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메이징 디스커버리 3 : 독일 - 교양만화로 배우는 글로벌 인생 학교 어메이징 디스커버리 3
김재훈 지음, 조성복 감수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메이징 디스커버리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교양만화이다. 통일 이후 독일이 어떻게 변했을까? 란 홍보 문구가 눈에 끌려 아이에게 소개해주고 싶었다.

과거를 극복하고 다 함께 잘 사는 비결이 뭘까?

사실 독일이라는 나라도 궁금했지만, 아이가 북한, 통일에 대한 안일한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다른 나라의 사례도 알려주고 싶었고, 통일로 통해 어떻게 독일이 결국 발전을 할 수 있었는지도 함께 배우고 싶었다.

막연히 통일, 돼야지... 되야만 하지.. 하지만 솔직히 힘든 과정을 고스란히 우리가 겪을 것을 생각하면, 많이 주저하게 되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변화가 두렵고 편안한 현실에 안주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아이 앞에선 안 그런척하지만. 예전에 설민석 선생의 강의에서 꼭 통일이 되어야 하는 이유를 들으며 고개를 끄덕

였지만, 또 시간이 지나니 마치 남의 나라 이야기인 듯 무관심에 빠져들게 된다. 더불어 모든 이가 말하듯 통일이 되는 비용이 거의 천문학적인 비용이 든다고 하는데, 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결국 재정적으로 더 잘 사는 남한 국민들의 세금이 불어날 수밖에 없을 테니 말이다.

독일은 어떤 나라인지에 역사적으로나 근대사회까지 두루두루 알아가는 과정이 재미있고 유익하다. 동유럽 공산권과 소비에트 연방이 해체되고 독일이 통일된 일련의 과정은 우리가 처한 상황과 비슷해 보이기도 너무 달라보이기도 한다.

저자의 말처럼 우리가 통일을 생각할 때 가슴 벅참과 동시에 답답해지기만 하는 것은 돈보다 의지가 우선이라는 점과, 정말 우리 국민들의 인식이 더 적극적으로 통일을 현실로 만드는 것에 향한다면 정말 어쩌면 내가 살아 있을 때 통일을 경험하게 될 수도 있겠다는 상상을 해본다.

이 책은 시리즈로 출간이 되는데, 앞전에 덴마크와 부탄을 소개하였다. 부탄이라는 나라가 궁금하다. 국민소득이 낮고 언뜻 보기에 낙후되고 가난한 히말라야 산자락의 작은 나라 부탄이 어떻게 국민행복지수와 세계기부순위 상위권의 나라가 될 수 있었는지, 정말 궁금하다.

앞으로 우리 아이와 눈여겨 보고 싶은 교양만화 시리즈 책을 찾은 것 같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demption Lib/E (Audio CD)
데이비드 발다치 / Blackstone Audio Inc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David Baldacci의 Memory man series의 5번째 책, Redemption 을 드디어 읽었다. 미국 도서관에서 3개월이나 예약을 걸어놓고 기다린 후에 읽을 수 있어서 그 기대가 더 크다.

역시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Amos Decker이다.

이 책이 시리즈 책이기는 하지만 어느 권수에서 시작을 하든 상관이 없는 것이, 책 중간중간 과거를 회상하고 상황을 자세히 설명해줘서, 이 시리즈를 읽은 지 꽤 돼서 기억이 가물가물한 독자에게도 처음 책을 잡히는 독자에게도 충분히 설명이 되어 이야기 전개를 이해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어 보인다. 살짝 다소 너무 과거에 대한 설명이 긴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근데 작가도 아는가 보다. 나처럼 돌아서면 까먹고 책을 읽고 감정만 좋게 남지 디테일 기억력이 떨어지는 독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그런 면에서 참 친절한 작가이다. ㅋ

사건 전개를 다방면의 관점에서 이리 돌려보고 저 돌려보는 상황이 너무 재밌다. 왜 베스트셀러인지 알게 해준다.

그리고 왜 이렇게 이 시리즈를 좋아하는가.. 싶었는데, 삶에서 무엇이 정말 중요한지를 깨닫게 해주는 상황이나 대사가 많다. 이런 장르의 소설인데 밑줄 긋고 기억하고픈, 그리고 나 역시 어디선가 써먹어보고 싶은 내용이 많이 있다.

우리 모두 이번 생이 서툴지 않은가. Amos의 관점에서처럼 이 인생을 살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다.

대통령 암살을 막는 시리즈를 제외하고 너무 재미있게 읽고 있는 시리즈, 한국에선 언제쯤 번역본이 나올지, 어떤 책 제목으로 나올지 궁금해진다.

