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황금시대]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새로운 황금시대 - 비즈니스 정글의 미래를 뒤흔들 생체모방 혁명
제이 하먼 지음, 이영래 옮김 / 어크로스 / 2013년 8월
평점 :
품절


<새로운 황금시대>

 

태초부터 자연과 인간은 늘 항상 함께 해왔다. 자연은 자신의 모든 것을 인간에게 허락했고, 인간은 문명이라는 욕망의 질료로 자연을 이용해 왔다. 마치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이야기처럼 말이다. <새로운 황금시대>는 자연을 모방하여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것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이다. 자연을 모방한다는 말을 이 책에서는 생체 모방이라는 단어로 설명하고 있다. 우리 주변에 있는 익숙하게 존재하고 있는 것들 중에 많은 부분이 자연과 관련이 있다. 단순히 미적인 목적을 위해 자연을 모방하는 것 뿐만 아니라, 실용적 차원에서 생체모방은 대단히 유의미한 것으로 보여진다. 벌집의 안정적이고, 가벼운 구조를 모방해 건축자재를 최소화하는 건물, 물총새의 형상을 모방하여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일본의 신칸센 等 우리생활 곳곳에 생체모방은 깊숙이 침투해 있다. 의약에서부터 항공 우주 제조, 운송 분야에 이르기 까지 생체모방은 미래 비즈니스의 최대의 화두가 될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자연의 문제해결 전략은 새로운 경제 환경에서 엄청난 부의 창출 기회를 제공한다. 충격을 잘 견디는 전복 껍데기의 세라믹이든, 해초가 보여주는 우수한 저항력이든, 식물 광합성의 깨끗한 연소이든 생체모사의 영향을 받는 업계는 건축에서 운송, 의약, 소프트웨어까지 다양하다. 자연의 패러다임은 인간의 기술이 하려고 애쓰는 것을 이미 행하고 있다. _112

 

오묘한 자연의 원리가 우리 생활 속에 기능하고 있다는 것은 흥미롭다. 물론 사업의 기회로서 돈벌이의 중요한 수단이 된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이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1장에서는 자연을 모방한 생체모방이 미래의 산업지도를 바꿀 수 있는 잠재력을 다루고, 2장에서는 생체모방 비즈니스의 다양한 사례를 만날 수 있다. 마지막 3장은 생체모방을 통한 비즈니스 전략에 관한 디테일을 설명하고 있다.

 

1장에서는 다루는 내용은 주로 생체모방의 당위성과 당연성이다. 미래의 산업혁명이라 부를 수 있는 생체모방이 세상을 움직이게 되는 이유에 대한 설명과 생체모방의 엄청난 잠재력을 이야기한다. 새로운 패러다임의 등장은 사실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문명발전과 함께 늘 환경변화는 필연적으로 다가온다. 저자는 미래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을 생체 모방에서 찾고 있고, 확신하고 있다. 물론 그 주장은 대단히 합리적이고, 힘을 얻고 있다. 녹색성장이라는 말이 누구나 사용하는 공용어가 되어있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단순히 친환경의 의미 이상으로 사용되는 녹색성장은 자연의 원리를 이용하는 생체모방을 포함하고 있다. 부를 향한 인간의 욕망은 자연생태계에서 나오는 경이로움을 감탄사로 마무리하지 않고, 사업화할 아이디어로 발전시킨다. 그리고 그 노력은 지금까지 효과를 발휘하는 듯 하다. 그래서 미래 비즈니스의 화두도 생체모방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2장에서 설명하고 있는 생체모방 사례들을 접하면서 자연의 신비로움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거친 상어의 피치가 물이 상어의 표면에 달라붙지 않게 하여 속도를 향상시키는 원리를 활용해 유체역학을 개선시키는 페인트를 개발 한다거나, 고래의 모양을 본떠 만든 XAP 보트고층건물 유리외벽에 새가 부딪혀 죽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거미줄의 특성을 반영한 특수 유리를 개발한 것은 생체모방의 사례로 볼 수 있고, 비행보다 수영 능력이 뛰어난 가마우지가 물속으로 하강하여 먹이를 잡을 때 충격을 완화하는 에어백 기능 등을 항공기 디자이너 자동차 제조업체 들이 연구하고 있는 것 등은 미래 생체모방을 위한 투자로 이해된다. 각종 해상 동물과 조류들의 특성과 행동을 연구하고, 산업에 응용하기 위한 각계의 노력들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생체모방 기술 개발이 잘 못되어 환경파괴나, 의료사고 등으로 이어지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미래에 가져올 엄청난 효익을 고려할 때,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노력과 더불어 지속적인 기술개발에 투자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생체모방기술의 미래 비즈니스는 특성상 융합기술을 필요로 하고, 유난히 기존의 높은 타성의 벽에 부딪혀 쉽지 않고, 하이테크 산업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엄청난 잠재력의 이면에는 많은 어려움이 자리하고 있으며, 이러한 난관을 뚫고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서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장에서 제시하는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내용은 일반적인 기업전략과 크게 다르지 않다. 네트웍을 형성하고, 상호 협력, 특허문제 等 각종 디테일은 기존의 경영이론과 실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내용이다.

 

<새로운 황금시대>는 경영의 패러다임과 트렌드에 관한 인사이트를 주는 책이다. 경영환경과 새로운 비즈니스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지만, 생체모방이라는 주제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관심이 없다면 어쩌면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주도할 산업에 대해 조금만 눈과 귀를 연다면, 의미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코머핀 2013-10-21 2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 확인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