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와 당신들
프레드릭 배크만 지음, 이은선 옮김 / 다산책방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와 당신들의 전작 베어 타운을 읽었다.

첫 장면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십 대 청소년이 총을 들고 누군가에게 방아쇠를 당겼다는 한 줄.

그리고 그다음 장면에 "탕-탕-탕-탕-탕"

베어 타운을 읽지 않아도 내용을 파악하기에 그리 문제는 없지만, 읽었다면 훨씬 몰입해서 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탕. 탕. 탕"의 의미 역시도...

우리와 당신들은 가슴 아픈 이야기다.

원작의 제목이 오히려 한글 번역판의 제목보다 더 많이 와닿을 것 같아서 같이 적었는데... 우리와 (반대하는) 당신들이라는 제목이 훨씬 내용을 잘 담은 것 같았기 때문이다.

베어 타운은 하키 마을이다. 지금은 볼품없는 마을이지만 과거에 하키로 명성을 얻었었고, 다시금 재도약을 앞둔 시기에 주장이던 캐빈이 마야를 성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캐빈은 구속이 되고, 그로 인해 경기에서 패배하게 된다.

결국 캐빈의 성폭행이 사실로 밝혀지고, 캐빈과 그의 가족은 베어 타운을 떠나게 된다.

그리고 하키팀 또한 해체하게 된다.(주전이던 선수들이 헤더로 이적했다.)

그 이후의 이야기가 바로 우리와 당신들이다.

캐빈이 성폭행범임에도 모든 화살은 마야에게 와있다.

마야는 피해자가 아니라 생존자라는 표현에 마음이 참 아팠다.

마야의 가족들 또한 그 고통 속에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다.

그리고 마야 사건을 진술한 베어 타운 하키팀의 다른 주전 선수들(벤이, 아맛) 또한 그들의 공격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그날 이후로 자신들의 꿈을 펼치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지만...

마야의 친구인 아나는 그런 마야의 고통을 지켜보며 또 다른 괴로움을 겪게 된다.

그리고 그 일은 마야에게서 멀어지게 만들고, 스스로를 고통 속으로 밀어 넣게 된다.

삶을 포기하고자 할 때의 비다르를 만나게 되고 그와 사랑을 키워가며 조금씩 상처가 치유된다.

하지만 결국 그와의 사랑은 또 다른 슬픔과 고통을 아나에게 안겨준다.

우리와 당신들 역시 세부적인 이야기가 많다.

그래서 처음 접하는 독자라면 조금의 지루한 감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빠져들기 시작하면 마지막까지 책을 덮기가 쉽지 않다.

가슴 아픈 이야기가 책 곳곳에 너무 많이 숨어있기 때문이다.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 시간만큼 참고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어느 누구도 이 소설 속에서 마냥 행복만을 경험하지는 못하는 것 같다.

어쩌면 대부분이 고통의 최고점을 맛본다.

그리고 그 안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단히 애를 쓰기도 한다.

조금은 극단적인 상황들 속에 처한 주인공들이지만 그래서 더 안쓰럽고, 더 아름답고, 더 연민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