마지막 부분에 범인이 주저리주저리 상황을 다 설명해주는 부분이 살짝 우습긴 하지만, 이게 또 생각해보니 작가가 이야기를 전개시키는 알고리즘처럼 매번 이런 식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Amos 와 그의 gang 을 잡으면, 꼭 주인공은 바로 안 죽이지... ㅋㅋ 괜히 데리고 와서 대화를 나눈다. 그리곤 Amos의 반격에 범인이 잡히거나, 도망가거나... ㅋ

항상 느끼는 건데, 러시아를 참 안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다.

어찌 보면 허무맹랑한, 그렇지만 정말 있을 법도 한 이야기가 인간적인 모습과 특출난 능력으로 인해 Amos 시리즈가 만들어진다.

돈이나 명예 따위는 안중에도 없는, 오롯이 진실만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그의 모습에서, 나도 좀 그렇게 살아봤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어찌 보면 가장 단순하고 명쾌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다음 시리즈는 언제 나오려나~~~~ David Baldacci의 다른 시리즈를 또 시도해보고 싶은 마음이 스멀스멀 든다.

// 책 속으로

Decker's memory - his albatross and gold mine all in one. It allowed him incredible tools to successfully do what he did, but imprisoned him within an indestructible cell of recollections any other human being could simply allow time to extinguish. pg 138

"You’re a good friend, Amos. Sometimes I have trouble remembering that."

"You put up with me for a lot of years, Mary. Longer than anyone else other than Cassie. You probably deserve a medal for that. But all I can offer you is my friendship."

"I’ll take that over any medal." pg 224

“The FBI may find out some stuff that could help us.”

“Maybe. But they also might end up with a big fat zero. There people obviously had an exit plan in place, and they executed it pretty damn well.”

“So we may be back at square one then, after all this time.” pg 369

"R43 wide gap seal.” pg 40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Particular Sadness of Lemon Cake (Paperback)
Bender, Aimee / Anchor Books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독특한 설정으로 인해 무척 궁금해하며 관심 있게 본 책이다. 한국엔 절판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 다행히 미국 도서관에서는 쉽게 구할 수 있었다. 이 책은 Penguin Random House 출판사에서 2011년에 출간이 되었는데 꽤 유명했던 작품인가 보다 도서관에 있는걸보면. a New York Times bestseller라고 설명이 되어 있는데, 미국에서 bestseller라는 말 자체에 크게 신빙성을 못 느껴서 그냥 그래도 인지도가 있었나 보다.. 정도로 받아들인다. (내가 읽어본 책들은 죄다 베스트셀러라고 홍보를 하니 말이다)

사실 설정 자체가 너무 흥미로워서 시작했는데, 예상과는 달리 이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너무 슬프고 우울해졌다. 나만 그렇게 느끼나?

우선 책 이야기를 더 하기 전에, 마냥 슬픈 마음이 들었던 책이지만 이 책을 만나서 참 다행이란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직간접적으로 이야기를 전해주는 기분이 들었기 때문이랄까.

Rose Edelstein 은 9살이 되기 전날, 엄마가 만들어주신 레몬 초콜릿 케이크를 먹으며 자신의 능력을 알게 된다. 음식 안에서 요리한 사람의 감정을 읽을 수 있게 된다. 예전 같으면 너무 맛있게만 먹었을 케이크에서 엄마의 공허함을 느낀다. 그리고 그걸 설명하는 과정에서 평범한 어른들이 저지르는 행동으로 인해 더 이상 Rose는 그녀의 저주받은 것 같은 능력을 힘들어한다. 그녀의 오빠 Joseph의 행동도 매우 특이하다 못해 뒤통수를 딱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이상하고 전형적인 못댄 오빠처럼 보였다. 뭐, 나중에 그 비밀을 알게 되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ㅋ

이 책은 총 4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Food, Joseph, Nightfall, and Here.

처음 Food에서는 Rose는 자신이 음식을 통해 사람들의 감정을 읽을 수 있게 되는 것을 알아차리고 자신만의 방법으로 음식 섭취를 하며 살아간다. 도저히 힘들고 우울하고 공허한 마음이 담긴 음식을 먹을 수 없기에. 더 이상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없는, 그러며 엄마의 비밀 또한 저절로 알게 되는 Rose. 어린 나이에 이 모든 것을 혼자 받아들이고 견뎌야 하는 상황이 너무 슬펐다.

