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는 오늘도 오케이 - 다운증후군 오빠의 이유 있는 하루 장애공감 1318
사토 미사요 지음, 채송화 옮김 / 한울림스페셜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도 부제도 스토리와 어쩜 그리 잘 맞는지.

 

#오빠는 오늘도 오케이

#다운증후군 오빠의 이유 있는 하루.

 

큰 만화를 보는듯

가벼운 것 같지만

전혀 가볍지 않은

 

단순한것 같지만

전혀 단순하지 않는

우리의 내면을 따뜻하게 해주는

저자 사토 미사요의 가족 이야기다.

 

 

한때 장애오빠로 인해 스트레스도 받고

십대때 방황하기도 했지만

대학진학과 동시 가족과 떨어져 살면서

가족이라도 서로 완전히 다른 존재임을

깨닫게 되고 객관적으로 바라보게되며

 

오빠를 관찰하고 이해하며 그를 향한

애정이 보여진다.

 

저자는 오빠의 변기를 새로 디자인하다

책으로 까지 내게 되었고

그러면서 따뜻해를 내밷는 오빠처럼

저자 그리고 가족들의 따뜻함이 듬뿍 묻어난다.

 

 

 

 

 

 

그리고 오른쪽 페이지 하단마다 오빠의 모습을 새겨놓음으로써

꼭 수화를 통역해주는 것 같은 느낌과 저자에게 매 순간 새겨져있는 오빠에 대한 사랑을 본다.

 

 

 

 

 

#오빠는오늘도오케이 #한울림스페셜 #서평이벤트 #다운증후군#장애#형제자매 #장애 #가족 #장애 #이해 #장애 #인권 감수성 #책스타그램 #맘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목과 담쟁이
최현숙 글.그림 / 시와동화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KakaoTalk_20190816_022533595.jpg

 

책을 펼치며 그림이 너무 예뻐서 꼭 따라 그리고 싶었던 그림책

 

나이가 든 큰나무는 뱀에게 머물고 갈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주는 따뜻한 나무다.

그러나 세찬 비바람에 나뭇가지가 부러지게 되고

가지도 잎도 열매도 없게 되자 다람쥐도 떠나고

나름 싹을 틔우려 노력하지만 갈수록 힘이 약해지고

외로워지는 고목이 된다

 

봄바람에 어린 담쟁이가 싹을 튀우며 햇빛을 따라 커가며

친구를 만들려 노력하지만 꽃도 꿀도 없는 담쟁이는

나비에게 외면당하고 가시나무에게 올라타지만 상처만 입게

된다

 

그런 담쟁이에게 뱀이 다가와 하는말

"내가 방금 지나온 저쪽으로 가보렴. 나이 들어 잎은 졌지만

품은 넓고 지혜로운 큰 나무가 있단다"

 

고목은 그런 담쟁이를 반갑게 맞이한다.

 

"아가야 이리로 오렴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이리 오렴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올라 오렴

그래, 그래, 그렇게 서두르지 말고,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거야, 아가야!

한 걸음 한 걸음 올라오는 거야, 아가야!"

 

 

KakaoTalk_20190816_022534503.jpg

 

KakaoTalk_20190816_022535512.jpg

 

KakaoTalk_20190816_022536032.jpg

 

KakaoTalk_20190816_022535076.jpg

 

KakaoTalk_20190816_022534077.jpg

 

"담쟁이야, 네가 내 잎이 되었구나,

너와 함께 내가 다시 살아났구나"

 

우리의 인생이야기와 관계의 소중함을 찾는다.

나는 누군가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제공해 주는 사람일까?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해 노력하고 있나?

나이가 들어도 교만하지 말고 지혜롭게 늙어갈수 있을까?

 

KakaoTalk_20190816_022532010.jpg

 

KakaoTalk_20190816_022533007.jpg

 

글도 그림도 잘그리는 최현숙 저자님의

행복한 마음이 느껴진다.

 

 

 

#고목과담쟁이 #시와동화#신간출격#그림동화#인생#선택#책이랑놀자#더불어사는삶 #최현숙#그림책#독서모임#맘스타그램#어린이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을 타는 배
안덕자 지음, 최현숙 그림, 앤디 톰슨 옮김 / 시와동화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그대로의 해석을 했었다.

산을 타는 배..

 

꿈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그 꿈을 잊지 않고 가슴속에 새겨두었는지

점검해 볼 수 있었고.

꿈을 이룬다는건 쉽지 않지만 잊지 않고 노력한다면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

KakaoTalk_20190816_022517186.jpg

 

그림이 참 예쁘다.

한지의 느낌안에서  바다와 산에 속한 것들의 그림이

외로워보이는 배에게 의지하여 자라고 있는 식물..

응원해주는 친구들.

목숨을 돌려받은 거북이가 이제는 배를 응원 하는 모습들

모든 것이 평화로워 보인다.

거북이를 살려 보낼줄 아는 마음

아낌없이 모든걸 내어주고도 원망하지 않고

오히려 함깨 하는 ..

 

(이야기 간추리기)

 

열심히 자기 일을 하던 배가 노후화 되면서 주인에게 버려진다.

한참 자기 일에 충실할때 배는 능선을 한번 타보는게 소원이었는데

결국 그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되는걸까?

버려진 배에게 어느날 알고 지내던 가마우지가 돌아오며

자기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엄청난 고통도 있었지만 결국 목표를 향해

도전하였고 성공하였지만 가마우지 또한 고향으로 돌아오길 원했던 것.

