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 엔젤
가와이 간지 지음, 신유희 옮김 / 작가정신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느껴지는 밝고 화사한 느낌은 한 번에 날려버릴 수 있는 반전 있는 소설을 만났다. 스노우 엔젤...눈의 천사라고 해석되는 이 아름다운 이름의 정체는 신종 합성 약물이다. 약물에 접촉하면 천사를 경험할 수 있다는 약물 말이다.

프롤로그부터 흡입력이 대단하다. 두 개의 장면이 등장하는데, 첫 장면은 신종 약물의 개발자에게 레시피를 빼앗기 위해 협박하는 장면이다. 이미 노인의 아내인 앤을 살해한 후, 미스터 샤로노프에게 다가가는 남자. 그에게 권총으로 협박하며 최후의 레시피를 내놓으라는 장면을 처음 접했을 때는, 최후의 레시피? 하얀 약물이 무엇인지 내심 궁금했다. 그리고 다음 장면은 더 당황스럽다. 요란한 매미 소리에 신경이 쓰이는 남자는 왠지 모를 공포를 느끼고 있다. 무언가에 부딪친 소리가 난 후 주변을 둘러보니 주변에 좀비가 가득하다. 좀비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가속페달을 밟는 남자는 돌벽에 부딪친다. 좀비들은 점점 차 주변으로 몰려오고, 남자는 뒷좌석 쇠지레 자루를 들고 석조탑 위로 올라간다. 물론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좀비들을 쇠지레로 처단하면서 말이다. 테라스에 오른 남자는 하늘에 떠 있는 천사를 만나게 되고 정신을 차렸을 땐 자신의 등에 날개가 돋아있다.

이 기묘한 이야기의 진실은 이렇다. 한 남자가 보행자 전용도로를 광속으로 주행하며 보행자 십여 명을 들이받는다. 그리고 유명한 백화점 벽에 부딪친 남자는 뒷좌석의 쇠지레를 들고나가 사람들에게 무참히 휘두르며 백화점 꼭대기로 올라간다. 뒤쫓아온 직원들 앞에서 천사 머라고 이야기를 하며 그래도 뛰어내려서 즉사한다. 조사 결과 남자 옆에서 발견된 약물. 바로 스노우엔젤이다.

9년 전 변호사 부부의 사망사건에 이상을 느낀 형사 진자이 아키라는 이 사건을 파헤친다. 사망한 남자 변호사의 고급 손목시계가 사라진 걸 안 진자이는 조사를 시작하고, 동료였던 여형사 히와라 쇼코는 그런 진자이를 돕는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그 검은 조직의 함정이었다. 결국 그들의 뒤를 밟던 중 히와라 쇼코는 사망하게 된다. 히와라를 죽인 5명의 범인은 사살했지만, 진자이는 형사일을 할 수 없었다. 그렇게 그는 경찰을 그만두게 된다.

한편, 마약 단속반이자 후생노동성에 근무하는 미즈키 쇼코는 약물을 하고 사고를 낸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9년 전 사건 이후 법적으로 사망자가 된 진자이 앞에 나타난 선임 기자키 헤이스케는 진자이를 찾아와 누군가를 만나주기를 부탁한다. 그리고 그 사람은 바로 미즈키 쇼코다. 약물과 사건이 연관이 있다는 사실에 집중한 미즈키는 진자이에게 수사에 협조를 부탁한다. 결국 진자이는 스스로 마약 상이 되어 스노우 엔젤의 제조자 하쿠류 노보루를 찾아 나서게 되고, 결국 하쿠류 노보루를 만날 기회를 얻게 되는데...

마약 이야기를 담고 있어서 그런지, 스토리 몰입도가 엄청나다. 한번 책을 펼치면 궁금해서 마지막까지 읽을 수밖에 없는걸 보면 마약만큼이나 중독성이 있는 작품인 것 같다. 쉴 틈 없이 조여가는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면 마치 내가 그 상황인 듯 두근대고 불안함 감정 또한 느낄 수 있었다. 코로나로 인해 2020 도쿄 올림픽이 미뤄졌지만(실제였다면 더 소름 끼쳤겠지만...) 소설 자체가 2017년 배경이라서 그런지 어색하지는 않다. 처음 만나는 작가였는데, 전 작(데블 인 헤븐)이후의 이야기라고 하니 꼭 찾아서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