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치유의 심리학 - 상처에서 치유까지, 트라우마에 관한 24가지 이야기
김준기 지음 / 시그마북스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한 번 더 본 책.

읽다가 옛날 일이 떠오른다.

 

친했다고 해야하나. 그냥 오래 알고 지냈다고 해야하나.

굉장히 능력 좋고 사회성이 뛰어난데 밤만 되면 이상해져서 여러 사람을 들들 볶던 아이.

전화를 한 번 돌리기 시작하면 누군가가 받을 때 까지 주소록을 한 바퀴 돌린 다음.

가장 만만한 이를 지목해서 하소연 하고 울고 짜고...

심심하면 죽는 얘기를 해서(지금 보면 그냥 개폼인데 왜 난 놀랐을까..)

한 번 되게 놀라가지고 그 아이 언니에게 동생 이상하니까 잘 보라고 전화도 했었다.

싸이월드 하던 시절인데 ... 연락을 피하니까 테러 비슷한 걸 한 적도 있네.

전화가 부담스러워 좀 피했더니

지인 사이에 말도 안되는 루머가 될 법한 얘기를 방명록에 아무렇지 않게 적어두는 대담함.

왜 그랬냐 하니. 연락이 안 되길래 이러면 연락 할까 싶어 그랬다고.0_0;;

화가 나서 엄청난 반격의 방명록을 남겼더니 싸이 탈퇴로 답변을..

이때 이미 나랑은 안 맞는 걸 알아차렸어야 했었다.

그래도 투닥투닥 거리면서 연락하고 밥먹고 수다 떨고..

너는 도대체 뭐가 문제이길래 멀쩡하다가 밤만 되면 이 모양이냐고...

그런 소리까지 했었지만. 그거야 지도 모르는 일이니까 답변이 될 리 없지.

 

그러다가 드디어 대차게 싸우고..

'너랑 사고방식이 진짜 달라서 얘기가 안 된다' 했더니

'너 혹시 나한테 열등감 느끼냐' 되도 않는 말을 내뱉고

'내 손으로 너 한테 다시는 연락 할 일 없을거다' 를 마지막으로 전화를 끊었던.

 

여전히 잘 지내겠지.

밤엔 어쩔라나 모르겠지만.

대인 관계의 불안정성, 현저한 충동성, 극단적인 감정의 변화, 만성적인 공허감, 정체감의 혼란, 분노 조절의 어려움, 잦은 자살 시도 등. 어찌 보면 이러한 특징들은 질풍노도와도 같은 청소년기에 많이 나타나는 현상일 수도 있습니다. 질풍노도 같으니 당연히 주변에 있는 가족도 힘들고, 그리고 이들을 치료하는 치료자들도 무척이나 애를 먹습니다.

그들은 경계성 인격 장애라고 진단을 받은 사람들의 까다롭고 충동적인 성격이 사실은 버림을 받는 것에 대한 극단적인 두려움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버림받아 혼자라는느낌을 받는 것이 두려워서 그러한 느낌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하게 된다는 것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 게으른 북램프

평점 :
절판


좀 사용해보니. 별로. 불이 안켜지길래 - - 건전지를 갈아볼까. 소형드라이버로 열어보니 나사부스러기가 떨어지고. 접촉불량인지. 건전지를 갈아도 불이 안들어옴. 쓰레기를 산거였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난시대 생존법 - 도심형 재난에서 내 가족 지켜내기
우승엽 지음 / 들녘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난 관련 국내서적이 없는 편인데 생활밀착형으로 쉽게 쓰인 글이라 매우 반가웠다.
그러나 별 하나 뺀 이유는... 재난 카페 글을 너무 많이 본 것일까. ㅋㅋㅋ
설명이 약간 긴 듯도 하고. 관심 없던 사람이 처음 보면 더 쉽고 재밌게 접근할 수 있으니 좋은 것이기도 ...
그럼 다시 별을 붙여야 할까..어쩔까..히히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술하지 않고 허리병 허리디스크 치료하는 방법 - 최신개정판
정재우 지음 / 이담북스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통환자에게 조심해라고 말로 해서는 안되서 보고 적용하라고 세뇌학습용으로 구입한 책입니다. 자세가 사진으로 나와있고 책내용도 머리아프게 되어있지 않아서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제일 좋은건 요통 없는 생활이지만 이미 방문한 요통이라면 ...조심하고 내 생활을 되돌아봐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령이 된 할아버지
킴 푸브 오케손 글, 김영선 옮김, 에바 에릭손 그림 / 한길사 / 2005년 1월
평점 :
절판


**연수에 자주 언급된 책이다.
교육기간에는 그런가보다 하고 있다가
오늘 급 생각나는 책.


아버지도 나랑 작별인사 못해서 아쉬워했을까...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꿈에서도 나랑 추격전을 벌일 정도로 사이가 소원했는데

나랑 할말이 있어 쫓아오신건가.

아버지 대신 어머니가 남아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때 나의 진짜 마음은 어떤 상태였을까.

묘한 생각들.

흉터처럼 남은 과거의 시간.

 

지금도 엄마는

아버지를 화제로 얘기할 때마다

찜찜하고 소원하게 생각하는 나를

못마땅하게 여기신다.

아버지!!! 그렇게 화끈하게 살고 가실거면

좀 우리에게도 화끈하게 잘해주셨어야지 말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esttopkmj 2021-01-13 0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버님의 명복을 빕니다.. 아버님에 대한 글쓴 분의 마음이 조금이나마 편안해지셨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