알고 보니 특별한 gift를 가진 가족 구성원, 각자의 능력이 선물인지 재난인지조차 모르며 살아간다. 누구에게 도움을 제대로 요청하지 못한 채. 이 점에서 너무 안타깝고 슬펐던 것 같다. 병원을 들어갈 수 없는 아빠, 갑자기 사라지는 오빠 Joseph 그리고 그의 기이한 행동들, 다른 연인이 있는 엄마, 그리고 음식을 마냥 음식으로만 먹을 수 없는 Rose. 전화 통화로만 만나는 외할머니, 서로 방문을 할 수 없는 기묘하고 납득할 수 없는 이유, 그리고 보내오는 외할머니의 물건들.

가족이란 무엇일까? 평온하고 평범해 보이는 이 가정에서 서로 각자의 방식으로 사랑을 하는 모습이 계속 안타까웠다. 이것이 과연 사랑인 것일까? 혹시 나도 그런 것은 아닌지, 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관심이 있고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정작 우리 아이들은 무슨 암호에 걸린 어려운 코드라도 되어 해독할 수 없다는 듯, 오해와 외로움 속에서 자라나는 건 아닌가... 하고 말이다. 아니면, 나는 진심을 다해 우리 아이들을 사랑으로 돌보고 있는가?

진작에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고 소통을 하는 환경의 가족 문화였다면 모두가 혼자 이토록 각자의 사연으로 인해 외롭게 살지 않을 수도 있으련만, 이유를 모른 채 모두가 관계에서 겉돌며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서 책을 읽다가 잠시 멈춰야 할 때가 있었다.

겉으로 보기에 정상적으로 보이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누구나 비밀을 가지고 있다. 이걸 어떻게 보다듬고 살펴주며 함께 살아가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생각을 하게 해주는 책이었다.

음식에서 사람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는 설정이 이토록 소설의 분위기를 무겁게 할 수 있을 줄 상상도 못했다. 특히 반전에 반전을 보여주는 작가의 상상력에 Amiee Bender 작가의 다른 책도 궁금해졌다.

또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Penguin Random House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이 작품을 읽으며 생각해볼 만한 문제에 대한 질문들이 나열되어 있어 놀랐다. 거의 essay를 써도 될만한 주제들이다. 특히 마지막 질문인, What does the last image about the trees have to do with this family? How do you interpret the last line of the novel? 그러게.... 뭘까? 멈춰서 생각해본다.

혹 이 책이 중고등학교 수업 시간에 선택되어 읽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이 들 정도였다. 심지어 추천 도서까지 있다.

엉뚱하게도 드는 생각은, 아~ 다행이다, 책 읽고 essay 써야 하는 숙제가 더 이상 없어서... 역시 뭐든 자발적으로 좋아서 해야 하는 게 맞다.. 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티타의 너무 수상한 비밀 일기
수산나 마티안젤리 지음, 리타 페트루치올리 그림, 김현주 옮김 / 아름다운사람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고로 창작 소설은 이런 식이어야지! 싶은 생각이 절로 나는, 내가 먼저 읽고 너무 웃겨서 아이에게 추천해준 책이다. 그냥 재치와 독특함, 기존 책에서 볼 수 없는 기발함이 보였고, 상상력이 정말 폭발하는 책이었다.

지식 전달하는 독서들도 중요하지만, 역시 책은 재밌어야지! 하는 마음에 오랜만에 재밌는 책을 아이에게 소개해준 기분이 들었다.

책 제목이 한국 번역으로는 <마티타의 너무 수상한 비밀일기>인데 원작의 제목은 간단하게 Matita HB 이다. HB? 연필 HB?

맞다. 연필 용어 HB는 Hard Black의 줄인말이고 , 이탈리아어로 연필이 '마티타', 그래서 '마'를 떼고 간단히 '티타'라고 자기의 예명을 기발하게 지어내고 자신이 쓴 일기를 가장한 상상 글들과 편지들을 나중에 어른이 돼서 열어볼 계획을 가지고 있다. 그러며 자신을 티타라 칭하며 일상 이야기와 상상하는 이야기를 적절하게 섞으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작가가 꿈이라는 우리 아이는, 이 책을 통해 뭔가 새로운 아이디어와 자극을 좀 받았으려나? 란 즐거운 상상도 해본다.

그림도 너무 귀엽고 특히 표정이 정말 압권이다. 특히 "내가 나에게 보내는 편지" (내가 아니면 읽으면 안 되는 편지임)을 통해, 나도 어렸을 때 이런 짓? 을 했던 기억이 갑자기 났다. 어렸을 때, 자물쇠를 걸 수 있는 비밀일기장!!! 아트박스 같은 곳에서 큰맘 먹고 구매하고 일기를 적곤 했는데, 혹시 누군가가 볼까봐 자물쇠를 꼭꼭 잠가뒀던, 하지만 사실 별 비밀스러운 야기도 없고, 특출날 것 없이 끄적이는 정도의 일기장이었던 것 같은데, 어쩌면 나만의 유일한 공간이라 생각하며 수상하게 굴었던 것 같기도 하다. 요즘도 비밀일기장이 있으려나?

