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거인
프랑수아 플라스 글 그림, 윤정임 옮김 / 디자인하우스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깊이를 모를 심연의 슬픔,
그 밑바닥에서 감미로운 목소리가,
아! 너무도 익숙한 그 목소리가 애절하게 말했습니다.
˝침묵을 지킬 수는 없었니?˝


아무리 큰 거인이라도 감싸주지 않으면 넘어집니다.
생물학자인 제 눈에는 우리도 영락없는 자연의
일부일 뿐인데, 왜 요즘 우린 그걸 자꾸 부정하려
드는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거인의 몸통에 작살을 꽃으면 우리도 함께 간다는 걸
왜 모를까요? 언젠가는 저 외계에도 생명이
존재한다는 걸 밝히게 될지도 모르죠.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우리에게 알맞는 행성은
이 지구 하나뿐일 겁니다.
거인의 비밀들은 계속 조심스레 들춰봐야겠지만
그들을 배반하는 일일랑 하지 않아야 우리 스스로가
‘시간 속으로 영원히 사라져‘버리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숨겨준 자연이 제 품속에서
편안히 있는 모습, 정말 아름답습니다.
-최재천 교수

소중하게 간직해야
더욱 아름다워지는 것들에 대해서
생각해보면서 다 읽고나서 잠시 멍..
책을 자꾸 만지작 만지작..했더랬다.

아이가 크면 꼭 함께 읽고 싶은 아름다운 그림책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