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함께 유럽여행 교과서 여행 시리즈
홍수연.홍연주 지음 / 길벗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럽여행은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이다.

비행기로 이동하는 시간이 상당해서 며칠의 휴가로는 사실 감당이 안 돼서 늘 군침만 흘리고 있지만 말이다.

더군다나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라니...

반은 너무 설레고, 반은 걱정이 한가득일 것이다.

그럼에도 꼭 가고 싶은 그곳을 사랑하는 내 아이와 함께라면 정말 기대가 될 것 같다.

아직은 아이도 어리고, 휴가도 길게 갈 수 없는 처지인지라 간접 여행이지만 그래도 "유럽"이기에 먼저 여행 연습하는 셈 치고 책으로 가볼 수 있어서 그런지 이마저도 설레었다.

아무래도 교과서를 중심으로(교과서에서 다룬 곳 위주로) 이야기되다 보니 아무래도 조금은 학습서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일반적인 여행서가 한두 곳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그곳에서 실제 여행할 때 필요한 요소들(숙박, 음식, 관광지 등)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데 비해, 이 책은 중점을 두고 다루는 주제가 "교과서"그리고 "아이와 함께"이기 때문에 좀 더 학문적 정보에 중점을 두고 기술되었다.

때문에 세계사 적 관점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어쩌면 책 한 권을 통해 유럽의 역사는 물론 문화유적이나 박물관, 음식문화 등을 함께 볼 수 있는 데다 사진도 많이 있어서 여러 가지로 공부가 될만한 책이었다.

 

개인적으로 한국사에 비해 세계사에 재미를 못 느꼈었던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이름은 들어봤지만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드문드문 알던 부분에 대해 조금은 명확한 지식을 얻게 되어서 나중에 여행을 가더라도 도움이 될 것 같다.

또한 주제가 3가지였는데 첫 번째는 세계사 투어, 두 번째는 박물관 투어, 세 번째는 요리와 문화투어 이렇게 구성이 되었다.

그리고 유럽이라고 하지만 실제적으로는 독일과 프랑스, 영국,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근방의 나라들(서유럽과 북유럽 일부)을  주로 다루고 있기 때문에 지역이 조금은 한정적이었다.

(아무래도 교과서에서 다루는 조금은 익숙한 유럽들이어서 그렇겠지만 말이다.)

책을 통해 서유럽의 전반적인 내용들(역사, 지리, 예술, 문화 등)을 알 수 있어서 유익했고, 특히나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고등학생 정도의 자녀와 함께 읽으면서 여행을 준비하면 여러 가지 면에서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아무쪼록 아이가 조금 크면 실제 여행 이전에 책으로 먼저 여행을 떠나면 참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