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와 나오키 1 - 당한 만큼 갚아준다
이케이도 준 지음, 이선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본 드라마를 즐겨보는 편은 아니다.

일본에서 유명한 사이다 드라마였다고 하는데, 책을 통해 처음 접하게 되었다.

(처음에 책 제목을 들었을 때 한자 와 나오키라는 2명의 인물이 등장하는 줄 알았... 한자와 나오키가 주인공의 이름이다.)

엘리트 중 엘리트인 한자와 나오키는 도쿄 중앙은행 오사카 서부지점 융자 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지점장인 아사노 다다스가 자신의 실적을 핑계로 서부 오사카 철강에게 대출 요구를 한다.

임원 승진을 생각하고 있기에 최대의 실적을 끓어내려는 핑계로 한자와를 옥죈다.

한자와는 찝찝한 감이 큰 기업에 대출을 해주고 싶지 않지만 지점장에 의해 회사를 찾아간다.

사장은 거만하기만 하고 회사 분위기도 엉망인 서부 오사카 철강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돌아온 한자와는 바로 실적을 따오지 못했다는 질책만 듣게 된다.

결국 5억 엔이라는 큰돈을 대출해주면서 관련 서류도, 담보도 없이 무리하게 진행한 대출은 분식회계 자료를 통해문제가 있음이 드러나게 되고, 한자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차 부도를 맞게 된다.

결국 이 모든 일에 책임을 한자와에게 지우는 지점장.

본사에도 한자와의 잘못으로 보고를 하고, 한자와가 다 뒤집어쓸 위험에 처하게 된다.

하지만 우리의 한자와는 그렇게 당하기만 할 사람이 아니다.

한자와는 반격을 시작하는데...

나 역시 직장생활을 10년 넘게 하고 있지만, 소위 돈 버는 게 쉽지 않다.

누구나 열망하는 대기업에 취업이 되서 거기서 과장이라는 직급을 달기까지 얼마나 많은 인내와 노력이 필요했었을지 또한  짐작이 간다.

그래서 한자와 나오키의 상황과 그런 행동을 할 수 밖에 없었겠다는 사실에 공감이 많이 갔다.

그럼에도 갑질...그것도 회사 내에서 자신이 유리한 뭔가(승진, 회사의 인정, 급여인상 등)를 차지하기 위해 자신의 잘못을 뒤집어 씌우는 행동은 정말 화 이상의 그 무엇을 부른다.

하지만 정당하지만 내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참 많다.

아마 가슴에 사표를 품고 있지만 마음껏 던지지 못하는 이유와도 닮아있지 않을까?

소설이나 드라마 속의 많은 주인공들은 큰 실수나 위협 앞에서 흐느끼거나 당하는 경우가 많다.

이 작품이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것은 바로 한자와의 행동이 사이다이기 때문이다.

어찌 보면 회사를 상대로, 상사를 상대로 반격하는 한자와의 모습이 실제 우리 사회에는 없기 때문에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이제 1권일 뿐이지만, 앞으로 한자와 나오키의 복수가 어떻게 전개될는지 기대가 된다.

시리즈물은 다음 권이 나올 때까지 답답하고 궁금함에 잠 못 이루게 되는데, 이 책 또한 그런 유이다.

일본 이름이 등장해서 입에 착~붙지는 않지만 내용이 흥미진진해서 그런지 가독성이 좋다.

삶이 답답할 때 한자와 나오키를 읽는다면 주인공의 행동을 보면서 속이 시원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