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다 미리 베스트 컬렉션 문고판 세트 - 전5권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5년 5월
평점 :
절판


숲에서 숲을 생각하다

<주말엔 숲으로>를 읽고

 

 어느 날 하야카와가 시골로 내려간 것처럼 3년 전 제 친구도 제주도로 내려갔습니다. 겁이 많아 혼자서 여행도 못 가는 친구였는데 출근길, 전철 안에서 쓰러지고나서 직장에 사표를 낸 뒤 엄마에게 독립을 선포하고는 제주도 도민이 되었습니다. 친구가 제주에 살고 있어 마유미와 세스코처럼 저와 친구들은 시간만 되면 자주 제주도에 놀러갑니다. 서울이 아니라 제주도라니 친구덕분에 우리가 계 탄 듯 참 좋습니다.

    

  일기예보에서 제주도와 남부 지방에 비가 많이 내린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저는 대학원 수업이 종강하자마자 바로 친구 집으로 내려갔습니다. 습기를 가득 머금고 몽환적인 신비한 분위기의 사려니숲을 만나려면 6월 장마가 시작되는 때가  좋습니다. 숲이 보내주는 천연 미스트를 온 몸으로빨아들이며, 보랏빛 산수국이 곱게 피어있는 숲길을 걷다보니 숲도 저도 생기가 넘치고 살아있다는 것에 대하여 고마움을 느끼께 되었습니다.

 

 '인간은 목적지에 도착하기 위해서만 걷는 건 아니다.'                                                     p. 16

 

 숲길을 걷다가 풀과 풀 사이로 거미집을 짓고 있는 거미가족을 보았습니다. 내가 핸드폰으로 촬영을 하든지 말든지 거들떠보지도 않고, 열심히 거미줄로 자신들의 영역을 확장시켜 나가는 두 마리의 거미가 당당해보였습니다. 저 거미줄에 많은 곤충들이 걸리게 되면 빠져 나오지 못하고 거미 가족의 식사거리가 되겠지요. 거미 가족은 잡힌 곤충들을 먹고 또다시 힘을 내서 새끼를 낳고, 집을 짓고 살아가고요. 숲에는 많은 생명들이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 생명들 사이를 걸으면서 작년 이맘때 쯤 그 당시 숲의 모습을 복기해 보기도 합니다. 변한 듯 변하지 않은 숲은 우리와 많이 닮았습니다. 우리는 그때의 모습과 별로 달라진 것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마음과 생각은 아주 조금 달라져 있었습니다.  숲도 그럴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전히 보랏빛 산수국은 고운 모습으로 피어있고, 삼나무와 산딸나무, 소나무가 하늘을 향해 쭉쭉 뻗어 있지만, 그 길이와 두께는 조금씩 달라져 있을 것입니다.

 

 한라산 쪽에서 걷기 시작하여 붉은 오름쪽으로 나오는 길은 약 9정도 되는데 친구와 제 걸음으로 3시간이 걸립니다. 그 길을 걸을 때마다  우리에게는 많은 이야기가 쌓여 갑니다. 친구는 올 봄 엄마와 이 길을 걸으면서 엄마사진을 많이 찍어두어서 좋았다고 말했고,는 제주도 방문때마다 찾아왔던 숲이 그래도 제 모습 그대로 있어주어서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숲에서 숲을 생각합니다. 숲이 있어서 지구가 숨을 쉽니다. 우리들도 숨을 쉽니다. 마음껏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은 우리가 살아있고, 건강하다는 증거인데 함께 걷고 공감해 줄 수 있는 친구가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는 건강하게 오래 살자고 약속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제 자신과 친구와 사려니숲과의 우정을  깊이 쌓아 갔습니다.

 

  ‘우주에 대한 상상을 할 수 있는 건 이 숲속에서도 인간뿐이야. 상상력이 없다면 인간다움이 없는 게 아닐까’                                                                                                                     p. 66

 

 숲에 가면 저도 모르게 식물과 동물, 돌들과 공기와도 대화를 하게 됩니다. 산딸나무꽃은 왜 하늘을 바라보고 잎과 비슷한 모습으로 피어있는 걸까요? 자신이 꽃이라는 것을 모르는 것일까 아니면 잎이 되고 싶은 걸까요? 보랏빛 산수국은 다른 꽃 속에 또 다른 꽃들이 들어있는 것 같아 신기하면서도 고급스러워 보이는 모습에 자꾸 바라보게 됩니다. 그 산수국 옆으로 꽃잎을 닮은 보라색 작은 나비가 날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꽃잎이 바람에 날리는 줄 알았습니다. 산수국 옆에 사는 나비는 모습과 빛깔도 닮아가나 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성장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숲의 친구들 때문에 힘을 얻었습니다. 무엇보다 꽃과 나무와 나비의 입장이 되어 생각하고 이야기하는 내 모습에 제가 더 많이 놀랐습니다. 인간이 식물의 마음이 되어 이야기 나누고 감동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곧 사랑이 아닐까요? 내가 아닌 숲의 마음이 되어보는 것, 내 자신만 생각하고 앞으로만 달렸던 내가 나 아닌 타자를 이해하려고 노력했다는 것이 기특했습니다. 5시 이후 사람들이 떠난 사려니숲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세계로 변할 것입니다숲도 인간인 저에 대해 이야기 나누겠지요. 그날 밤 잠자리에 들면서 상상해보았습니다. 꽃과 나무와 나비, 거미, 까마귀 등이 우리에 대하여 이야기 하는 모습을요.  상상력이 없다면 지루하고 뻔한 일상에 저는 금방 녹초가 될 것입니다. 숲을 나오면서 친구에게 내년 6월, 비가 내리기 시작할 때 쯤 또 걷자고 약속했습니다. 그때까지 둘 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자는 말도 나누었습니다.

 

  '내년을 약속하는 건 좋은 거 같아. 자신이 내년에도 건강하게 있을 거라고 생각할 수 있는 지금.'                                                                                                     p. 106 

  

 숲의 지금은 저의 지금이고, 숲의 내년은 또 저의 내년이 될 것입니다. 사려니 숲을 나오며 내년에 할 일 한 개를 정해두어서 불끈 힘이 났습니다. 아마 서울에 올라가면 잠시 숲을 잊을지 몰라도 미리 잡아놓은 계획 때문에 열심히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숲에서 숲을 생각하니 나의 마음속으로 숲이 들어 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