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장수의 세상 읽기가 책으로 나왔습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 드립니다 .

 

많은 분들이 보고 행복해졌으면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OD] 마늘 장수의 세상 읽기
정상용.이연화 지음 / 부크크(bookk)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웃음과 교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이기주 지음 / 말글터 / 2016년 8월
평점 :
품절


어떻게 말하느냐가 중요하고, 어떻게 말하느냐보다 때론 어떤 말을 하지 않느냐가 더 중요하다.

 

이 말에 참 공감이 갔다.

 

말이 라고 다 말이 아니다.

 

상대가 부담스러워 하는 관심은 폭력에 가깝고 ,

 

상대에게 노력을 강요하는 건 착취에 가깝다고 한다.

 

지나친 관심은 사람을 피곤하게 한다. 고슴도치 거리 사람사이엔 프라이 버시가 있으며 적당한 거리가 필요하다.

 

인생은 산타클로스를 믿다가 , 믿지 않다가 , 결국  본인이 산타 할아버지가 되는것이라는 작가님 친구의 말씀 멋진 말인거 같다.

 

글쓰는 사람으로써 도움이 될까 사봤지만 내겐 그닥 재밌는 책이 아니다.

 

교과서 같은 책이라고나 할까

 

글씨가 이렇게 작은 책은 첨 봤다 너무 읽기 힘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쩐지 더 피곤한 것 같더라니 - 자도 자도 피곤할 때 읽는 책
나카네 하지메 지음, 류두진 옮김 / 포레스트북스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에 피로를 많이 느껴 필 꽂힌 책이다.

체질별 맞는 피로회복 법이 있으며

 

남편의 피로 회복 법도 이해가 되었다.

피로한 사람이 읽고 도움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0회

 

장인어르신의 작고로 여름휴가를 가지 못했다. 중간고사가 모두 끝나고 아내를 위해 모처럼

 

늦은 여름휴가를 떠났다. 아내는 용인 민속촌에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며 봄부터 가보자고

 

했었다. 그걸 기억했다가 조금 덜 바쁠 때 떠나려고 매번 과제물 내는 마지막 날에 제출하

 

곤 했는데 첨으로 첫날 제출을 했다. 아내는 어린아이처럼 좋아했다. 나는 한번 가본 곳이

 

라 그 닥 내키지 않았지만 가서 보니 예전과는 완연히 달랐다. 덕분에 모처럼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회전목마도 타고, 4D 입체영상에 기차타기, 귀신의 집, 바이킹 체험을 했다. 마음

 

은 10대인데 몸은 40대인지라 바이킹을 타고 속이 울렁거려 한참 혼이 났다. 맛 집 탐방에

 

즐거운 볼거리 먹거리 탈거리 에 기분이 좋았는데 속이 울렁거리는 바람에 컨디션이 급 하

 

강했다. 벌써 폐장 시간이 다가오고 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겼다. 무사히 증평으로 돌아왔다

 

아내가 빵이 먹고 싶다고 해서 빵을 사와 라면과 함께 대충 저녁을 때웠다. 그리고 바로 전

 

화벨이 울렸다. 배달 간 마늘산집에서 2만 5천원짜리 물건인데 2만 3천원짜리 물건 아니냐

 

며 2만원을 더 깎아 달라는 전화였다. 장사 하루 이틀 하는 거 아닌데 사람을 그렇게 못 믿

 

으셔서 되느냐 속일게 따로 있지 그건 다른 물건이다. 옆에 다른 분도 있고 증인도 있지 않

 

느냐며 몇 번을 설명해도 계속 자기 말 만 했다. 전화로 이러시면 뭐 할 거냐고 다음 장에

 

오셔서 해결 하시라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아내는 우리 신랑을 뭘로 보냐며 분개했다. 오

 

늘 그 사람이 왔다. 오해를 풀어주고 톨 마늘 (떨어진 마늘) 한 접 가량을 들러 보내는 걸

 

로 해결했다. 아버지 생신 상에 아내에게 얘기 해주니 엉덩이를 두드려주며 잘했다고 칭찬

 

