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 (양장 특별판)
R. J. 팔라시오 지음, 천미나 옮김 / 책콩(책과콩나무)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딸과 아들에게 보내는 독서편지

 

0.

이번에 읽은 <원더>라는 책은 영화를 먼저 알게 되었단다. 몇 년 전에 개봉한 영화인데, 그때 예고편을 보고 나서 너희들이 좀 더 커서 함께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지. 그리고 그 영화의 원작소설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 시간을 빠르게 흐르고, 아빠가 몇 년 전에 생각했던, 너희들과 함께 영화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어. 그래서 너희들과 영화를 같이 보기 전에 먼저 원작 소설을 읽어 보았단다.

하악 안면 이골증이라는 얼굴 기형으로 태어난 어기스트. 얼굴이 거의 반쪽이 뭉개져 있었고, , , , 귀가 제 위치에 있지 않았어. 어려서부터 크고 작은 수술을 수십 번을 했지만, 여전히 남들에게 얼굴을 보여주기에는 많은 용기가 필요했단다. 마치 심한 화상을 입어 녹아 내린듯한 얼굴. 그래도 어기스트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엄마, 아빠, 누나가 있어서 씩씩하게 자라날 수 있었단다. 하지만 자신의 얼굴이 평범하지 않은 것을 알고 있는 어기스트는 항상 우주인 헬멧을 쓰고 다녔어. 자신의 얼굴을 가려줄 수 있으니까 말이야. 그리고 어기스트가 가장 좋아하는 날은 할로윈이었어. 가면으로 얼굴을 모두 가릴 수 있으니까 말이야.

엄마가 홈스쿨링으로 어기스트를 어렸을 때부터 가르쳤는데, 중학교에 가게 되면서 일반 학교 진학을 하기로 했단다. 어기스트가 하기로 한 것은 아니고 엄마가 그렇게 결정을 했어. 분명 어려운 결정이지만, 언젠가는 한번은 넘어야 할 고개라고 생각했어.


1.

다행히 가려고 하는 중학교의 교장선생님이 너무 착한 분이셨어. 그리고 입학 전에 교장선생님을 미리 만나러 가봤을 때, 교장선생님은 친구들을 소개시켜주었단다. , 줄리언, 살럿. 늘 그렇듯 그들의 시선이 평범하지는 않았단다. 그들의 어색한 학교 소개를 받았지만, 학교에 다니고 싶은 마음은 생기지 않았단다. 이제 본격적인 학교 생활 시작. 쉽지 않은 생활이었단다. 잭이 친절하게 대해주었지만, 점심은 늘 혼자 먹어야 했단다. 그런 어기스트에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점심을 같이 먹자고 한 친구가 있으니 서머였단다. 잭과 서머 이외 다른 친구들은 어기스트를 다들 멀리했단다. 심지어 어기스트를 만지면 전염된다는 이야기까지 퍼졌어. 그런 소문들을 들었지만, 어기스트는 참고 학교에 다녔단다.

할로윈 데이. 원래 준비하려고 했던 스타워즈 가면이 없어서, 작년에 썼던 스크림 유령 가면을 쓰고 학교에 갔단다. 그런데그런데잭이 다른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어기스트처럼 생겼다면 자살하겠다는 심한 말을 했단다. 잭은 스크림 유령 가면을 쓴 이가 어기스트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어. 분명 스타워즈 가면을 쓰고 온다고 했으니까 말이야. 유일한 친구라고 생각했던 잭의 속마음을 알게 된 어기스트는, 심한 배신감에 충격을 먹고 곧바로 집으로 와서 침대에 누워 울었단다. 어기스트가 가장 좋아하는 사탕 받으러 가는 일도 하지 않았어.

어기스트의 누나 비아. 참 착하고 예쁜 누나란다. 집은 모두 어기스트를 중심으로 돌아갔단다. 비아는 자신의 집을 조그마한 우주라고 생각했어. 어기스트는 태양이고, 나머지 엄마, 아빠, 자신은 그 태양을 도는 행성이라고 생각했어. 부모님들이 자신을 챙겨주는 것은 적다 보니 어렸을 때부터 혼자서 척척 잘해냈단다. 그런 점에 불만도 있고 힘들기도 했지만, 비아는 밝게 잘 자랐단다. 그런 비아에게는 가족들뿐만 아니라 절친 미란다도 있었어. 미란다는 어기스트에게도 참 잘해주었고, 어기스트의 우주인 헬멧을 선물한 사람도 바로 미란다였단다. 그런데 한 가족 같은 미란다가 여름방학을 지나고 나서 비아를 멀리했단다.  멋을 부리는 다른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그들처럼 화장도 하고 그랬단다. 비아는 그런가 보다 하고, 미란다와 멀리 지냈단다. 할로윈 이후 학교를 가지 않으려고 하는 어기스트비아는 어기스트의 이야기를 듣고, 어기스트를 잘 설득해서 학교에 다시 가게 했단다.


2.

할로윈 이후 어기스트는 학교에 다시 나갔지만, 잭을 멀리했단다. 잭은 어기스트가 왜 그러는지 당연히 몰랐고. 어기스트는 서머도 멀리 하려고 했어. 왜냐하면 서머도 일부로 친한 척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거든. 서머는 그런 거 아니고 진심으로 친하고 싶어서 같이 하는 것이라며 이야기를 하고 어기스트도 그 말을 믿었단다. 이제 어기스트의 학교 친구는 서머뿐다른 아이들의 시선이 따가운데도 서머는 어기스트와 친하게 지냈단다.

