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2월에는 책을 두번씩이나 주문했다.

두번째는 모아둔 마일리지가 좀 있어서 책들을 구매했다.

알뜰하게^^

12월이 되니 갖고싶은 책들이 너무 많다.

그래도 줄여서 구매했는데도 아직 장바구니에 더 있다.

세번째로 구매할 책들이 예판이라서 아직 주문을 안 했는데 아마도 내년에 구매해야 할 것 같다.

 

 

2. 고민하다가 스노우볼을 구매했다.

솔직히 두개를 갚고 싶었다.

근데...

욕심내지 말자해서 신중하게 고민을 했었는데...

무민으로 하려다 앨리스로 했다.

처음에는 무민으로 할까 하다가 앨리스도 너무 마음에 들어서...

앨리스를 받아보니 너무 작았다.

난 그래도 약간은 큰 사이즈인 줄 알았더니...

이게 4000원???

너무 작아서 실망을 했지만 계속 만지고 흔들어 보니 마음에 들긴 했다.

귀엽기도 했고.

아마 무민 스노우볼도 귀여울 것 같은데...

또 탐이 나네...

안돼!!!!!!!!!!!^^;;;

 

 

 

 

 

 

 

3. 이웃님들*^^*

얼마남지 않은 12월 따뜻하게 보내시고,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14 16: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4 16: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4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4 16: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알벨루치 2018-12-14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귀여워요 우앙~관심도 없었는데 후애님 사진보니 우리 딸내미 사줄까 고민고민...스노우볼 이야기입니다 ㅋ

후애(厚愛) 2018-12-14 16:45   좋아요 1 | URL
처음에는 작아서 실망했는데요, 계속 보니까 귀여워요. ㅎㅎ
스노우볼 따님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따님 사 주세요 ㅋ

카알벨루치 2018-12-14 17:25   좋아요 0 | URL
그래야겠습니다 딸내미가 좋아할것 생각하니 괜히 제가 더 설랩니다 ㅎㅎ

후애(厚愛) 2018-12-15 11:26   좋아요 0 | URL
네^^
따님이 보고 많이 좋아할 것 같네요.^^

stella.K 2018-12-14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녹두전!ㅎㅎㅎ
갑자기 빈대떡이 먹고 싶어졌습니다.ㅋㅋㅋ
그림이 예사롭지 않네요. 재밌겠습니다.
드라마로 나온다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네요.^^

후애(厚愛) 2018-12-15 11:33   좋아요 0 | URL
네.^^
만화 이름이 녹두전이라고 해서 많이 웃었습니다.ㅋㅋㅋ
역사만화를 좋아하는데 완결이 되면 봐야겠습니다.
빈대떡 저도 먹고싶어졌습니다. ㅎㅎㅎ
드라마 나오면 많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저도 기대가 되네요.^^
 
에드거 앨런 포 전집 완전판 세트 - 전6권 시공 에드거 앨런 포 전집
에드거 앨런 포 지음, 권진아.손나리 옮김 / 시공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주에 구입했다.
책장에 놓아두니 참 예쁜 세트다.
무척 마음에 든다.
이 책은 내년에 읽어야겠다.
함께 온 2019년 포 캘린더는 옆지기가 사무실 책상에 둔다고 달라해서 줬다.

이 세트는 나에게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이랄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13 17: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4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알벨루치 2018-12-13 1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샀는데 넘 이뿌죠 그냥 꽂아만 둬도 이쁜 포우~ㅎㅎ

후애(厚愛) 2018-12-14 15:14   좋아요 0 | URL
사셨군요.^^ 네 참 예뻐요!! 즐독하셔용~ ㅋㅋ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 - 1888~1897
제임스 S. 게일 지음, 최재형 옮김 / 책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인에 대하여 게일만큼 잘 아는 이는 없다”
맞는 말인 것 같다.
우리 나라 역사는 찾아보면 볼수록 끝이 없는 것 같다.
특히 조선에 관한 역사는...
즐겁게 잘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미미여사의 신간이 나왔다.

<용은 잠들다> 제목이 시대물 같아서 책소개를 봤더니 현대물이다..ㅠㅠ

난 현대물보다 시대물이 좋은데...

다음 신간은 시대물일까...

시대물이면 좋겠다.^^

 

2. 추워서 그런지 컬러링북 책들에 관심이 간다.

예쁜 컬러링북들이 많이 나와 있던데...

마음에 드는 책들이 몇 권 있어서 고민이 되기도 하고.

근데 눈길을 끄는 책은 <애뽈의 숲소녀 컬러링북>이다.

<양말 도깨비>도 괜찮은데..

둘 중에 하나 골라야겠다.

기분전환으로 해 보면 좋을 것 같기도 하고.

 

 

3. 그리고 <신과 함께>의 주호민 작가의 신간 <빙탕후루> 전3권 만화가 나왔다.

책소개를 조금 읽어보니 이 만화은 요괴가 등장하는 것 같다.

재미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든다.

 

 

4. 언니한테 가야하는데...

김장김치 도와주러...

김장 젓갈 돈도 줘야하고.

아침부터 두통약 먹었더니 잠이 스르륵 온다.

두시간만 자고 가던지.

눈이 조금씩 내리고 있다..

여튼 좀 자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많이 춥다.

올해는 더 춥다 하더니 맞는 말이네.

한의원 안 가는 날이거나,

은행 볼 일이 없으면 계속 집에 있는 경우가 많다.

 

2. 요즘 편두통이 너무 심해서 울고 싶다.

머리가 터질 것처럼 심하니...

이번주에 한약을 주문할까 한다.

 

3. 지난 주에 책을 주문하긴 했었는데 스노우볼을 못 구매했다.

마일리지가 2000원인줄 알았더니 4000원이라서 망설여졌다.^^;;

선물하는거라면 아깝지가 않은데 나한테 쓰는 거라서 아까워서...

원래 이렇다...

그래도 이달이 아직 남았으니 계속 생각중이다.

고민... 고민,..고민...^^;;;

 

 

4. 주말에는 너무 추워서 마트만 갔다왔다.

원래 약속이 있어서 시내에 가기로 했었는데 두통도 심하고 해서 취소를 했다.

내일은 눈, 비가 온다고 하던데...

 

5. 요즘 관심책들이 눈길을 많이 끈다.

보관함이 넘쳐나는데...

조금만 고르자!!!

 

 

 

6. 이웃님들*^^*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따뜻한 한 주 되시고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12-10 13: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맨 밑에 책은 뭐에 관한 소설인가요?

그나저나 아프셔서 걱정입니다.
잠깐 아픈 것도 못 견딜 일인데.
저도 이따금 두통을 앓기도 하는데
오래 전 병원에까지 실려 간 적이 있어서
또 그런 건 아닌가 겁이 나더군요.
모쪼록 치료가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후애(厚愛) 2018-12-10 15:02   좋아요 0 | URL
학산문화사에서 나온 만화인데요, 19금인 줄 모르고 올렸네요.^^;;
원래 19금 만화는 잘 안 보거든요.

두통만 없으면 살 것 같아요.
괜찮다가 갑자기 심하게 아플 때 있는데 이번에는 너무 심하게 아프네요..ㅠㅠ
병원에 갔더니 머리에 주사 한대 맞으면 괜찮아진다고 했는데요,
머리에 주사 맞는 건 처음이기도 하고, 겁이 나서 그냥 처방만 받아왔는데 약이 듣질 않아요.
이번주에 그냥 한약을 먹어 보려고 합니다.^^

병원까지 실려 가셨군요..
stella.K님 항상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2018-12-10 14: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0 15:0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