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찾아서
크리스틴 페레-플뢰리 지음, 김미정 옮김 / 니케북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시절 읽었던 잠자는 숲속의 공주(미녀) 동화책을 재미있게 보았던 기억이 있다.

이 책 역시 거기서 모티프를 따온 것 같다. 16살 생일에 물레에 찔려 죽는다는 내용을 말이다.

연쇄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16살 생일날 금발의 소녀가 죽는다. 범인은 르 루에(물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소녀의 몸에는 어떤 상처도 없고, 손끝에 만 뭔가에 찔린 듯한 상처를 가지고 살해된다.

그녀의 가족들과 함께 말이다.

주인공 아리안의 가정 또한 그런 편지를 받게 되고, 그 이후 아리안의 부모님은 살인마를 피해 수시로 이사를 다닌다.

어느 날 자신을 지켜보는 시선을 사진으로 찍은 아리안은 결국 그 사진을 본 부모님에 의해 다시금 이사를 하게 된다.

아리안은 자신의 이런 처지를 이해하지 못한다. 오히려 막 친해지는 친구들과 헤어지는 것도,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철저히 부모님의 비호 아래서만 살아왔기에 그런 삶이 너무 답답할 뿐이다.

결국 사실을 알게 된 아리안은 부모님을 떠나기로 한다.

캐나다만 떠나면 된다는 사실에, 자신이 가진 돈만 들고 떠나는 아리안은 버스에서 자신과 닮은 라라라는 소녀를 만나게 된다.

그녀는 다음 날이 생일이지만 버스 전복사고로 죽게 된다.

아리안은 라라인 척 살아가고자 하지만 르 루에는 그녀를 향해 점점 죽음의 그림자를 뻗쳐 가는데...

고전인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떠올릴만한 내용은 죽음의 모습뿐이었다.

물론 범인인 르 루에가 예쁘고 금발인 16살 소녀의 살해라는 포인트를 잡고 연쇄살인을

벌이는 것이어서 그런 제목이 붙은 것이지만 말이다.

이 책은 아리안의 시점, 담당 형사의 시점, 그리고 르 루에의 시점이 적절하게 섞여서 이야기를 이루어나간다.

사실 범인의 모습이 점점 드러나기 때문에 아리안 주변에 접근하는 사람들 모두를 범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지켜보게 된다.

덕분에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내가 아리안이 된 듯 불안함을 느끼면서 책에 빠져들게 되었다.

단지 추리로 풀어나가기에는 범인에 대한 묘사 등 좀 더 촘촘하게 다루어야 할 부분이

적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그럼에도 불안한 주인공의 마음이 글 속에 가득 담겨있어서 가독성이 뛰어났다.

올여름을 시작하면서 한번 읽어보면 시원해질 소설이었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