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책을 열심히 읽고 있는 중이다.

너무 푹 빠져 있을 땐 밥 생각도 없다.

물론 밥을 안 먹어도 이상하게 배가 안 고프니...

그래도 조금씩은 챙겨 먹으면서 책을 읽는다.

책을 즐독하면서 하루하루를 지내는데 삼일 전부터 두통이 엄청 심해서

고생을 좀 하고 있는 중이다.

머리가 터질 것 같고 새벽에는 끙끙 앓고...ㅠㅠ

오늘은 조금은 나은 것 같다.

정말 다행이다.

 

친구가 카톡으로 뭐하고 있느냐고 묻길래

책 보고 있다 하니

미야는 여전히 "책벌레"구나

어릴 적부터 책을 좋아해서 친구들한테 "책벌레"라고 많이 들었다.

미국에 있을 때도 책을 열심히 읽었는데 한국와서 좀 멀리 한 것 같다.

근데 요즘 책에 또 푹 빠져 있는 나다.

두통이 있을 땐 진통제 먹고 한시간 정도 누웠다가 일어나서 다시 책을 본다.

요즘 책들이 재밌다.^^

아무 생각 없이 책에 푹 빠져 있으니 참 좋고 참 행복하다.

 

 

 

 

 

 

 

 

 

 

 

 

 

 

 

 

 

 

 

 

 

 

 

 

 

 

 

 

 

 

 

 

 

 

 

 

 

 

 

 

 

 

 

 

 

 

 

 

 

 

 

 

 

 

 

 

 

 

 

 

 

 

 

 

 

 

 

 

올리고 보니 많이 읽지는 않았는데 내 생각은 많이 읽은 것 같다는...ㅎㅎ

지금 읽고 있는 책은 바로 <몽매빙휘> 시대물로설이다.

 

 

 

 

 

 

 

 

 

 

 

 

실제로 보니 표지가 무척 이쁘고 마음에 든다.

물론 내용도 그렇고.

<탐과>만 빼고 모두 고운님들께 선물 받은 책들이다.

덕분에 즐독을 하고 행복하게 읽었다.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 꾸벅"

 

새로 나온 신간들이 무척 많았다.

그 중에서 눈길이 가는 책들도 있었고

당장 보고싶은 책들도 있었고

보면서 군침만 흘린 책들도 있었고

 

 

 

 

 

 

 

 

 

 

 

 

 

 

 

 

 

 

 

 

 

 

 

 

 

 

 

 

 

 

 

 

 

 

 

 

 

 

 

 

 

 

 

 

 

 

 

 

 

 

 

 

 

 

 

 

 

 

 

 

 

 

 

 

 

 

 

 

 

 

 

 

 

 

 

 

 

 

 

 

 

 

 

 

 

 

 

 

 

 

 

 

 

 

 

 

 

 

 

 

 

 

 

 

 

 

 

 

 

 

 

 

 

 

 

 

 

 

 

 

 

 

 

 

 

 

 

 

 

 

 

 

 

 

 

 

 

 

 

 

 

 

 

 

 

 

 

 

 

 

 

 

 

 

 

 

 

 

 

 

 

 

 

 

 

 

 

 

 

 

 

 

 

 

 

 

 

 

 

 

 

 

김정란님의 <불의 지배자>는 청소년소설이다. 이 책은 너무너무 관심이 가는 책~!!!!!!! 3권이 완결일까? 완결이라고 안 적혀 있는 걸 보니 시리즈인가보다.

이 책은 꼭!!!! 꼭!!!! 봐야징~

 

 

 

 

 

 

 

 

 

 

 

 

 

 

 

 

 

 

 

 

 

 

 

 

 

 

 

 

 

 

 

 

 

 

 

 

 

<가부와 메이 이야기> 세트와 <이토준지 공포박물관> 세트는

반값도서다.

이토준지 공포박물관이 땡기네...

