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라
L.S. 힐턴 지음, 이경아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금이라는 단어에 사실 눈이 먼저 갔다.

얼마나 잔혹하길래? 그리고 얼마나 야하길래?

역시 그 표시만큼이나 진한 진홍색이 앞뒤 가득 수놓아진 페이지를 열어본다.

세상에 가장 무서운 것이 사람이라고 하지?

그리고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는 옛 속담이 생각나는 작품이었다.

성공을 위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공부했던 주인공 주디스.

그녀는 좋은 성적으로 미술품 경매 회사에 취업을 하게 된다.

자신의 능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책이나 전시회에도 가면서 하루하루를 지내다 옛 친구 린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쥐꼬리만한 월급에 숨 막혀 하던 즈음 린의 소개로 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제임스라는 부유한 남자를 만나게 된다.

어느 날 가품을 진품으로 오해한 상사에게 잘못되었다는 이야기를 전하게 되지만 오히려 그 일로 해고를 당한 주디스는 제임스의 여행 제안에 린과 여행을 떠나게 된다.

하지만 실수로 제임스를 죽인 주디스는 제임스의 돈을 가지고 도망을 가게 되고 자신을 해고한 상사에게 복수를 하고자 결심을 하게 된다.

복수를 위한 힘을 모으기 위해 결국 섹스, 술, 향락 등을 이용하며 자신의 본 모습은 잃어가는 주디스.

그녀는 과연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람이 이토록 변해가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움이 느껴졌다.

처음에 주디스는 그런 사람은 아니었다. 물론 목표에 대한 성취욕은 높았지만 말이다.

한 발 한 발 나아가는 그녀의 삶이 결국 해피엔딩이었는지는 읽는 사람마다 다를 것 같다.

이미 복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한 수단을 선택하는 것에서부터 주디스는 그동안과 다른 삶을 살기 시작했다.

실수라도 살인을 하게 되고, 한 번이 또 다른 살인을 부르게 되니 말이다.

그녀 역시 어쩌면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렇게 변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답답했다.

예술이라는 멋진 얼굴을 가지고 있지만 그 안에는 끝없는 향락과 퇴폐가 마치 겉으로는 우아해 보이지만 물 밑에서 쉴 새 없이 발을 젓는 백조가 생각나는 소설이었다.

몰입도는 최고였다.

한번 잡으면 놓기 힘든 책이라 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