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어머니의 집밥을 먹을 수 있는 횟수는 앞으로 328번 남았습니다
우와노 소라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가 숫자로 이야기한다면, 그 이야기가 어떻게 들릴까?

아마 숫자가 들어간 이야기는 누구에게나 더 명확하고 정확해 보이는 효과를 준다.

하지만 그 숫자가 통계치나 회의 시간 자료가 아니라 내 삶과 관련이 있다면 어떨까?

너무 긴 제목의 이 책 안에는 7개의 숫자가 등장한다.

이 숫자들은 저마다 많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적다면 적고, 많다면 많은 숫자지만 결국 이 숫자들은 0을 향해 달려간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엄마의 집밥을 먹을 횟수, 수업에 나갈 수 있는 횟수, 거짓말을 들을 횟수, 살 수 있는 날수....

책을 읽는 내내 가슴 아픈 이야기도, 웃음을 자아내는 이야기도 만날 수 있었다.

물론 그 모든 이야기는 공통적으로 감정을 자극하고, 나에게 남아있는 숫자들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였다.

만약 이 책의 주인공들처럼 나에게도 남아있는 숫자들이 보이다면 어떨까?

주어진 것들을 흥청망청 쓸까, 아니면 소중하게 간직할까?

이런 생각을 하면서 책을 읽으니 더 와닿는 게 많았던 것 같다.

여러 가지 이야기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를 꼽자면...

한 편은 가슴 찡한 가족 이야기고, 한 편은 에피소드 형식의 재미있는 이야기였다.

이 책의 제목과도 같은 당신이 어머니의 집밥을 먹을 수 있는 횟수는 앞으로 328번 남았습니다.

언젠가부터 엄마의 집밥을 먹으면 숫자가 줄어들기 시작한다.

주인공 가즈키는 숫자가 0이 되면 엄마가 돌아가실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328번인 날 결심을 하게 된다. 앞으로 엄마가 해주는 밥은 절대 먹지 않기로 말이다.

엄마의 음식이 너무나 그립지만, 엄마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에 반항 아닌 반항을 하고, 결국 집을 떠나 독립하게 된다. 결국 사 먹는 음식이나 편의점 도시락으로 매끼를 때우고, 엄마와 거리를 두게 된 가즈키.

3개월 남은 시한부 삶을 선고받은 그는 엄마의 밥을 먹으러 고향집으로 향한다.

그리고 그동안의 선택을 후회한다. 0이 된다고 엄마가 죽는다는 보장은 없었으니 말이다.

오히려 상급학교에 진학하게 되어 기숙사 생활을 하게 되면 엄마의 밥을 먹을 수 없을 수도 있고, 결혼을 해도 고향집에 가기 힘들어질 수 있을 수도 있었으니 말이다.

너무 안타까운 이야기였지만, 한편으로 가즈키의 입장이 이해되기도 했다.

이런 기묘한 이야기를 부모님과 이야기할 수도 없고, 한다고 해도 이해할 수 있었을까?

가즈키 입장에서는 엄마의 부재를 막기 위한 행동이 자신의 죽음으로 나타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에 안타까웠다.

당신에게 불행이 찾아올 횟수는 앞으로 7번 남았습니다.

불행의 편지를 받은 커리어 우먼인 오노는 아침부터 불행이 연거푸 찾아온다.

옷장에 있는 옷이 전부 고약한 냄새가 나서, 어쩔 수 없이 찢어진 청바지의 말 그림이 있는 티셔츠를 입고 출근한 오노는, 점심 도시락을 열었더니 당근 한 개가 통째로 들어있고, 화장실에서 큰 바퀴벌레를 발견한다.

몰래 짝사랑하던 계장님 앞에서 바지 자크가 열리는 실수까지 저지른 오노.(지못미..ㅠ)

하루 종일 굶은지라 너무 배고파서 동네 도시락집에서 고열량의 곱빼기 도시락을 주문했는데, 밥만 곱빼기로 들어있을 줄이야...

하루 종일 그녀에게는 불행만이 찾아왔다. 그런 그의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는 사건이 있었으니...^^

책을 읽으며 웃고 울고 하다 보니 마지막 장에 다다랐다.

마지막으로... 두 번째 이야깃 속 주인공의 이야기를 전해본다.

'고맙다'는 한마디로 이토록 마음이 달라질 줄 알았다면

두 분이 살아 계셨을 때 더 많이 고맙다고 말할 걸 그랬다.

단 1분이라도 더 길게 말할 걸 그랬다.

 

우리에게는 아직 그 말을 전할 사랑하는 누군가가 옆에 있다.

아직 우리의 숫자는 0이 되지 않았으니, 오늘 한번 전해보면 어떨까?

많이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