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아무튼, 요가 : 흐름에 몸을 맡기며 오로지 나에게 집중하는 것 - 흐름에 몸을 맡기며 오로지 나에게 집중하는 것 아무튼 시리즈 21
박상아 지음 / 위고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언가 하나에 집중하는 경험은 사람을 이전과 다르게 만든다. 합일되는 느낌, 이런 걸 flow라고 하던가?

이 책을 읽었다고 요가가 하고 싶어지는 건 아니지만 내 정신만이 아닌 몸을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젊은 ADHD의 슬픔
정지음 지음 / 민음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ADHD를 겪고(?) 있는 20대의 이야기다.

본인이 ADHD란 말답게 어딘가 두서없고, 정신없지만 아주 재기발랄한 생각들이 많다. 이 책을 읽고 ADHD가 어떤건지 쉽게 알 수 있는 건 아니지만 타인에게 하는 잔소리를 하기 전 이게 그 사람에게 의미있는 것인지 단순히 내 감정을 해소하는 것일지 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작년말에 읽은 ‘삐삐언니는 조울의 사막을 건넜어‘보다는 좀더 날 것의 느낌이지만 그래서 그가 겪은 고통이 더욱 잘 느껴지는 듯하다.

‘정상인’들이 바쁘게 오가는 길목에서 나도 모르게 주저앉았다. 내가 왜 꿋꿋해야 하는지 알 수 없는 기분이었다.

하지만 나의 큰 실수는, ADHD가 아닌 모든 인류를 정상인으로 분류했다는 것이다. 단지 ADHD가 아닐 뿐 다들 제각기 미쳐 있는 세상이다. 누가 누구에게 충고하고, 누가 누구를 구원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불편하다.

채식과 관련된 가벼운 만화일 거라 생각하고 읽기 시작했는데 식재료가 되는 동물들의 삶이 나올 때마다 마음이 아주 불편해진다. 단순히 불편한 것 아니라 사람들의 잔인함에 놀라고, 동물들의 비참한 삶에 인간이란 종으로서 끔찍함을 느끼기도 했다.

애초에 난 비건은 물론이거니와 채식과 대척점에 서 있는 사람이며 고기와는 끊을 수 없는 관계에 있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며 고기가 전처럼 먹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채식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엿본 듯 하다. 갑자기 채식을 시작하진 못하더라도 최소한 동물복지 마크는 기억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거니즘은 삶을 가두는 틀이 아니라 삶의 방향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 몇 년간의 실패가 알려 준 사실들이었다. 공론화 과정과 결과를 좌우하는 것은 결국 여론이었는데, 여론조사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원자력발전소를 대체하면서도 경제적 효과와 환경적 효과를 동시에 가져올 수 있는, 강렬하면서도 시간에 씻기지 않는 청사진을 제시해야 했다. 우석과 희연은 각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풍력발전소 건설 효과의 대중 홍보에 매달렸다. 이번 공론화 과정에서 압도적 차이로 이긴 것은 그 덕분이었다.
- P16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