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 미 백
A.V. 가이거 지음, 김주희 옮김 / 파피펍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인스타그램을 시작했다. 아직 초보인지라 모든 것이 서투르기만 하다.

그나마 아는 기능은 글과 사진을 올리고,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다는 정도...

얼마 전 리그램?을 시도해보긴 했는데, 아직도 마냥 어렵기만 하다.

팔로우미 백은 제목처럼 sns에 얽힌 이야기가 등장한다.

여기서 등장하는 sns는 트위터인데, 인기가수인 에릭쏜과 그녀의 팬인 테사 하트.

광장공포증이 있는 테샤는 바깥을 출입하고 누군가를 만나는 것이 마냥 두렵다.

한걸음 밖으로 나가기 위해 정신과 상담을 받고 있다. 그리고 조언에 따라 SNS활동을 계속한다.

한편, 에릭 쏜은 얼마 전 유명가수였던 도리안이 사생팬에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벌어진 후 모든 것이 두려워진다.

음악을 좋아해 시작한 가수생활이지만, 자신의 음악보다는 가십에 관심이 많은 팬들.

그리고 자극적인 상황을 이용해 돈벌기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회사 관계자들.

모든 것에 염증을 느낀 에릭은 급기야 자신의 안티계정을 만들어 사진을 올리고, 회사에서 팔로우하라고 했던 테사의 계정에 악의적인 댓글을 남긴다.

테사는 자신이 사랑하는 에릭에 대해 악의적인 이야기만 늘어놓는 에릭이 싫지만, 이 또한 치료의 일종이라는 생각에 꾹 참고 명언 한구절로 대답한다.

그런 테사의 반응에 미안함을 느낀 에릭은 사과를 하게되고, 둘은 온라인 절친이 된다.

이렇게 둘 사이에 좋은 감정으로 끝났으면 좋았겠지만...

첫 페이지부터 경찰 조서가 등장하는 걸 보면 역시나 심상치 않다.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않고 대화를 하던 에릭.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았던 테사.

둘은 서로에게 속내를 털어놓으며 상처가 조금씩 회복되어가고, 서로를 향한 또 다른 마음이 생기기 시작한다.

광장공포증이 있는 테사는 그런 에릭과의 오프라인 만남을 갖기로 하지만...이를 노리는 또 다른 존재가 이들 사이에 끼어들기 시작하는데...

책 표지에 들어있는 해시테그(맞팔, 팬덤, 살해위협, 공황장애, 사랑)들과 함께 사생팬, 스토커의 테그도 추가하고 싶었다. 뭔가 여운이 남는 결말을 보니 이렇게 끝내면 안될 것 같은 생각 또한 들고...ㅠ

(2편이 나오는 겁니까?)

나 혼자 결말을 이해하지 못한 건지 헷갈린다. 마지막 조서를 읽고 혼자 상상의 나래를 마구 펼쳐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