예전부터 보고싶었는데 우선 보관함에 담아두고 나중에~

 

 

 

 

 

 

 

 

 

 

 

 

 

 

 

 

 

 

 

 

 

 

 

 

 

 

 

 

 

 

 

 

 

 

 

오늘은 여기까지만 올린다.^^

진통제 한알 먹고 좀 누웠다가 보고 있는 책을 보고

옆지기 올 시간에 맞춰 저녁준비를 하는거다.^^

 

 

덧) 다시 책벌레가 되도록 열심히 부지런히 책을 읽어야겠당~*^^*

 



 
 
2014-07-29 17: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30 19: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태우스 2014-07-29 20:04   댓글달기 | URL
와 정말 책벌레세요. 전 너무 어영부영 보내는 시간이 많아요 그 시간만 아껴도 더 많은 책을 읽을텐데... 후애님과 제가 읽은 책이 겹치는 게 하나도 없네요ㅠㅠ 근데 진통제는 왜죠...?? 많이 안좋으신가요...? 제가 이전 페퍼를 안읽어서 뜬금없는 질문을 합니다. 죄송

후애(厚愛) 2014-07-30 19:47   URL
책벌레는 아니에요.^^;;;
앞으로 책벌레가 되도록 더욱 열심히 부지런히 읽어야겠어요~
정말 겹치는 책이 없나요?ㅠㅠ
요즘 편두통이 엄청 심해져서 진통제를 먹고 있어요..ㅠㅠ
미국에서 처방해준 진통제가 많이 독해서 위장약이라 함께 복용하는데 요즘 약이 잘 안 받네요..ㅠㅠ
앞으로 좋아질거라고 믿어요.^^
죄송하다니요.. 아닙니다.^^

하늘바람 2014-07-30 09:46   댓글달기 | URL
두통이 심하시니 어째요

후애(厚愛) 2014-07-30 19:48   URL
ㅠㅠ 울고싶어요

하늘바람 2014-07-30 09:47   댓글달기 | URL
명상 요가 같은걸 해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후애(厚愛) 2014-07-30 19:50   URL
명상 요가도 괜찮을 것 같네요.^^
안 그럼 다시 한의원 가서 침을 맞아 볼까 생각중이랍니다.

꼬마요정 2014-07-30 10:48   댓글달기 | URL
얼른 나으셔야 할텐데 말입니다. 몸이 아프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서 너무 슬퍼요ㅜㅜ

오랜만입니다. 후애님~ 여전히 책을 많이 읽으시네요~ 지금 읽고 계신 몽매빙휘는 어떤가요? 재미있나요? 요즘 시대물로설 중에 옛날만큼 재밌는 게 없어서 너무 슬프답니다. 범이설도 나오다 말고..ㅠㅠ

열혈강호는 아직도 나오나 보네요.. 흠..^^

후애(厚愛) 2014-07-30 20:03   URL
고맙습니다.^^ 네 맞아요..ㅠㅠ 몸도 그렇지만 특히 편두통이 심할 땐 울고싶어요..

정말 오랜만입니다~ 너무너무 반갑습니다!!!!*^^*
한동안 게으름 피우다가 이번에 책을 열심히 읽고 있답니다. ㅎㅎ
간만에 좋아하는 시대물로설을 접하니 눈에서 책을 뗄 수가 없었어요.ㅋㅋ
<몽매빙휘蒙昧氷徽 : 천상의 꽃으로 피오리다> 제목부터가 끌린 책이랍니다~
기녀의 로맨스라고 하지요.
처음에 답답하지만 나중에 갈수록 재미가 있습니다.
물론 보시는 분들마다 틀리겠지만 전 재밌게 읽고 있는 중이랍니다~^^

<탐과>와 <귀왕의 꽃> 읽어보셨나요?
<탐과>는 아주 재밌게 읽었습니다.
너무 재밌어서 나중에 다시 읽어보려고요.
<귀왕의 꽃>도 재밌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범이설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ㅠㅠ
4권까지 나오고 완결인 5권은 언제쯤 나올까요...ㅠㅠ
파란미디어에서 진산님의 <가스라기> 개정판이 나온다고 하네요.
<가스라기>도 무척 재밌게 읽었는데 <개정판>과 외전이 함께
나온다고 하니 무척 기대하면 기다리고 있습니다.^^
(원래는 올해 봄에 나온다고 했었는데 작가님이 지금 수정 중이라 하시니 언제 나올지 모르겠어요.)

