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명만 모여도 꼭 나오는 경제질문]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두 명만 모여도 꼭 나오는 경제 질문 - 선대인연구소가 대한민국 오천만에게 답하다 선대인연구 1
선대인경제연구소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제목처럼 두 명만 모여도 빠지지 않는 이야기 소재가 경제 이야기다. 학문적 관점이 넘쳐나는 깊이 있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자기들의 호주머니 사정에서 아는 누구의 경제사정을 소재로 삼아서 대화를 주고 받는다. 물론 국가경제나 세계경제에 대한 이야기도 여기에 빠지지 않는다. 그 만큼 경제라는 말이 가지고 있는 현실적 의미는 사회를 살아가는 누구나 경험하고 알 수 밖에 있는 실존이라는 가치와 연결되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수렵생활을 하지 않는 한 인간은 사회라는 곳에 속해서 경제생활이라는 것을 해야 하고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것을 하지 않으면 우리는 사회라는 곳에서 제대로 된 생존을 할 수 없다. 결국 경제는 어느 순간에 실존이라는 가치로 연결된다. 하나의 사회에서 살기 ""라는 존재로 살기 위해서 말이다.

 

""라는 존재로 살기 위해서 경제에 다양한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만, 우리는 언제나 경제에 우선적으로 ""이라는 가치를 부여하는 것 같다. 한마디로 하면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경제적 행위를 통해서 그것을 실행시키기도 하지만, 때론 정치라는 영역을 통해서 그것을 실행시키려고 한다. 한쪽은 부자가 되고자 하는 욕망으로, 다른 한쪽은 행복한 삶, 즉 삶의 질을 향상 시키려는 열망으로. 경제 즉 돈을 보는 관점 이러한 관점의 차이는 결국 경제 대한 다양한 인식을 만들어 낸다. 진실과 사실만 존재하는 학문의 영역이 있다면, 경제라는 영역은 추측과 추론이 많은 영역을 차지한다. 그러다 보니 경제에는 다양한 해석의 차이가 많이 존재한다. 욕망에 충실하거나 열망에 충실하거나. 이 차이는 같은 현상을 두고도 정반대의 해석과 의견 충돌이 일어난다. 문제는 욕망에 실패하도 욕망하는 현상이다.

 

욕망이 만들어낸 커다란 피해를 겪고도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욕망한다. 욕망의 늪에 걸려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모습이랄까? 이는 경제를 사회현상으로 제대로 보지 못하게 만들어 버린다. 경제를 단순하게 재테크의 수단으로 치환해버리는 것이다. 결국에 두 명만 모여도 꼭 나오는 경제 이야기는 단순히 재테크로 시작해 재테크로 끝난다. 누가 어떻게 돈을 벌었다라는 이야기로 시작해서 배아파하는 하는 지금, 자신을 옭아매고 있는 경제 현실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한계를 드러내게 마련이다. 그러다 그 상황이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한계에 달했을 때, 더 이상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을 인식하고 절망에 빠져 과격한 형태로 그 상황을 표출하는 경우가 나타난다.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은 물론 자신의 불만을 사회에 폭력적으로 쏟아낸다.

 

욕망으로 제대로 보지 못한 경제에 대해서 열망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이제는 필요하다. 부자가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인간다운 삶, 행복한 삶을 열망해야 한다. 그래야 경제를 바라보고 제대로 이해하며 해석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매일 수 없이 경제뉴스들이 쏟아지지만, 욕망을 반영할 뿐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다. 그래서 경제에 대한 바른 이해와 해석을 방해한다. 최근에야 사람들이 많이 열망하기 시작했다. 불평등한 경제에 대해서 이제야 인식하기 시작했다. 욕망해서 결코 바뀌지 않는 다는 것을... 뒤늦게 열망을 추구해서 경제민주화나 갑을 문제를 두고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많은 사람들이 열망하면서 이제야 사회와 정치가 변하기 시작한다. 경제적 열망이 욕망을 뛰어 넘음으로써.....

 

이 책은 쏟아지는 욕망의 경제뉴스 이면에 숨어 있는 욕망의 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욕망해서 보지 못했던 사실과 사회적 현실을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우리는 열망하는 사람으로, 그리고 열망을 표현하는 사람으로 나아갈 수 있다. 그래서 이 책은 바로 우리가 직면한 현실의 문제를 그대로 담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은 너무나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문제를 알면서도 해결되지 않는 경제적 사회적 문제의 문제를 알 수 있다. 욕망하는 경제에서 열망하는 경제로 바뀌는 것은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다. 이 책의 제목 처럼 열망하는 경제로 두 명이서 때론 세 명이서 이야기를 나누고 열망을 전파함으로써 나아갈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욕망의 경제 현실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그대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책은 욕망하는 경제의 문제를 쉽게 풀어준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3-05-27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