이 책을 읽고 있노라면 청소년을 위함도 있지만 어른도 잠시 동심의 세계에 빠질 수 있어 마음이 마냥 좋다. '기분이 아주 바닥일 때를 위해 뒤집어 놓은 시'를 보며 후훗 하며 웃기도 하고, 자코포와의 함께 달리기를 하며, 쿵쾅거리는 심장이 멈추지 않아, 사랑 때문에 쿵쾅대는 거라면, 사랑도 훈련이 필요할 것 같아란 멘트를 보며 또 피식 웃게 된다. 아, 이 부분은 아직 우리 아이는 이해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아이들이 독서에 거부를 가지고 있거나, 부모다 너무 지식 습득 위주의 독서를 추천하고 있다면, 재미있는 소설인 <마티타의 너무 수상한 비밀일기>를 살짝 책 읽기 리스트에 껴서 아이들에게 해맑은 웃음과 엉뚱한 상상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선물해주는 건 어떨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퍼펙트 마더
에이미 몰로이 지음, 심연희 옮김 / 다산책방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소설의 결말이... 설마설마... 했는데, 나의 예상이 빗나가서 너무 다행이다.

이 책을 읽으면 이 소설이 무슨 스릴러야? 하는 생각을 하며, 옮긴이의 글을 보며 웃었다. 앗, 번역가도 나와 동일한 생각을 하다니! 찌찌뽕!

근데 스릴러 소설의 3가지 조건을 함께 살펴보니 절로 고개가 끄덕끄덕, 이 소설, 스릴러 맞네~

스릴러의 조건은

1. 긴장을 자아내는 객관적이고 공포스러운 위험이 있을 것.

2. 이 위험을 보며 독자가 자발적으로 몰입할 것.

3. 모든 게 다시 좋아지리라는 희망이 존재할 것.

이 기준에서 보니 번역가 #심연희 번역가의 말처럼 <퍼펙트 마더> 스릴러가 맞다. 특히 위험을 보며 몰입할 수밖에 없는 이 점에 격하게 공감하다.

사실 아이 둘 키우는 엄마 입장에서 이 소설을 읽는 중 욱하는 마음과 짜증이 밀려오기도 했다. 퍼펙트 마더가 되려는 게 아니라 정말 출산 후 일 년간, 사실 그 이상 동안 만성피로에 쌓일 수밖에 없다. 잠을 못 자는 고통을 처음 맛봤달까. 행복하려고 아이를 낳았는데 왜 우리는 이렇게 힘들고 싸움을 하는 거냐는 대화를 신랑과 나누었던 것이 기억이 났다. 잊고 있었는데... 아기는 이쁘지만, 그 시기를, 꾹 참고 견뎌냈던 그 시간들이 정말 싫었었다. 다시 생각하기도 싫은 그 설정이어서 읽으면서 공감 백배, 나도 그 시절이 있었다며 선배 엄마인 입장에서 책을 읽다가 육아는 둘째치고 점점 몰입이 되어간다.

그저 하룻밤만 좀 나답게 살고 놀아보고 싶었을 뿐인데, 엄마들 모임에 잠시 나갔다가 아이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그러면서 그 놀았던 엄마?들이 사회적으로 질타를 받으며 함께 마음이 무겁다.

이 책 전반부엔 혼란이 오고 등장인물들의 색이 다 달라서, 엄마들이 이런 모임 자체를 왜 하나.. 싶은 생각도 들었는데, 중후반부에서 가슴이 콩닥 거리면서 등장하는 모든 인물을 다 용의자 선상에 올려놓으면서 골머리를 썩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예상했던 범인은 장수가 넘어가며 매번 바뀌고...

사람들의 과거사 하나 둘 밝혀지면서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고...

이 책은 에이미 몰로이 작가의 첫 장편소설이라고 한다. 그녀는 사람들의 묘한 심리를 잘 표현하며 이야기 전개를 순조롭게 진행시킨다.

스릴러를 좋아하는 독자들이, 특히 이미 엄마이거나 엄마가 될 사람들이 보면 더욱더 감정이입이 많이 될 것 같은 이야기이다. 아니면 엄마란 것과 거리가 아주 멀다면, 이런 마음이 들 수도 있구나.. 하는 걸 알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