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살인 1
베르나르 미니에 지음, 성귀수 옮김 / 밝은세상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여름은 유난히 비가 많이 와 더위와는 상관없을 거라는 예상과 달리... 장마가 끝나길 기다린 건지 폭염이 몰려왔다. 가뜩이나 코로나19 때문에 집 밖 외출이 제한되는 요즈음. 날은 덥고, 집에서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기보다는 소름 끼치는 스릴러 한편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제목에서 이미 "살인"사건이 일어났다는 사실은 짐작할 수 있다. 근데 물의 살인이라...?

프롤로그부터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만든다. 그녀는 누구고, 누가 가둔 것일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함을 몰아가며 이야기는 전개된다. 90세에 가까운 노인 올리버 윈쇼는 건너편 집에서 나는 음악소리에 신경이 곤두선다. 30대의 매력적인 독신 여성이 사는 그 집은 오늘따라 유난히 불빛이 심하다. 여기저기 불이 켜져 있는 것도, 인형들이 풀장 위로 넘실대는 것도 뭔가 이상하다. 아내와 함께 방문했던 이웃집에는 클레르 디마르라는 30대 여 교사가 살고 있다. 근데 이상한 굉음과 함께 번갯불이 비치고 웬 남자가 보인다. 멍한 눈빛의 헤벌어진 입을 보고 뭔가 문제가 생겼음을 안 올리버는 경찰에 신고를 한다.

경찰이 출동하고, 클레르는 시신으로 발견된다. 아주 참혹한 모습을 한 채로 말이다. 유력한 용의자로 잡힌 사람은 클레르의 학교 학생인 위고 보카노브스키였다. 그리고 위고의 엄마이자 마르탱 세르바즈 경정의 전 연인인 마리안은 세르바즈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조사를 해나가던 세르바즈는 위고가 범인이라기에는 뭔가 석연치 않은 느낌을 얻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그녀가 살해되던 당시 그녀의 집에서 흘러나온 음악이 왠지 마음에 걸린다. 구스타프 말러의 음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세르바즈는  작곡가의 이름을 듣는 순간 바로 그 남자가 떠올랐다. 연쇄살인범이자 소시오패스 성향을 가진 전직 검사 쥘리앙 이르트만 말이다. 근데 그는 치료감호소 행을 앞두고 갑자기 사라진 상태다. 왠지 이 사건에서 그의 냄새가 나는 것은 그냥 느낌일까?

제목 옆에 1이라는 숫자가 쓰여있는 걸로 후속편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역시나 뭔가 궁금함을 가득 남긴 채 1편이 끝난다. 자연스레 2편을 손에 잡게 되지 않을까?  잔인한 범죄 속에 담겨 있는 이들의 관계는 과연 무엇일까? 또한 이 사건을 파헤치는 세르바즈의 이야기가 함께 뒤섞이며 스릴러의 맛을 한층 끌어올린다. 마치 심리 스릴러 느낌이 물씬 풍긴다고 해야 할까? 촘촘하게 묘사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나도 모르게 빠져들게 된다. 올여름이 가기 전에 2편을 꼭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가득한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