열혈강호는 품절, 절판이 참 많습니다...ㅠㅠ
그래서 보고싶어도 못 보고 있어요..ㅠㅠ

보슬비 2014-08-02 14:19   댓글달기 | URL
정말 더운 여름날 재미있는 책 만큼 쉬원한 여름보내기도 없는것 같아요. ^^
태풍 때문인지 정말 많이 더워졌어요. 입맛도 잃기 쉬운 계절인만큼, 맛있는 음식 꼭꼭 잘 챙겨드셔서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오늘이 초복이라는 걸 고운님이 알려 주셔서 알았다.^^;;;

요즘 달력을 안 보고 사니까 몰랐다.

안 그래도 오늘 저녁에 잔칫국수와 부침개를 할까 했었다.

근데 초복이라고 해서 삼계탕을 끓일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옆지기한테 전화가 와서 물어보니 더운데 요리 하지 말고 그냥 양념과 후라이드 시켜서 먹자 그런다.^^

양념통닭은 옆지기가 무척 좋아하는거고 후라이드는 내가 무척 좋아하는 것.

그래서 오늘 저녁 메뉴는 치킨이다!!!!! ㅎㅎㅎ

 

지난 달부터 이달은 갖고싶은 로설이 너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서 속상하다..ㅠㅠ

빨리 나오라고 할 때는 안 나오고 천천히 나오라고 할 때는 이리 많이 나오고...ㅠㅠ

 

단영님의 <오복이>는 시대물로설이다.

책소개를 보니 너무 재밌어 보이는 책이다.

우선 이 책은 장바구니에 담아 두었는데 말일쯤에 주문할 수 있을까... ㅎㅎ

 

월우님의 <매분구 홍란> 이 책도 시대물로설~

책소개를 보니 이 책도 관심관심~

지금은 미출간이다..

이미지가 나오던데 여기에는 안 뜨네...

 

하여튼 이 네권은 소장하고 싶은 책이다~

 

 

 

 

 

 

 

 

 

 

 

 

 

 

 

 

 

 

 

 

 

 

 

 

 

 

 

 

 

 

 

 

 

이 무더위에는 호러소설이 딱 인 것 같다.

표지만 봐도 으스스하지만 그리 무섭지는 않다는...

 

 

 

 

 

 

 

 

 

 

 

 

 

 

 

 

 

 

 

 

 

 

 

 

 

 

 

 

 

 

 

 

 

 

 

 

 

 

 

 

 

 

 

 

 

 

 

 

 

 

 

 

 

 

 

 

 

 

 

 

 

 

 

 

 

 

 

 

 

 

 

 

 

 

 

 

 

 

 

 

가끔씩은 무협소설도 땡긴다.

근데 완결이 아니라서 지금은 아님.

 

많은 책들이 눈길이 가지만 지금은 땡기는 시대물로설만 우선 만족해야겠다.^^

새로운 시대물로설이 책장에 꽂힐 때마다 만족스럽고 마냥 행복하다.

안 그래도 고운님이 시대물로설을 선물로 보내 주셨는데 책장에 꽂아두니 너무 좋고 행복했다능.*^^*

 

즐겁게 재미나게 행복하게 잘 읽을께요~*^^*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꾸벅 



 
 
2014-07-18 18: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21 0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24 20: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14-07-29 15:41   댓글달기 | URL
사랑하는 고운님들께서도 더위조심하세요~!!!!
영양가 있는 음식 많이 챙겨 드시구요~
편안하고 행복한 한주 되세요~*^^*
 

1. 어제는 비가 조금씩 내리더니 오늘은 비와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있다.

으르릉~~크르릉

그리고 밖이 많이 어둡다.

꼭 저녁 같다는...

이런 날은 부침개와 함께 책을 읽는 게 딱 좋은 날씨~

비님을 서울에 계신 고운님께 시원하게 보내시라고 보내드리고 싶다.*^^*

"비님 고운님께 가 주셔요~!!!!!!"

 

 

2. 친구가 대구에 오기로 했는데 아직까지 연락이 없다.

쳇~

보고싶기도 하고 서운하기도 했지만 사정이 있어서 그런가보다 생각을 했다.

너무 기다리게 해서 친구가 얄밉기도 하지만...

