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 수확 동서 미스터리 북스 71
대쉴 해미트 지음, 이가형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풍지대...무법지대...무법천지....갱스터의 천국...불법의 사각지....이곳은 퍼슨시 다르게 포이즌시라고 불리우는 미국의 한 작은 소도시이다...
추악한 이름에 걸맞게 광산 채굴로 이루어진 제련공장들이 즐비한 이곳 환경도 지저분하긴 마찬가지다..
이곳에 "나"-샌프란시스코의 콘티넨탈탐정사의 지국원-는 파견되었다...
첫날 의뢰인인 도날드 윌슨을 만나러간 "나"는 기다리는 동안 의뢰인의 사망소식을 듣게된다..
갑자기 살인당한 의뢰인의 사건과 맞물려 "나"는 이 무풍지대속으로 뛰어든다..
그리고 펼쳐지는 액션의 향연~~~~~~~~

 그렇다..이소설은 추리소설이라고 하기에는 수많은 죽음과 액션이 난무한다...

고로 [액션하드보일드느와르스릴러픽션] 되시겠다....

1920년대를 배경으로 한 소도시내에 자리잡은 권력자들의 부패와 불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탐정의 기본적인 역할의 한계선을 넘어 담대한 대장부로서의 피나는(?)노력과 이간질(?)로 도시를 올곧게 세우고자하는  처절한 몸부림으로 보면 될것같다.... 수많은 살인이 일어나고 액션의 회오리속에서 꾸준히 탐정의 본분을 잃지않고 사건마다 해결을 내놓는 "나"는진정한 사나이다....또한 20년대의 암울한 미국내 부패와 비리의 시대적 배경을 작은 소도시를 배경으로 펼쳐놓아 "이건 아니다..이러지 말라~~~그럼 내가 가만두지 않겠다"라며 엄포를 놓는다....

딱히 추리라고 볼수 있는 내용은 사실 드물게 등장한다..하지만 전체적 얼궤는 짜임새있게 조율되어 있지만 등장인물들의 역할과 중심선이 약간 허술해 보인다....전체적 구성의 중심에는 "나"와 역시 미모의 여인인 "다이너 블렌드"가 엮여서 만들어 나간다....골머리 아프게 추리하고 고민할 필요없이 쉽게 쉽게 읽을 수 있다...

내가 보기에는 현재의 리차일드의 "추적자"를 20년대로 옮겨놓은것 같다.. 그럼 잭리처가 바로 나"??????

여러분도 한번 읽어보시라..죽고죽이는 상관관계와 액션의 무풍지대속으로 빠져보시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