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고양이 카페 - 손님은 고양이입니다
다카하시 유타 지음, 안소현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편이 기대되는 책을 오랜만에 만났다.

요즘 애묘인(일명 고양이 집사)들이 많아서 그런지, 고양이 관련 책이 참 많이 보인다.

지금은 고양이를 키우고 있지는 않지만, 어렸을 때 나비(왜 당시 고양이 이름을 나비라고 지었는지 아직도 이해불가!)라는 이름을 붙인 길고양이들(매번 고양이는 나비였다.)을 키웠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예전 키웠던 고양이들과는 다른 종(늘 노랑 줄무늬가 있는 고양이만 키웠다.)이지만 어떤 이야기가 담겨있을지 궁금했다.

계약직으로 유명 출판사에 다니다 잘린 주인공 구루미.

취업은 안되고, 실업수당도 이번 달이 마지막인 데다가, 남은 돈은 없다.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늘 숙주와 낫또만 먹고사는 구루미는 신사에 기분전환 겸 바람 쐬러 갔다가 위험에 빠진 검은 고양이를 발견한다. 비까지 오는 상황에 결국 구루미는 고양이를 구하다 우산도 잃어버리고 진흙투성이에 온몸을 홀딱 젖는다. 그러던 중 커피 구로키 카페의 주인인 구로키씨를 만나게 되어 도움을 받는다.

유럽풍의 멋진 카페 한 편에 붙어있는 점장 모집 공고.

숙식 제공도 가능하다는 이야기에 점쟁이 되고자 다음 날 방문하나, 구로키씨는 없고 검은색 기모노를 입은 남자가 나온다. 우연히 닿은 신체에 남자는 검은 고양이가 되고, 그는 전날 구루미가 구해준 검은 고양이였다.

구로키씨에게 자신이 점쟁이 되겠다고 이야기를 했다는 포. 그리고 구루미에게 자신의 집사가 되기를 요구한다.

그렇게 둘의 기묘한 동거는 시작된다.

고양이의 말을 알아듣게 된 구루미.

그렇게 하나 둘 고양이 손님들만 오는 카페가 된 커피 구로키.

인간보다 뛰어난 후각을 지닌 고양이답게 포는 척척 커피를 만들어내고, 구루미 역시 그 커피 맛을 인정한다.

집사인 메구미의 스토커 문제로 메구미를 버리고 커피 구로키로 온 삼색 수고양이 마게타와 또 다른 사연을 가진 고양이 유리.

개에 비해 사람을 집사로 여긴다는 고양이라서 사실 정이 안 갔는데,(초반에 메구미와 마게타의 이야기를 접했을 때 왠지 모를 화가 났지만... 진짜 사연을 알고 나니 마게타에 대한 미안함과 눈물이 같이 났다.) 소설이지만 소설 속 고양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또 다른 매력을 보았다고 할까?

고양이 말을 알아듣는 구루미. 밤만 되면 인간으로 변하는 고양이들.

그리고 아무렇지 않게 인간들 앞에서 막말(혹은 19금?)을 쏟아내는 터에 책을 읽으며 구루미만큼이나 당황스러웠지만, 그래서 또 참신하고 재미있었다.

또 고양이기 때문에 사람으로 변하는 순간 알몸이 된다는 상황 또한 너무 웃겼다.

미소년, 미남, 훈남인 고양이들과의 동거기.

아직 정체가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구로키 포의 정체를 만날 수 있도록 꼭 2편이 나오면 좋겠다.

사람만큼이나 정이 많은 고양이들.

그리고 그 안에서 또 사람 냄새를 경험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색다른 내용이라서 나도 모르게 빠져들었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