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미카엘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5
아모스 오즈 지음, 최창모 옮김 / 민음사 / 199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맨스에서 나올법한 클리셰(불륜 등)를 삽입하지 않고 한 남녀의 결혼생활을 세심하게 그려낸다. 이상을 바라는 여자와 현실에 집중하는 남자의 생활은 균열과 균형의 지점을 함께 보여준다. 그리하여 결혼이란 시간의 공격속에서 관계의 유지를 끝내 이어가는 과정이란 것을, 씁쓸하게 알려주는 작품

댓글(9)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다맨 2018-02-25 1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러한 정적인 내용의 소설이 이스라엘에서 남다른 판매 부수를 보여주었다는 사실은 자못 놀랍게 여겨진다. 여느 로맨스 소설(들)이 남녀 사이의 애정과 갈등의 밀도를 다루는 데 역점을 둔다면 이 작품은 다만 한 부부의 새롭지도, 특별하지도 않은 결혼 생활을 낱낱이, 사실적으로 그려내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 아내는 이상을 좇는 사람이기는 하나 요리와 육아와 배우자 지원에 정성을 다하고 있으며, 남편 또한 가족의 부양과 학업의 연마, 안정적인 직장을 얻는 데 최선을 다한다.
그럼에도 이 부부는 애정의 퇴색과 소통의 부족을 가져오는, 시간의 공격 앞에서 여러 차례 흔들리고 아파하는 모습을 보인다. 어쩌면 남녀의 장기적인 관계 형성에 위기를 가져오는(정확히 말해서 위기를 가져올 수밖에 없는) 가장 큰 요인은 불륜도, 팜므파탈도, 가정 폭력도 아니라 바로 시간이라는 것을 이 소설은 알려주는 듯싶다.

2018-02-25 2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2-27 09: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2-27 1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2-28 09: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8-02-25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즈. 이 사람 남자인데 섬세하게 글을 다룰 줄 아는 분 같더군요. 서사 때문에 소설 읽는 맛이 나는 소설이 있는가 하면 문체 때문에 읽는 맛이 나는 소설도 있는데 오즈는 후자의 경우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수다맨 2018-02-27 10:16   좋아요 2 | URL
코맥 매카시나 아모스 오즈 같은 작가들이 참으로 섬세한 문체의 소유자이지요. 물론 전자가 하드보일드에 가깝다면, 후자는 서정파에 속하는데 두 사람 모두 감상이나 주관에 함몰되지 않게끔, 견고한 지성의 힘이 문체 안에서 발휘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의 경우에는 신경숙, 윤대녕, 김연수 등이 주로 서정적인 문체를 구사하는데 이들의 작품에는 지성의 힘이 현저히 떨어지기에 결국에는 감상 과잉이라는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종종 보여주곤 합니다. 그렇기에 결국 가부장제를 수호하는 억척어멈의 한풀이(신경숙), 성적 파트너를 찾아서 지방을 떠도는 ‘불쌍한‘ 나 (윤대녕), 나이는 사십대인데 대학생 새내기 감수성에만 안주하는 인물들(김연수) 등이 소설의 바탕을 이루는 한계를 지니지요. 특히나 평론가들은 김연수의 소설에 대해서 지성적인 산물이라는 식으로 평가를 하던데 저는 김연수가 청춘 체험의 자장磁場 안에서만 창작의 질료를 얻고 위안을 받으려는, 퇴영적/소아병적 정서가 그의 소설에 잠재해 있다고 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8-02-27 12:08   좋아요 0 | URL
사십대의 김연수가 대학생 새내기 감수성에만 안주한다... 캬, 제가 하고 싶은 말입니다...

수다맨 2018-02-28 12:06   좋아요 1 | URL
그렇기에 저는 김연수가 청춘 체험의 영역에서 멀리멀리 벗어난 글을 쓸 때에만 비로소 성공을 거둔다는 인상을 받고는 합니다. 그런데 그런 작품들(예컨대 ˝나는 유령작가입니다˝)은 상당히 예외적인 경우고 김연수는 과거와 현재의 체험에서 우러난 글들을 주로 쓰지요. 부언하면 그가 자신의 대학생 새내기 감수성을 무책임성이나, 낭만성과 결합시킬 때 그의 작품들은 소설적 밀도와 긴장을 상실하고 사십대 남자의 허영과 푸념 섞인 중얼거림으로 전락한다는 느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