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의사가 알려주는 V존의 모든 것 - 쉽게 물어보지 못했던 여성 건강 필수 상식 A to Z
알리사 드웩.로빈 웨스턴 지음, 신승미 옮김 / 니들북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처음 산부인과를 간 것은 결혼을 하고 나서였다.

왠지 산부인과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아이를 낳는 곳, 유부녀들만 가는 곳이라는 인식이 있어서였던 것 같다.

어쩌면 숨기고 싶고, 이야기하기 부끄러운 것이라는 인식을 가진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많이 개방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산부인과의 문턱을 넘는 게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덕분에 관련 지식 또한 없는 게 사실이다.

우리 엄마 역시 딸만 언니들이 있고, 딸이 둘임에도 그런 지식에 상당히 무지했다.

덕분에 나 역시 정보가 늦기도 하고 또래 친구들 혹은 언니들에게 듣게 된 지식들도 상당수였다.

(예를 들자면 월경 시 입는 위생 팬티라는 것에 대해서도 초경을 시작하고 한참 후에나 알게 되었다.)

딸이 있어서 그런지, 엄마의 모습을 답습하면 안 되겠다 싶었지만, 예민한 주제이기도 하고

인터넷이 개방되어서 수많은 정보들이 있지만 과연 제대로 된 정보를 주는 것을 골라내는 것도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그렇기에 이 책은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여성들에게 꼭 필요한 책인 것 같다.

우리 몸에 대한 것뿐 아니라 임신과 출산, 월경, 성적인 부분이나 피임과 자궁경부암같이 여성에게 꼭 필요하지만 상대적으로 알기 어려웠던 부분에 대해 조목조목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실제적인 이야기를 하기에 앞서 테스트가 있기에 한번 즈음 내가 가진 지식을 확인해보기도 좋을 것 같다.

많은 부분이 도움이 되었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도움이 된 부분이라면 "J"다.

(이 책은 외국 산부인과 의사의 책이라서 알파벳순으로 관련된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

우리를 헷갈리게 하는 오해와 근거 없는 이야기들이라는 소제목을 달고 있다.

이 부분을 읽으면서 상당히 놀라웠던 것이 생각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지식들이 오해거나 잘못된 정보였다는 것이다. 피임에 대한 부분뿐 아니라 월경에 대한 부분까지...

물론 분량이 길지는 않지만 오해의 소지와 그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담고 있기에 꼭 읽어볼 필요가 있는 부분이었다.

이 책은 여성의 몸. 그중 부인과와 관련된 부분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상당히 직설적이기도 하고 때론 민망한 부분도 가감 없이 들어있다. 어쩌면 그래서 더 여성들을 위한 실제적인 조언과 정확한 지식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여성이라면, 딸이 있는 엄마라면 꼭 한번 정독을 권한다.

아마 그 어떤 책보다도 우리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데 부족하지 않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