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따르는가]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왜 따르는가 - 스티브 잡스의 사람 경영법
제이 엘리엇 지음, 이현주 옮김 / 흐름출판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따르는가>

 

스티브 잡스가 사망했을 당시, 세계는 그에 대한 애도의 물결로 넘쳤다. 그가 죽은지도  벌써 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이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서점에 가면 잡스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세상을 바꾼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스티브 잡스, 스마트폰이라는 작은 기계 하나로, 삶의 동선을 완전히 변화시킨 그에 대한 평가는 다양하다. 물론 그 평가에 있어서 스마트 세상이 도래했다는 것의 사회적 가치는 일단 제껴 두고 말이다. 이 부분에 있어서 개인적으로, 마음이 오히려 불편하다. 다음 세대에 스마트 세상이 도래했다면 하는 바람이 있다. 편리성이 인간성을 잡아먹은 듯 한 느낌이 들 때마다, 문명의 그림자를 보게되니 말이다.

 

잡스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빠지지 않는 것은, 그가 대단히 괴팍하다는 사실이다. 아이작슨이 지은 <Steve Jobs>에서도 타인을 배려할 줄 모르고, 자존심이 센 고집불통으로, 타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일을 서슴없이 했던 부정적인 인간으로 묘사되고 있는 것을 보면 인간적인 측면에서 그렇게 매력적인 사람은 아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스티브와 가장 지근거리에서 함께 했던 전 애플의 수석부사장 제이 엘리엇은 이 책 <왜 따르는가>를 통해 전기에서 나타난 스티브에 대한 평가를 다른 각도에서 조명했다. 스티브가 사람들을 대하는 방식에 있어서 가혹할 정도로 비판적이었고, 부정적인 측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었지만 재기 넘치고 동기를 부여하는 열정의 리더로서 세심하고 집요한 그의 성격이 애플제품의 성공신화의 밑거름이 되는 순기능적인 역할을 했다고 사실은 부인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애플이라는 기업을 세계 최고의 기업의 반열에 올려 놓은 잡스의 리더쉽에 천착하여, 글을 풀어냈다.

 

잡스의 사업철학은 확실히 차별화 되었다고 한다. 그가 지휘하는 팀을 해적이라고 지칭하는 것부터 범상치 않다. 해군이 되지 말고 해적이 되자라는 슬로건을 걸고, 관료주의로 흐르는 사내의 기류를 거슬러, 안주하지 않고 모험을 즐기고 보다 공격적인 색깔을 가진 팀을 만들고자 했다. 잡스의 9개의 가치 선언문의 조항에도 '공격성'이 들어있다. 공격적인 목표 혁신과 비젼, 품질, 보상 등 회사를 이끌어 가기 위한 가치를 제정하였다. 잡스는 인재확보에 혼신의 힘을 기울였다고 한다. 일상적이고 형식적인 면접을 탈피하여, 자연스럽게 대화하다가 채용을 하는 다소 파격적인 방법으로 인재를 채용했다. 구직자들의 말보다는 반응에 신경 쓰고, 그들이 얼마나 솔직한지를 일일이 체크했다고 한다. 애플의 초장기에 학벌과 경력을 주로 보았지만, 이후에 많은 채용 실패를 경험하면서,이력서를 전혀 신뢰하지 않았다고 한다. 디지털 환경으로 변모했다 한들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사람이라는 생각을 잡스는 늘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회사도 결국 그 시스템을 만들고 운영하는 것은 사람이지 않겠는가?

 

스티브 잡스의 탁월성은 완벽을 향한 집념이라고 볼 수 있다. 가장 쉽고, 가장 단순하게 고객이 접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시장에 런칭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납기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완벽한 제품을 만드느냐는 것인데, 아이팟을 만들 때, 제품표면에 스위치가 하나도 없도록 만들라고 지시해 결국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가능케 했던 일, 더 이상 제품의 크기를 작게 만들 수 없다고 개발자들이 입을 모았을 때, 어항에 아이팟을 집어넣어 생기는 공기방울을 보며 아직 줄일 수 있는 여지가 많다고 해서, 아이팟을 더 작게 만든 사례들은 잡스가 얼마나 고객중심의 혁신을 위해 노력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잡스는 특히 디테일에 강했다고 한다. 제품의 표면의 느낌까지 챙기고, 제품 출시전날 애플 매장에 가서 바닥타일의 색깔이 마음에 들지 않아, 밤새도록 바닥타일을 바꾼 일화 등은 디테일을 얼마나 중요한 가치로 여겼는지 알 수 있다.

 

스티브 잡스에 대한 세상의 평가는 분분하지만, 기업경영 자체를 놓고 본다면 상당한 족적을 남긴 인물임에 틀림이 없다. 그가 만든 대부분의 제품이 시장에서 대성공을 거두었고, 단순히 상품성을 넘어 예술성의 경지에까지 이른 것은 대단한 일이다. 가혹하리만큼 혹독하게 비판적이었던 스티브잡스로 인해 회사를 떠난 사람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의 직원들은 회사에 남아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애플을 지금의 글로벌 최고기업으로 키운 것은, 그의 인간적인 결함을 뛰어넘는 뛰어난 탁월성이 존재 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일 것이다. 세인들은 자선단체를 만들어 기부문화를 주도하고 있는 빌게이츠를 위대한 기업가로 칭송하고 있는 대신에, 스티브 잡스에 대해서는 기부에 있어서 대단히 야박한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엄청난 부를 축적한 스티브가 자선활동을 등한시 한 것을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저자는 잡스가 자선단체를 통한 기부는, 기금의 분배에 대한 불신이 있었기 때문에 자선재단을 설립하지 않았다고 하며, 교육사업을 위해 수십억달러의 컴퓨터와 소프트웨어를 학교에 기증하여 다른 모양으로 기부를 했다고 주장한다. 기부의 방법만 다를 뿐이라는 의미이다. 어쨌든 평소의 그의 언행을 보면 그가 재물을 탐하거나 부의 축적이 삶의 목적이 아니라는 것은 충분히 확인 할 수 있을 듯 하다. 그가 인류에 남긴 위대한(?) 발명품(나는 발견품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이 과연 인류에게 엄청난 편익을 제공한 것은 사실이지만, 매일 모든 곳에서 문명의 부작용을 목도하면서 마음 한편으로는 씁쓸한 느낌도 든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솔2 2013-11-15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번 리뷰를 보고서도 느낀 건데 단어 선택이 참 고급스러우신 것 같아요!! 멋진 서평 잘 읽고 갑니다

이스트힐 2013-11-17 20:17   좋아요 0 | URL
에궁 쑥스럽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초코머핀 2013-11-18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확인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