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코를 위해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모모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전 맛집을 만났다. 추리소설이기에 당연히 반전! 이 있을 거라는 건 예상했지만... 이 정도라니...!

아직도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세상에 이럴 수가! 어떤 말로도 표현이 안된다.

외동딸 요리코가 늦은 시간까지 귀가하지 않는다. 평소 학교를 마치면 바로 집으로 왔기에 아빠인 니시무라 유지는 요리코의 늦은 귀가가 불안하기만 하다. 경찰에 신고할까를 고민하다 결국 밤을 새운 그때, 전화 한 통이 걸려온다.

불길한 예감 그대로다. 요리코가 공원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고, 와달라는 전화다.

나카하라 형사는 유지에게 공원에서 두 차례 벌어진 성범죄자가 범인일 거라고 단정한다.

하지만 유지는 뭔가 석연치 않다. 결국 경찰을 믿을 수 없는 유지는 직접 수사를 해 나가고, 자신이 수사를 벌인 내용을 수기로 적어놓는다. 물론 그는 요리코의 복수를 위해 범인을 죽이고 자살을 기도하려는 계획을 세운다.

사실 요리코의 가정에는 14년 전 큰 사고가 있었다. 그 일로 모든 것이 바뀌었다.

교통사고로 아내 우미에의 뱃속에 있던 8개월 된 아들이 죽고, 아내 역시 하반신 마비로 거동을 못 하게 된다.

그렇기에 우미에와 유지는 하나 남은 딸 요리코를 지극정성으로 키웠다.

한편, 유지는 요리코의 방을 조사하다 산부인과 기록지를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방문한 산부인과에서 요리코가 사망 당시 임신 4개월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하게 된다.

의사의 도움을 얻어 자신의 기억을 맞추어 가던 중, 여러 가지 정황을 알게 되고 요리코의 친구들의 도움으로 작년 담임이었던 히이라기 노부유키와 노리코가 친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히이라기의 뒤를 밟던 유지는 요리코를 죽인 범인이 히이라기라는 확신을 얻게 되고, 페일 세이프(Fail Safe) 작전에 맞춰 요리코의 임신 증명서를 준비, 히이라기의 반응을 살피고자 한다.

역시나 히이라기는 자신의 범죄 사실을 털어놓고, 유지는 히이라기를 살해한 후 집으로 와 음독자살을 한다.

하지만 평소와 다른 유지의 반응에 이상함을 느낀 우미에 간병인 모리무라 다에코에 의해 발견되어 목숨을 건지게 된다.

결국 유지의 수기는 경찰에 의해 발견되는데,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요청받은 노리즈키 린타로는 유지의 수기를 읽으며 이상한 낌새를 느끼게 된다. 과연 린타로는 진실에 가닿을 수 있을까?

사실 초반 유지의 수기에 모든 정황이 일목요연하게 다 드러나 있다. 무엇이 석연치 않은 지 도통 감이 잡히지도 않았다. 근데, 수사를 맡은 나카하라 형사의 반응이 뭔가 이상하다. 왜 자꾸 요리코를 죽인 범인이 성범죄자라고 특정하고 수사를 하니 말이다. 또한 유지에 대한 상당한 억하심정을 품고 있다는 사실.(물론 유지가 수기에서 밝혔듯이 그 역시 살인자이다.)

이 모든 걸 다 밝힌 상태에서, 얻는 게 무엇인가?를 고민하게 하는 것.

바로 이 소설의 묘미가 아닌가 싶다.

그리고 천재 탐정 린타로의 추리를 따라가다 보면 예상치 못한 벽을 만나게 될 것이다.

절대 밤에 보면 안 될 소설!을 발견한 것 같다.

근데... 이 작가의 작품을 처음 읽는지라...; 주인공 탐정의 이름과 작가의 이름이 같다.

이건 또 무슨 뜻일까?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