이렇게 가마우지에 응원과 더불어 결국 배도 꿈을 이루었다는 이야기다

 

KakaoTalk_20190816_022530714.jpg

 

KakaoTalk_20190816_022527472.jpg

 

KakaoTalk_20190816_022523564 (1).jpg

 

KakaoTalk_20190816_022520342 (1).jpg

 


#산을타는배 #시와동화 #신간출격 #그림동화 #안덕자 #선택 #책이랑놀자 #고목과담쟁이 #최현숙 #그림책 #독서모임 #맘스타그램 #어린이책

 

@fun2book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이 높새바람 46
주나무 지음 / 바람의아이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처럼만에 책을 읽다가 팡~~~터진것 같다.

작가님의 스토리 진행이 나를 웃고 울게 만들었다.

 

아기일때 벧엘수녀원에 사과상자에 담겨

버려졌고 수녀님들이 돌보면서

어느새 12살이 된 남조이..

너무 말라 살찌는게 소원이고

말하는것, 달리는것, 상상하는것을 너무 좋아하는

조이를 보며 빨강머리앤이 생각나기도 한다.

 

테레사 수녀님을 통해

아름다움을 본다.

외모로 평가하지 말기

진심으로 상대방을 대하기

당당하고 담대하게 살기

좋은냄새

조이에게 건네주는 말들 마다

애정이 듬뿍 그리고 인성을 중요시 하는

사랑을 보여준다.

아마 이 사랑 때문에

조이는 그 누구보다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아이로 자랄수 있었을것이다.

 

정은채, 수민 세희를 통해

부모들의 잘못된 선택으로

상처받는 아이들의 모습도 본다.

 

그렇지만 서로 진심으로 대하며

아픔을 치유받고

진정한 우정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며

 

매 순간

타인을 대할때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되어야 함을 ..

어떤 부모가 되어야 하는지를

되돌아 보게 한다.

 

 

 

- 책에서 뽑은글 -

(테레사수녀님이 조이에게 해주는 말)

- 거짓말은 엉킨 머리칼을 더 엉키게 만들지만

참말은 엉킨 머리칼을 찰랑찰랑하게 해주는것 같더구나

빛질을 하듯이 말이야

- 사람을 외모로만 평가해서는 안된다니까.

사람은 예쁘고 안예쁘고 얼굴이 아니라 마음이란다

마음을 예쁘게 먹으면 얼굴도 저절로 예뻐지는 버이지

- JOY 영어로 기쁨이라는 뜻이야... 조이 엄마는 조이가

이렇게기쁘게 살기를 바랬구나...

(조이가 하는말)

잠깐 실수한것 뿐이야 실수는 누구나 하는 거쟎아

그러니까 이대로 포기하면 안돼

은채에게 꼭 잘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냥..

이건 내가 유일하게 잘하는거니까.

어쩌면 내가 유일하게 갖고 태어난거니까. 그리고

그냥 잘 달리고 싶으니까.

-엄마가 조금만 정신차렸으면

-이미 난 아기일때 집을 나온걸로 봐야겠다.

-내가 원하는 대로 엄마를 상상할 수가 있다

-신기한건 말을 안하니까 행동이 얌전해진다.

-잠깐 실수한것 뿐이라고 너도 툭하면 엉뚱한데로

날아가서 실수하쟎아 실수는 누구나 하는거라도

 

 

 

 

 

#조이 #바람의아이들 #주나무 #높새바람46 #서평도서 #청소년도서 #전문출판사 #스스로 #서평도서 #진심 #선택 #성장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남자 264 - 아름다운 저항시인 이육사 이야기
고은주 지음 / 문학세계사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육사-청포도로 기억에만 남았던 그남자를

고은주의 눈을 통해 다시 알아간다.

 

한 번 읽고 두 번 읽고 반복해서 읽어도 어렵다.

 

그렇지만 묘하게 끌린다.

 

꼭 한편의 영화를 보는듯했다.

대화하면서 그남자를 알아가고 러브스토리인듯 하면서

한 남자의 이야기를 알아간다는것...

 

그리고 시에 대한 해석..

읽을때마다 또 다른 느낌

꼭 해석하지 않아도 그냥 좋은 시에 한동안 넋이 나간다.

 

-읽고도 묘하게 읽지 않은듯한 기분. 이건뭐지? 했던 의문점들은

작품해설을 통해 내가 잘못 읽었던 것이 아니구나를 알게 한다.

 

역시 역사적은 것은 배경지식이 있어야 함을 실감..

 

나중에 토론을 하면 그의 가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다.

어머니로서, 형제로서, 자녀로서의

 

 

며느리가 딸 같다 한 말과 언행일치가 되지 않았음을 고백하는 멋진 엄마가 ...

딸의 입장에서 바라본 아버지.

기록하는자의 모습 등..

 

그의 시들을 천천히 적어보며 다시.. 상상의 세계로 빠져본다.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가 고은주가

이육사의 삶의 동선을

새롭게 밝히는 예리한 시각..

 

서리 빛을 함북 띄고

하늘 끝없이 푸른 데서 왔다.


강바닥에 깔려 있다가

갈대꽃 하얀 우를 스쳐서


장사의 큰 칼집에 숨여서는

귀향가는 손의 돋대도 불어주고


젊은 과부의 뺨도 히든 날

대밭에 벌레소릴 갓구어놋코


회환을 사시나무 잎처럼 흔드는

네 오면 불길할 것 같어 좋와라.


(이육사 시 <서풍> 전문 - 삼천리 1940.10)


@culturebloom 감사합니다.

 

 

 

 

#컬쳐블룸 #그남자264 #고은주 #의열단 #비밀요원 #저항시인 #문학세계사 #오늘의작가상 #매화 #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