그래도 같은 한국에 살고 있는데 언젠가는 보겠지...

이틀전에 꿈을 꾸었다.

친구가 꿈속에 안 좋게 보였다.

요즘 난 내 꿈을 무시를 못한다.

자꾸 마음이 쓰여 조금전에 친구한테 전화를 했더니 바로 받는다.

대구에 왔단다.

근데 어머님이 병원에 입원을 하셨단다.

가슴이 철렁

건강이 안 좋아지셔서 병원에 입원을 하셨는데 지금은 괜찮다고 하는 친구의 말

병문안 간다고 마구 우겨도 친구가 오지 말란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오지 말라고 했단다.

아마 어머님이 거절을 하시는 것 같다..

일주일 있으면 퇴원을 하니까 그 때 연락을 한단다.

나는 괜찮으니 어머님한테 신경 쓰라고 하면서 전화를 끊었다.

어머님을 뵙고 싶지만 나중에 집에 계실 때 찾아뵈야겠다.

 

어쩐지 꿈이...

 

3. 조금전에 책 선물을 받았다.

서재에 가서 감사의 인사를 남겼지만 그 분께서 서재를 안 하시니 남긴 글을 보실지 안 보실지

몰라서 내 서재에 감사의 인사를 남기고 싶었다.

 

 

 

 

 

 

 

 

 

 

 

 

 

보내 주신 책 오늘 잘 받았습니다.*^^*

즐겁게 행복하게 잘 읽을께요~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꾸벅

 

더위조심하시고요, 늘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너무너무 감사드리고 너무너무 고맙습니다!!!!!!!!!!!*^^*꾸벅



 
 
2014-07-18 14: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8 15: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요즘 대구 날씨가 엄청 덥다

밖에 나가기가 싫을정도록

계곡으로 피서가고 싶을정도록

 

2. 지난 주에 과외 갔다 온 옆지기가 봉지를 내일어서 봤더니 백도가 한가득이었다.

샀냐고 물으니 고맙게도 과외하는 분이 나를 갔다 주라고 주신 것이다.

내가 백도를 무척 좋아하는데... 어찌 아시고...

 

그리고 일요일은 고칠 것이 있어서 주인이 왔는데 백도와 고추를 주고 가셨다.

원래 난 복숭아 껍질 털 알레르기가 있어서 깨끗하게 씻어서 깎아서 먹는데 이 날 그냥 씻어서

입으로 깨물어 먹었는데 나중에 온 몸이 간지럽고 알레르기 증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아차~ 참 바보다...

다행히 병원에서 받아 둔 약이 있어서 복용을 했는데 밤 늦게까지 고생을 했다.

앞으로 깎아서 먹어야지~

 

두 분 덕분에 좋아하는 백도를 마음껏 즐겼다.

정말 감사하고 고맙다.^^

 

3.

 

 

 

 

 

 

 

지난 주에 막내조카가 카톡으로 연꽃 사진을 보내왔다.

쉬는 날 친구랑 경주에 갔는데 이모가 좋아하는 연꽃이 있어서 찍어서 보낸다 하면서

몇 장을 보냈는데 한장만 올린다.

나도 나중에 여유가 생기면 연꽃 구경가야겠다.

눈으로 직접 보고싶은 연꽃~

 

 

 

 

 

 

 

 

 

 

 

 

 

4. 어릴적에 돼지저금통이 있었는데 어디로 갔는지 기억이 없다.

이번에 홈플러에 가서 저금통 하나를 장만했다.

100원과 500원만 넣고 있는데 이 돈은 내 돈이 아니라 따로 쓸 데가 있는

돈이라서 아무도 손을 못 데게 했다는..

가득 차면 지폐로 바꾸고 저금을 하고 다시 모으고 다시 모으고...

재미가 쏠쏠할 것 같다.

 

 

 

 

 

 

 

 

 

 

 

 

 

5. 큰조카는 주말에 알바를 해서 함께 저녁을 못 먹고 막내가 알바를 마치고 와서 함께 간만에 저녁을 먹었다.

돼지갈비를 좋아해서 모두들 맛나게 먹었다.

입 가심으로 맥주 하나를 시켜서 언니랑 옆지기 그리고 처음으로 막내한테 맥주 한 잔을 따라 줬다.

