 바꿔 부르던 선우의 모습을 발견하고 로운을 데리고 나온다. 예원의 가족사진을 보는 순간 로운은 선우의 가족사진을 보며 과거 로운을 울림 기도원에서 만났다고 이야기한다. 그 말에 예원은 실낱같은 희망을 갖게 되는데...

 하루하루 절망과 고통 속에서 아이의 소식을 기다리던 예원과 선준. 작은 실마리 하나라도 부여잡고 싶은 그 심정은 부모라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선우의 실종을 둘러싼 진실은 또 다른 진실에 가닿는다. 한 가정이 무너져 가는 모습, 사랑받고 자라야 할 아이가 방치되고 결국 자신의 작은 몸을 해하면서 사랑을 요구하는 모습, 낳았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자신의 삶조차 이끌어갈 자신이 없어 아이 손을 놓고 싶었던 엄마, 남의 자식에게 피해가 되지만 제 자식에 대한 마음 때문에 결국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만 또 다른 엄마...

 요즘 뉴스에서 심심찮게 만날 수 있는 이야기인지라, 더 몰입되며 읽었던 것 같다. 사실 사회는 피해자와 가해자를 명확하게 구분하지만, 늘 사회파 소설들을 읽다 보면 과연 이 사람이 100% 가해자 혹은 피해자일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과연 상처를 준 그 누군가를 향해 무조건적인 비난을 할 수 있을까? 눈 감는다고 사라지지 않는 무겁지만 알아야 할 진실 그리고 그 이면에 담겨있는 감정선들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