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화났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엄마가 화났다 그림책이 참 좋아 3
최숙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다의 모습이 아닌 대부분의 일상적 엄마의 모습이지 싶었다. 

아이들을 제대로 이해하고 아이의 눈높이에서 정말 마주 대했던가? 

그래서 간혹 TV에서 함께 나온 엄마와 밀가루 놀이를 하고 벽에 가득 붙여둔 전지에 낙서같은 그림을 함께 그리는 엄마가 정말 대단하게 보였는지도 모른다. 

함께 놀고 어지러진 것 또한 같이 치우면 되는데, 그 어린 에너지를 감당하기가 분명 쉽지는 않다. 

아이에게도 차분히 나중 할일을 가르쳐 본다지만, 열정적으로 논 끝을 잘 정리하기란 참으로 쉽지 않기 때문이랄까? 

이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누가 더 들을 이야기가 많은가 싶다. 

엄마를 위한 그림책~! 

숨바꼭질같지만, 영원히 찾아낼 수 없는 놀이가 되면 어떡하겠는가?  

내 아이를 염려해서 아이에게 소리지른 것인데, 아이가 제대로 알아들었을까?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가족이고, 특히 내 아이에게만큼은 무엇보다 최선을 다하고프다.   

내 말이, 내 목소리 크기가, 또 나의 표정이 그런 사랑의 마음을 제대로 이야기하고 있는지 엄마들이 꼭 읽어봐야겠다. 

장난꾸러기 아이들.  장난 치는 것이 그들의 일인 어린 시절을 우리가 얼마나 이해하고 함께 해 줄 수 있을지 그림책을 읽으면서 가슴이 시큰거리지 않아야할텐데... 

   



 
 
HarmEunJae 2011-07-19 10:33   댓글달기 | URL
나두 엄마가 하시는 말씀을 잘 귀담아 듣고, 생각해 봐야겠다.

2반최상철 2011-07-21 04:04   URL
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