해줬다. 더위가 아쉬운 듯 다시 한 번 힘을 발휘하는 건지 꽤 덥다. 명절 전 대목장이라 장

 

이 좀 덜 되는데 ,(제사 물건 사느라 마늘은 덜 산다 ) 작년에 왔던 손님들이 제법 많이 오

시고, 잘 먹었다고 씨가 좋아 농사가 잘됐다고 일부러 오신 손님들이 고마웠다. 어떤 손님

 

은 부부가 작년에 샀던 데가 여기가 맞나 내기 까지 하셨다고 한다. 남편 말이 맞았다고

 

하며 웃으셨다. 씨 마늘로 20접을 산분이 있었는데 15접을 연거푸 써느라 허리가 휘청하고

 

갈비뼈가 움찔움찔했다. 대게 씨 마늘을 사면 자르지 않고 그냥 가져가는데, 대박 일거리가

 

당첨된 거다. 손님은 고맙다며 일부러 호떡을 사가지고 와서 주셨다. 날이 추울 때 맛있는

 

호떡이지만 더워도 맛있었다. 손님의 고마운 마음이 담겨 있어 그런 거 같다. 좋은 마늘 매

 

입해서 손님들이 만족할 때 참 마늘 장수로서 보람을 느낀다. 오늘 하루도 잘 보내고 장기

 

한수에 시름을 더는데 아내가 눈에 불을 켜고 책을 본다. 맨부커 상을 받았다는 채식주의자

 

이다. 글을 쓰는 아내는 어떻게 쓰면 상을 받는지 궁금하다고 사본다고 했었다. 조치원장에

 

는 이동식 도서관이 돌아다닌다. 조치원장에 갈 때 마다 책을 한두 권씩 빌려보는데 채식

 

주의자가 있었고, 아내 말이 생각나 빌려온 것이다. 여자 주인공은 어릴적 가부장적인 아버

 

지 밑에서 아동학대를 받고 자란다. 자기주장을 펴지 못하고 조용한 성격의 소유자로 커서

 

평범한 남자와 결혼을 하고 어느 날 혐오스러운 도살장면과 육식에 대한 꿈을 꾸고 나서 채

 

식주의자가 되고 잠을 안자고 계속 채식주의로 일관하며 남편에게도 육식을 주지 않는다.

 

집에 있는 모든 육 고기 생선을 버리고, 언니의 집들이 날 친정아버지의 강압적으로 탕수육

 

을 입으로 집어넣고 딸의 뺨을 때리면서 주인공 영혜는 칼로 손목을 긋고 정신병동에 갇히

 

게 된다. 남편과 이혼 후 언니네 집에 있다가 독립한다. 형부의 부탁으로 누드모델이 되고,

 

형부와 부적절한 관계를 갖게 되고 , 둘이 포르노 영상을 찍고 그리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버린다. 이를 안 언니가 형부와 여동생을 정신병원에 집에 넣는다. 형부는 정신감정상 멀쩡

 

하다고 판단되어 입원 하지 않고 쇠고랑을 찬다. 그리고 여동생은 정신병동에 갇혀 점점 회

 

복할 기미가 안보이고 말라가며 자기는 식물로 생각해서 먹지 않는다. 병원도 손쓸 방법이

없다고 큰 병원으로 옮겨지는 것이 끝이다. 막장이 따로 없다. 내가 오기 전 중간까지 읽었

 

는데, 더럽다고 했다. 결말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서 아내는 빛의 속도로 속독으로 읽은

 

것이다. 아내는 글은 잘 쓴 글인데 내용이 영 아니라며 내 스타일 아니라고 말해줬다. 내용

 

을 전혀 모른 체 상 받았다는 이유로 읽었던 아내는 그렇게 평가했다. 나는 그 책이 평가가

 

극과 극이라고 했다. 아동학대와 정신병원, 나와 무관한 주제가 아니었기에 유쾌하지 않게

 

보았다. 모든 어린이들이 가정과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행복하게 살았음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