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에 읽는 서양철학 - 쉽게 읽고 깊게 사유하는 지혜로운 시간 하룻밤 시리즈
토마스 아키나리 지음, 오근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에는 서양철학이다!

고딩 수험생 시절 미친 듯이 외워댔던 , 어렵게만 느꼈던 내용 맞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읽고 있는 '하룻밤에 읽는' 시리즈 서양철학이 등장했다.

비록 서양철학을 다루는 책이라고 저자가 서양인일 거라는 생각은 된다.

일본인 토마스 아키나리 책으로,

생각보다 가볍고 얇아서 부담 없이 읽기 너무 좋다.

저자의 약력이 너무 단출한 책과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저자의 설명처럼 알기 쉽게 설명하는 강의는 하는 맞는 같기 때문이다.

책은 크게 3가지 시대적 흐름으로 나눠서 소개하고 있다.

고대*중세근대현대 순으로.

현대가 가장 많은 인물이 나오고 있는데, 간혹 생소한 철학자도 만날 있어 좋다.

너무 익숙한 학자만 등장한다면 재미 없지 않을까.

"자신의 고민은 스스로 해결하는 밖에 없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유사시를 대비하여

자기 마음속에 안전장치를 만들어 필요가 있습니다.

안전장치란 고민이 발생하면

동시에 원인을 밝혀내고 원인을 제거해 있는 시스템입니다.

이것이 완비되면 친구에게 불평을 털어놓기 위해 전화를 걸거나

장황하게 하소연을 늘어놓는 수고를 줄일 있습니다."

위의 문장을 보면 철학에서 유비무환의 내용이 나오는 것이 조금은 생경하게 느껴질 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다양한 철학이야기를 하는데 왠지 종교에 대해서 말하는 같기도 하고 말이다.

19가지 철학 제일 1번으로 나오는 것은 바로 소크라테스이다.

읽다 보니 놀랍다.

무슨 철학책이 에세이처럼 술술 읽히는 것일까?

읽으면서 내가 공부할 이런 있었으면 맥락을 잡고

특징을 쉽게 이해하기 좋았겠다는 생각이 정도라

수험생들이 조금씩 읽어가기에도 부담이 없을 같다.

그러다 고대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의 내용에서 철학의 역할에 대한 내용이 눈에 들어온다.

"철학의 역할은

지금까지 생각도 하지 못했던

당연한 현실에 사고의 칼날을 들이대고 ,

때로는 상식을 초월한 논리를 가져와

전혀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있다."

쉽게 읽고 깊이 파고드는 사고의 시간을 책을 통해 가질 있다면

멀리 하늘에 있는 많은 서양철학가들이 기뻐서 지도 모르겠다.

읽으면서 시대적 흐름을 연대표로 적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읽고 있는데

시댁 넘어가는 시점에서 등장해 주는 연대표.

연대표 그릴 시간을 벌어주니

당연히 하룻밤에도 읽어 버릴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책을 읽었을 즈음에 바로 덮지 말고

뒷날개에 있는 내용도 읽어 보자.

술술 읽혀서 만만해 보이지만

철학은 항상 쉽지 않게 다가온다.

그렇기에

하룻밤 읽더라도 그러한 하룻밤을 여러 보내야

저자가 말한 철학의 역할과 안전장치가 제대로 작동할 같다.

책은 어디에서나 쉽게 읽을 있다.

그래도 화장실에서 읽어 보자.

쉽고, 집중해서 읽을 있고

가장 철학적인? 순간이 바로

장소의 때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심오한 통찰의 순간이 도래할 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이쓴, 즐거운 나의 집 - 집 고치다 인생도 즐거워진 제이쓴의 공간 이야기
제이쓴 지음 / 나무수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사는 집의 인테리어는 유리장 속에 넣어두고 망가질까 두려워하며 보기만 하는 장식품이 아니다. 
나와 함께 부대끼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나의 일부다. 

그러니 무조건 편안하고 낯설지 않아야 한다. 
유행한다고 떠들어대는 물건만 고를 것이 아니라 괜히 마음이 가고 오래 나와 만난 듯한 몫게을 선택하는 것이 옳다.

그것이 바로 당신의 취향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 번째 섬은 마음속에 지니고 다니는 것이라오.
모든 게 떨어져 나간 뒤에도 남아 있는 것이죠. 
두 세상을 오가며 산 우리 같은 사람들은 열 번째 섬을 조금 더 잘 이해한다오. 
어디에 살든 우리는 우리 섬을 떠난 적이 단 한 번도 없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명에 관한 이러한 견해에는 여러 가지 능력이 깃든 장엄함이 있다.
이러한 능력은 처음에는 불과 몇 가지 생물, 어쩌면 단 하나의 생물에게 생기를 불어넣었겠지만, 
중력의 법칙에 따라 이 행성이 회전하는 동안에 너무나 단순했던 시작이 가장 아름답고 경이로운 무수히 많은 생물들로 과거에도 현재에도 꾸준히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퇴사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은, 이전 회사 좋았다는 작은 깨달음 하나가 아니라, 
퇴사하지 않았더라면 만나지 못했을 그 나머지의 세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