잭의 이야기를 들어볼까? 어기스트를 처음 만났을 때는 일부러 친한 척 한 것이 맞지만, 어기스트와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하다 보니, 어기스트는 똑똑하고 유머감각도 있는 재미있는 친구였어. 그래서 그와 함께 하는 것이 좋았는데, 할로윈 이후 자신을 멀리해서 답답했단다. 잭은 서머에게 그 이유를 아냐고 물어봤는데, 서머는 유령이라는 힌트를 주었단다. 잭이 처음에는 그게 무슨 소리인지 못 알아듣다가 나중에 깨닫고 후회를 했단다. 줄리안을 비롯한 다른 친구들이 잭과 친하게 지내는 것을 싫어하니까, 왕따 당할 것을 걱정해서 우발적으로 어기스트 흉을 보게 된 것이었거든. 이것이 모두 줄리안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또 줄리안이 어기스트를 놀리는 말을 해서 홧김에 줄리안을 주먹으로 날렸단다.

이 일로 잭은 정학을 먹었지만, 자신의 진심한 마음으로 다시 어기스트에게 이야기하고 용서를 구했단다. 어기시트는 잭의 용서를 받아주고 다시 친구가 되었단다. 이제 잭과 어기스트는 서로 집을 왕래하면서 공부도 같이 하고 놀기도 같이 놀았단다. 둘이 함께 한 과학 프로젝트에서도 입상을 하기도 했단다. 그리고 점점 어기스트와 친하게 지내려는 친구들이 하나둘 늘어났단다. 어기스트의 진짜 모습을 보게 된 것이지.

….

수련회를 갔단다. 23. 처음으로 부모님과 헤어져 친구들과 잠을 자야 하는 어기스트. 그곳에서 어기스트와 잭이 상급학년 형들과 싸움이 붙었는데, 다른 친구들이 도와주어 그 형들을 몰아낼 수 있었단다. 싸우면서 더 친해진다고 하잖니, 다른 친구들도 어기스트와 절친이 되었단다. 친한 친구들이 많이 생기니 어기스트도 학교 다니는 것이 재미있었단다.


3.

잠깐 어기스트의 누나 비아와 미란다의 잃어버린 우정을 다시 찾은 이야기를 해줄게. 사실은 시간이 지나면서 미란다가 다시 비아와 친해지고 싶어했어. 하지만 멀어진 마음을 다시 가까이하기는 쉽지 않았지. 미란다가 비아를 멀리했던 것은 비아가 싫어서가 아니고, 화목한 비아의 식구들에 비해, 자신의 식구는 엄마와 아빠와 헤어져서 잠시 심술이 났던 거였어.

비아와 미란다 모두 연극동호회에 가입을 해서 미란다는 연극의 주연을, 비아는 스태프로 참여하게 되었는데, 비아는 스태프 이외에 여자 주인공의 대역 역할도 했어. 여자 주인공이 무슨 일이 생겨서 연극을 못할 경우 대신 주연을 맡는 역할 말이야. 연극 첫날비아의 식구들이 연극을 보러 온 것을 보고, 비아에게 기회를 주고 싶었어. 그래서 아프다는 핑계를 대고 선생님한테 연극을 못하겠다고 했단다. 그래서 미란다가 연극의 주인공 역할을 하고, 아주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를 했단다. 그리고 이 일로 서로 서먹했던 감정을 모두 풀어내고 다시 절친이 되었고 말이야

일년이 금방 지나고 어기스트는 중학교의 첫 일년을 마칠 시간이었어. 종업식 행사의 주인공은 어기스트였단다. 어기스틑 다른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면서, 상을 받게 되었거든. 그렇게 모든 이들을 미소 짓게 하고 소설은 끝이 났단다.

….

이 영화와 소설이 비록 실화는 아니지만, 우리 주변에는 어기스트와 같이 본의 아니게 기형을 가지고 살아가는 이들이 있단다. 그런 이들이 소설 속 어기스트처럼 잘 풀리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란다. 그들이 평범한 사람들과 함께 평범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이 되어야 하는데, 우리 사회는 늘 편견을 가지고 있으니 말이야. 아빠도 전혀 없다고는 이야기할 수 없구나. 노력을 해야겠지.

이 책을 읽고 나서, 너희들과 이 영화를 함께 봤잖니소설도 좋고 영화도 좋았구나. 너희들도 재미있었다고 하니 다행이고너희들에게 아빠가 물어봤잖아. 주변에 어기스트 같은 친구가 있으면 어떻게 할 것 같아? 솔직한 너희들이 지금은 바로 답을 못했지. 처음부터 그런 편견을 버리기를 쉽지 않고, 처음부터 진심 어린 속마음을 알 수는 없을 거야. 이런 소설과 영화를 통해 그런 상황을 생각해보는 기회도 되고 말이야. 그런 점에서도 괜찮은 소설이었구나.


PS:

책의 첫 문장 : 나는 내가 평범한 열 살 소년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책의 끝 문장 : 너는 기적이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21-02-26 0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도 좋았는데 책도 읽고 싶어지네요^^

bookholic 2021-02-26 00:58   좋아요 0 | URL
네, 책으로 다시한번 감동을~~~^^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