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엉덩이가 필요해!
돈 맥밀런 지음, 로스 키네어드 그림, 장미란 옮김 / 제제의숲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 엉덩이가 왜 필요할까? 첫 장을 넘기는 순간 아하! 했다.

역시 '아이답다'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는 책이다.

거울을 통해 엉덩이가 갈라진 사실을 깨달은 주인공은 걱정에 사로잡혔다.

갈라진 엉덩이를 보면서, 새로운 엉덩이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머리로 엉덩이가 갈라진 원인을 곱씹던 중... 여러 가지 원인 가운데 큰 "방귀"가 원인이었다는 결론을 내린다.

주인공은 그때부터 새로운 엉덩이는 어떤 게 좋을까 고민하기 시작한다.

튼튼하고 빠르고 능력 있는 엉덩이는 과연 어떤 엉덩이일까?

아마 이 책은 자동차나 로봇을 좋아하는 아이가 읽으면 흥미를 느낄 것 같다.

각종 종류의 엉덩이를 다 만나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 나름의 재치와 함께, 엉덩이 쇼핑(?)을 위한 여러 가지 비교 작업에 들어간다.

마음에 드는 엉덩이의 재질(?)이 상당한데, 그 안에서 어떤 엉덩이가 좋을지 찾는 것은 무척이나 힘들다.

무엇보다 깨지지 않고, 튼튼한 엉덩이여야 하기에 새로운 엉덩이를 찾는 것은 무척이나 고민되고 심사숙고해야 할 작업이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엉덩이나 방귀, 똥 같은 내용의 책을 참 좋아한다.

우리 아이만 하더라도 아침에 깨울 때 방귀소리만큼 특효약이 없다.

자신이 좋아하는 어떤 것을 갖다 대어도 꿈쩍도 안 하는 아이가, 좋아하는 인형의 방귀소리와 "아! 냄새ㅠ"라는 한 마디 말에 눈을 번쩍 뜨니 말이다.

어린아이가 보기에는 많이 어려울 수 있겠지만, 적어도 엉덩이라는 소재를 택했기 때문에 실패는 없을 것 같다.

물론 우리의 주인공은 새 엉덩이를 선택할 수 있었을까?

부모님과 같이 읽으며 내가 원하는 엉덩이의 재질을 이야기해도 재미있을 것 같고, 주인공 같은 고민을 하는 아이라면 더없이 요긴한 책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