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가지 악몽과 계단실의 여왕
마스다 타다노리 지음, 김은모 옮김 / 한겨레출판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가지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단편집이다. 그래서 제목이 세 가지 악몽과 계단실의 여왕인가 보다.

(계단실의 여왕은 마지막 이야기의 제목이다.)

네 가지 이야기의 공통점이라면... 직접적인 범죄(살인 등)를 저지른 사람이 아닌, 누군가의 죽음의 동조 혹은 간접적인 영향을 미친 사람들에 대한 응징 혹은 복수의 이야기다.

첫 번째 이야기인 매그놀리아 거리, 흐림은 딸의 유괴에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범인은 주인공인 사이키에게 전화를 걸어서 매그놀리아 거리로 나오라고 이야기한다.

흔히 있는 돈을 노린 범죄는 아니었다.

결국 범인은 3개월 전 있었던 건물 옥상에서 자살하려던 사건을 지켜봤던 또 다른 목격자였다.

주인공 역시 그 사건 당시 근방에 있었고,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주변 분위기에 휩쓸려 자살을 부추겼고 결국 옥상에 있던 남자는 뛰어내려 사망하게 된다.

직접적인 살인을 한 것은 아니지만 자살을 부추긴 사이키에게 모든 사람을 대표해서 죄를 묻고자 하는 오카모토의 모습 속에서 연예인 자살 사건 속 악플러들이 겹쳐져서 보였다.

두 번째 이야기인 밤에 깨어나는 어찌 보면 오해로 인한 범죄자로 몰리는 한 인물이 등장한다.

비슷한 나이에 백수라는 사실로 큰 의심을 받는 주인공.

과거 빨래방에서 같은 라인에 사는 옆집 여자의 속옷이 들어있는 줄 모르고 빨래를 돌렸다가, 그 여자로부터 속옷 도둑이라는 누명을 쓰게 된다.

여성을 향한 묻지 마 범죄가 벌어지자, 빵 공장에서 야간에 일하는 주인공을 향해 범인일지 모른다는 카더라 뉴스와 분위기들로 인해 오히려 범인이 아니지만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이 오해를 받을 수 있겠구나 싶기도 했다.

(주인공 입장에서는 세상 억울할 듯)

세 번째 이야기는 이 책에 들어있는 이야기 중에서 가장 자살에 대한 죄가 큰 사람의 이야기다.

학창시절 왕따인 친구에게 도둑 누명을 씌워서 결국 그 친구는 자살하게 된다.

장례식 당일, 외삼촌은 자신의 하나밖에 없는 조카에게 도둑 누명을 씌운 범인들에게 복수를 선포한다.

그로부터 20여 년이 흐른 후 사와이의 가족들에게 이유를 알 수 없는, 사고들이 터진다.

결국 20년 전 그 일을 기억하는 사와이...과연 사와이는 가족들을 지킬 수 있을까?

그리고 마지막 네 번째 이야기는 사이가 좋지 않은 이웃의 계단 사고를 보고 지나친 사람의 이야기가 들어있다.

발견 당시 신고했으면, 살 수 있을 텐데... 그녀와의 좋지 않은 기억이 여러 가지 상황을 만들어낸다.

그녀를 짝사랑하는(스토커?) 남자와 계단에서 사고가 난 여자, 그리고 그녀의 이웃이자 발견자인 세 사람 사이의

이야기 속에서 인간의 감정뿐 아니라, 선의로 한 수고가 오히려 악의로 돌아올 수 있을까 봐 방조하게 되는 이야기 속에서 왠지 모를 씁쓸함을 느꼈다.

네 개의 이야기 모두 왠지 모를 찝찝함을 벗어버릴 수 없었다.

직접적인 범인으로 단죄할 수는 없지만, 죽음의 원인을 제공한 것은 사실이니 말이다.

죽음의 인과관계 속에서 그들은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여죄의 크기 차이는 있지만 말이다.)

아마 서로의 아픔을 공감하기 보다, 나만 아니면 된다는 생각들이 더 많아진 세상을 살고 있어서 그런 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