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보고서]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내면 보고서
폴 오스터 지음, 송은주 옮김 / 열린책들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 내게 과거의 기억들을 기록하라고 하면 나는 어떤 글을 쓰게 될까. 뻔 하디 뻔한 일기 형식? 내 감정을 극대화해 문제를 크게 느껴지도록 한 소설 형식? 그때의 생각과 감정을 지금의 것과 비교하며 풀어나가는 에세이 형식? 무엇이 됐든 이 책만큼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을 거라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내면 보고서>는 폴 오스터가 자신의 기억과 추억을 기록한 에세이다. 그가 기억할 수 있는 최초의 순간부터 부딪치며 방황했던 시간을 지나 작가가 되어 살아가는 삶에 이르기까지의 이야기들이 이 안에서 펼쳐진다. 작품 전체에서는 작가 특유의 섬세하고 예민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문장들이 돋보이며, 감정과 생각과 경험이 풍부하게 녹아든 내용들이 유혹적으로 다가온다. 개인적으로는  읽는 이에게 여러 가지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마력을 가진 책이라고 평하고 싶다.

 

이 평에 대한 근거는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하나씩 살펴보자면 이렇다. 작품의 시작부터 끝까지 작가는 자신을 라고 칭하지 않는다. 그는 스스로를 당신이라고 부르며 읽는 이를 긴장하게 만든다. 독자들이 자신을 함부로 판단하지 못하게 하고, 정중함을 갖추어 대하도록 한다. 게다가 글 전체에서도 맴도는 긴장감도 한 몫 한다. 예민함을 넘어 금방이라도 빵, 하고 터져버릴 듯 팽창한 분위기가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이 역시 독자가 함부로 판단하는 것을 저지하고, 조심스럽게 다가오도록 만드는 요소이다. 시선을 뗄 수 없도록 만드는 마력이 그 안에 있다.

 

읽는 이를 절로 감탄하게 만드는 그의 능력도 근거 중에 하나이다. 이 내밀한 기록은 읽는 내내 작가의 뛰어난 기억력에 감탄하게 만든다. 또한 그 묘사력, 세밀함 같은 능력들은 압도되는 기분을 느끼게 한다. 게다가 당시의 것인지, 아니면 시간이 지난 오늘날 과거를 되짚어 보며 하게 된 것인지 모를 생각과 감정들이 주는 긴장감은 또 어떠한가. 모호하고 알 수 없기 때문에 한 순간에 매료되고 만다.

 

굉장히 주관적이고 추상적인 말이라 이해하기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이 내 솔직한 감상이다. 내가 읽는 작가의 작품들 중 단연 최고였고, 그만큼 매력적이었다. 이 감상을 보다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는 욕심이 들 정도다. 그러니 작가의 팬이라면, 아니 작가의 팬이 아니더라도 책을 좋아하는 누구나 이 책을 읽어보라고 꼭 권해주고 싶다. 좀 유치한 표현일 수 있지만, 마법에 걸린 것처럼 한 번 매료되어 헤어 나오기 어려운 글이었다. 내용에 대해 말하자면 끝이 없을 것 같아 자세히 얘기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정도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