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 2021 뉴베리상 대상 수상작 꿈꾸는돌 28
태 켈러 지음, 강나은 옮김 / 돌베개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딸과 아들에게 보내는 독서편지

 

0.

아빠가 간혹 너희들에게 책을 추천하기 위해 뉴베리 수상작을 읽는다고 했잖아. 2021년 뉴베리 수상작은 우리나라에 출간되기도 전에 인터넷 뉴스를 통해서 알게 되었단다. 그 이유는 뉴베리상을 한국계 여성 작가 태 켈러라는 분이 쓴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이란 작품이 수상을 했기 때문이야. 그리고 이야기 자체도 우리나라의 전래동화에서 모티브를 따 왔다고 했어. 지은이 태 켈러 님이 어렸을 때 할머니로부터 우리나라 전래동화를 많이 들었는데, 그 이야기들이 이 소설을 쓰는데 바탕이 되었다고 했어.

이 책에는 우리나라 전래동화에서 많이 등장하는 호랑이가 등장하고, 아주 유명한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이야기> 동화도 각색되어 액자구성으로 나온단다. 이 정도 사연 있는 작품이 뉴베리상을 탔으니, 뉴스에 소개될 만 하겠지? 이런 소개글을 읽다 보니, 아빠도 문득 읽고 싶어졌어. 그리고 얼마 뒤 이 책이 우리나라에서도 번역 출간이 되었는데, 아빠가 좋아하는 유시민 님께서 이 책을 적극 추천하는 영상을 보았단다. 그래서 아빠도 얼른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읽어보았단다.

소설의 주인공과 가족들이 한국계 가족이란다. 이 소설을 읽다 보니 지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과 함께, 유명해진 영화 <미나리>가 생각나더구나. 아빠는 <미나리>는 보지 못했지만, 영화 소개 등을 통해서 미국으로 이민 간 한국계 가족의 이야기이고, 특히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도 비중 있게 다루어졌다고 알고 있거든. 아빠가 이번에 읽은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이라는 소설도, 우리나라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거든. 우리나라가 최근 몇 년 동안 계속 세계에 우리나라 문화의 우수함이 알려지는 것 같아, 아빠도 뿌듯해지더구나. 우리나라 전래 동화가 영어로 번역이 되어, 많은 나라 어린이들이 읽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1.

, 그럼 <호랑이를 덫게 가두면>이라는 소설의 이야기를 해볼게. 이 소설의 주인공은 십대 초반의 릴리라는 아이야. 엄마는 한국인, 아빠는 미국인그런데 릴리의 아버지는 릴리가 다섯 살 때 교통사고로 그만 돌아가시고 말았단다. 릴리의 별명은 조아애인데 이것은 조용한 아시아 여자애를 줄인 말이란다. 그 별명이 릴리의 성격을 잘 표현하는 말인 것 같구나. 릴리는 언니 샘과 엄마와 함께 캘리포니아에 살다가, 할머니가 살고 계신 워싱턴으로 이사를 가면서 소설은 시작한단다.

릴리 가족이 워싱턴으로 이사를 가는 이유는 할머니가 편찮으셔서 엄마가 할머니를 보살피기 위한 이유도 있어. 그런데, 자동차로 워싱턴으로 가는 동안 릴리는 길거리에서 커다란 호랑이를 보게 되는데, 그것은 릴리의 눈에만 보이고, 엄마나 언니 샘에게는 보이지 않았단다. 사실 릴리가 어렸을 때도 워싱턴 할머니의 집에서 잠시 살았지만, 기억에 남은 것은 많지 않았어.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학교에서 다녀야 하는데, 조용한 아시아 여자애였던 릴리는 적응이 쉽지 않았어. 다행히 집 근처에 있는 도서관에서 사람들을 몇몇 사귀게 되었단다. 도서관에서 일하는 고등학생 젠슨, 동년배 친구인 리키 등이 그들이었어. 젠슨은 알고 보니, 어렸을 때 워싱턴에서 살 때 언니 샘과 같은 학교에 다녔던 친구더구나.

엄마가 자세히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할머니의 병은 심상치 않은 병이었단다. 워싱턴 오다가 릴리 앞에 나타났던 호랑이.. 그 호랑이가 가끔씩 릴리 앞에 나타났단다. 심지어 말까지 했어. 마법 호랑이였지.


2.

그 마법 호랑이가 이야기하길 할머니가 편찮으신 이유가 있다고 했어. 오래 전에 할머니가 이야기 주머니들을 훔쳐 간 적이 있다고 했어. , 그렇다고 그것이 크게 잘못된 일은 아닌데, 중요한 것은 그것 때문에 지금 아프시다는 거야. 그것들을 돌려주면 할머니의 병도 나을 거라고 했어. , 혼자 이 일을 할 수도 없고, 마법호랑이를 만났다고 하면 믿을 사람도 없고릴리는 친구 리키에서 장난식으로 이야기했어. 만약 호랑이를 잡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렇게 물어보았지.. 리키는 재미있겠다면서 도와주겠다고 했지. 그래서 릴리와 리키는 릴리네 집 지하실에 호랑이 덫을 놓기로 했어. 지하실에서 호랑이 덫을 놓다가 릴리는 할머니의 이야기가 담긴 유리 단지 3개를 발견하게 된단다. 마법 호랑이가 이야기했던 그 이야기 주머니가 바로 이것이었지

릴리가 덫을 만들긴 했지만, 마법 호랑이는 덫에 걸리지 않았어. 릴리는 할머니의 상태가 점점 좋아지지 않은 것을 보고, 마법 호랑이의 말을 믿어보기로 했어. 할머니의 유리 단지 하나를 주어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듣고, 다음날 두 번째 유리 단지 하나를 주어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들었어. 앞서 이야기했지만, 그 이야기는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이야기>가 변주된 이야기였어. 릴리가 이렇게 할머니를 구하려고 노력하는 동안, 언니 샘도 나름 할머니를 구하려는 노력도 하고 그랬어. 너무 사랑스러운 아이들이구나.

릴리와 샘이 어린 시절 함께 하면서 생긴 할머니에 대한 사랑은 컸던 것 같아. 과연 릴리와 언니 샘은 할머니의 병을 고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너희들이 좀더 커서 이 책을 읽어보시고, 알 수 있기를

이 책의 원서에는 할머니라는 말을 영어로 번역하지 않고, 우리말 그대로 할머니라는 말을 발음 나는 대로 영어로 썼다고 하더구나. 할머니라는 발음에서 느낄 수 있는 정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해서였을 거야.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된 작가 태 켈러. 한국계 작가라고 하니 더 호감이 가는구나. 이 책 말고 < 깨지기 쉬운 것들의 과학>라는 책이 우리나라에 출간된 적이 있더구나. 이 책도 한번 일어봐야겠구나. 그리고 앞으로도 더 많은 작품을 통해서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해 본다.


PS:

책의 첫 문장 : 나는 투명 인간이 될 수 있다.

책의 끝 문장 : 나는 눈에 안 보이는 것을 보는 아이다, 투명 인간이 아니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7-08 09: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책 제목이랑 그림 보고 당연히 한국작품이라고 생각했다가 어 이름이 외국계네? 이상하네 하다가 bookholic님 글 읽고 아하 했어요. 반전에 반전이랄까요? ^^

bookholic 2021-07-08 17:53   좋아요 2 | URL
그렇죠?^^ 아주 익숙한 제목이죠~~ 앞으로도 작가의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