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행복하기로 선택했다 - 힘겨운 시간과 마주하고 얻은 지혜
김가희 지음 / 미다스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이라는 단어는 아마 뜻을 인지하기 시작할 때부터 죽을 때까지 늘 생각하게 되는 단어인 것 같다.

물론 행복은 지극히 주관적이기에 남이 아닌 내가 느낄 수 있어야 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이 책의 제목은 익숙하다.

하지만 동사가 어떤지에 따라 느낌이 확 달라진다.

내가 익숙했던 문장은 " 나는 행복하기로 결심했다." 혹은 "나는 행복해지기로 마음먹었다."였다.

하지만 이 책의 제목은 결심이 아닌 "선택했다."였다.

행복이 주관적이긴 하지만 선택할 수 있는 성격의 것인가?라는 의문을 가지고 책을 열었다.

 

책을 읽는 내내 눈물이 났던 것은 아마도 저자의 모습 속에 내 모습이 겹쳐져서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나 역시 지극히 완벽주의자이고,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 있으며, 스스로를 채찍질할망정 남에게 해되는

행동을 하는 거 극도로 싫어하는 낮은 자존감의 소유자이다.

그나마 조금씩 둥글어지는 부분도 있지만 여전히 모난 성격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특히 시간 단위로(아니 분 단위로)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는 부분에서는 나와 똑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물론 저자는 어찌 보면 꿈을 이루었지만, 나는 실패했다는 정도가 차이라고 할까?

(원래 내 꿈도 초등학교 선생님이었다ㅠ)

 

우리 같은 성격의 소유자들은 남에게 좋은 평판을 가질 수는 있지만 스스로에게는 최악의 사람이다.

그리고 남이 힘든 건 알지만, 내 내면이 지치는 것에는 관심을 쏟지 않는다.

오히려 이루지 못한 결과에 스스로 책망을 할지언정, 위로는 절대 하지 않는다.

그런 저자가 여러 가지 큰 사건들을 겪으면서 그런 자신의 내면을 보기 시작한다.

그리고 스스로에게 메어뒀던 여러 가지 짐들을 하나씩 내려놓으며 자신을 다독이고 사랑하는 법을 알아가게 된다.

저자와 나의 다른 점은 나는 그 사실을 알고도 똑같은 행동을 반복한다는 것이고, 저자는 알고 행동으로 변화했다는 것이다.

 

이제 다시금 책을 읽으면서 스스로를 돌아보고, 나 역시 나 자신에게 같은 잘못을 범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행복을 선택한다는 것. 조금 늦어도 된다는 것. 실패해도 된다는 것. 자신을 채찍질하지 않고 안아줘도 된다는 것.

저자만큼 아픈 경험을 하지 않아도 나는 안다.

나도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내 앞에 놓인 선택에서 나는 어떤 길을 갈 것인가?

오늘은 진지하게 나 자신을 들여다봐야겠다. 그동안 아파했던 나를 오롯이 안아줄 수 있는 날이 되길 소원해본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