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기보다 음악 - 아이의 감성과 창의성을 높이는 엄마의 선택
김연수 지음 / 끌리는책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악기보다 음악》은 실용음악과 교수이자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인 저자가
어릴 때부터 아이가 음악과 친해지고
음악을 통해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아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공기(AIR)를 준비하는 엄마의 음악 교육!
사람의 오감 중에 가장 먼저 발달하는 감각은 청각!
아이는 엄마 배 속에서부터 다양한 소리를 듣는다.
엄마와 아빠가 건네는 말을 듣고 엄마가 들려주는
음악을 듣고, 세상의 소리를 듣는다.
아이는 태어나서 같은 말을 수백 번 수천 번 들은
후에 비로소 말을 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을 말로 표현하는 방법을 익히기 시작한다.

저자는 음악 역시 마찬가지라고 주장한다.
아이가 모국어를 배울 때 듣기-말하기-읽기-쓰기의
과정을 거치는 것처럼, 악기를 배울 때도
청음 훈련-즉흥 연주-독보 훈련-기보 훈련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우리의 음악 교육은 과거의 외국어 교육이 읽기, 쓰기, 독해만 먼저 배워서 정작 외국인을 만나면 말 한 마디 못하는 것처럼,
음악과 친해지기 전에 악보에 질려 음악을
지겨워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아이를 무조건
피아노 학원으로 데려가고, 바이올린 선생님을
찾아가기 전에 음악과 친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먼저 만들어주라고 조언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아이의 악기 교육 성공 조건으로, AIR[Age(나이), Instrument(악기), Responsibility(책임감)]를 제안한다.

첫째, Age(나이) _
생물학적인 나이가 아닌, 내 아이의 신체 발달과
인지 능력을 고려한다. 아이가 한글을 읽을 수 있고,
10이하의 수로 덧셈 뺄셈을 할 정도라면
배울 준비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둘째, Instrument(악기) _
악기는 대부분 어린 시절에 시작하다 보니
엄마가 악기를 고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아이가 음악 재능을 타고났다고 하더라도
모든 악기를 좋아하고 잘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가 배우고 싶은 악기가 반드시 있으므로
아이가 원하는 악기를 찾을 수 있도록
부모가 곁에서 도와줘야 한다.

셋째, Responsibility(책임감) _
아이가 악기를 배우고 싶어할 때,
배워야 할 자기만의 동기가 생겼을 때 가르쳐야
배우다가 힘들어도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
그렇지 않고 단지 엄마가 시켜서 악기 레슨을
계속한다면 아이는 악기만 포기하는 게 아니라
음악까지도 멀리하게 된다.

아이를 위한 행복한 악기 교육이 되기 위해서는
음악에 대한 선입견을 부모가 먼저 버려야 한다.
피아노를 배울 때 반드시 바이엘과 체르니를
배워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클래식 음악만이
아이의 감성을 깨워주는 것도 아니다.
옆집 아이가 배운다고 따라 배울 필요는 없다.
세상의 모든 소리가 아이에게는 음악일 수 있다.
아이가 좋아하는 가요, 영화음악, 힙합, 재즈 등등
아이가 관심을 보이는 음악을 함께 듣고,
쉬운 악보를 찾아보는 일도 훌륭한 음악 교육이다.
꼭 학원에 보내야 하고, 레슨 선생님이 있어야만
한다는 생각도 버려야 한다.

이 책은 악기 교육과 음악 교육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지만 아이와 소통하는 방법,
아이의 감성과 창의성을 높이는 방법,
탐구력과 생각의 힘을 길러주는 방법 등도
골고루 언급하고 있다.
또한 아이가 음악을 통해 독립적이고 주체적으로
성장해가도록 부모가 가져야 할 자세를 알려준다.
그래서 이 책은 현실적인 음악 교육 안내서이지만,
음악을 바탕으로 아이와의 관계를 돈독하게 만드는
색다른 자녀 교육 지침서이기도 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7-03-26 2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달팽이개미님 글을 읽으니 부모가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도 아이에겐 음악소리로 들린다던 글이 떠오르네요 ㅋ 그리구 듣기-말하기-읽기-쓰기 순서가 꼭 필요하는 사실도 이번에 언어 공부하며 느꼈고요. 흔히 읽고 쓰기 다음에 말하고 듣고 순으로 거치니 학습도 느리고 대화도 안되구 듣기도 잘 안되는걸 느꼈는데 ㅎ 달팽이개미님 글에 공감 팍팍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