울 조카들이 어른이 다 되었구나...

예쁘게 착하게 자라 주어서 얼마나 감사하고 고마운지 모른다.

 

 

 

 

 

 

 

 

 

6. 눈길이 가는 책들을 올려본다.

 

 

 

 

 

 

 

 

 

 

 

 

 

 

 

 

 

 

 

 

 

 

 

 

 

 

 

 

 

 

 

 

 

 

 

 

 

 

 

 

 

 

 

 

 

 

 

 

 

 

 

 

 

눈길이 가는 로설이 많이 나와 있었네.

모두 재밌어 보이지만 난 여전히 시대물로설이 좋앙

 

 

 

 

 

 

 

 

 

 

 

 

 

 

 

 

 

 

 

 

 

 

 

 

 

 

 

 

 

 

 

 

 

 

 

 

 

 

 

 

 

 

 

 

 

 

 

 

 

 

 

 

 

 

 

 

스티븐 킹의 책이 나왔구나...

환상적이 표지~

내용도 궁금해~

 

 

 

 

 

 

 

 

 

 

 

 

 

 

 

 

 

 

 

 

 

 

 

 

 

 

박완서 선생님의 <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이 책은 예전에 소설 책으로 읽었지만 다시 이 책으로 읽고싶다.

 

 

 

 

 

 

 

 

 

 

 

 

눈길이 가는 책들이 많았지만 오늘은 여기까지만 올리고 싶다.

 

날씨는 덥고 은행은 가야하고...

시내도 가야하는데...

지금 많이 망설이고 있는 중이다.

그래도 나갔다 와야한다.ㅠㅠ



 
 
2014-07-15 1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7 1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5 2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7 14: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용혜원 시인의 좋은글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게 하소서-

 

우리는 살아가면서 본의 아니게 남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누구나 한번쯤은 있었을것입니다.

물론 상처를 받은 적도 있을 것 이구요....

 

별 의미없이 가볍게 던지말에 누군가는

상처를 받을 수도있을것입니다.

무심코 던진돌에 개구리가 맞을 수 있듯이..

상처 받지도 말고 상처를 주는 사람도 되지 않았음 합니다.

 

"먼저 고맙다고 먼저 미안하다고 말한다면

사람 관계는 나빠질래야 나빠질 수가 없습니다."

 

"사람 관계에서는 이기고 지는 것이 없습니다.

먼저 고맙다고 먼저 미안하다고 말하세요."

<어떤 하루 中에서>

 

 

 

☆ 시인 용혜원 ☆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게 하소서-

 

별 의미없이 행하는

눈짓하나,말 한마디,행동 하나가

때로는 남에게

커다란 상처를 줄 수있으니

나의 말과 행동을 주관 하소서.

 

나보다 남을 먼저 배려하는

마음의 여유를 갖게 하소서.

 

나만의 위해 삶을 가는 것은

도리어 나 자신을 울 안에

스스로 가두는 것이니

 

남에게 뼈 아픈 상처를 주지 않고

마음의 깊은 상처까지 감싸 안을 수 있는

넉넉한 사랑을 갖게 하소서.

 

삶이 분주하고 바쁘다며

차곡차곡 쌓여지는 스트레스로 인하여

무의식 중에 나타나는 신경질적인 반응과

순간순간 분출되는 혈기를

가라 앉히게 하소서.

 

예상치 못한 돌발적인 행동 하나하나가

무심히 내 뱉는 말 한마디가

남의 가슴에 날카롭게 꽂혀진다면

그 상처로 인해 아파하는 고통이 크니

남에게 상처를 입히지 않게 하소서.

 

모든 삶에 오직 자비의 마음을 본받으며

사랑을 이루게 하소서.

 

용혜원 시인의 좋은글 중에서



 
 
2014-07-10 19: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1 1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0 2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7-11 1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보 2014-07-11 15:11   댓글달기 | URL
저는 타인에게 제가 상처받지 않게 해달라고 매일매일 기도하는데,,,
그리고 당연히 저도 타인에게 상처주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는데 상처를 주는일보다 상처를 받는일이 더 많은듯해요,

후애(厚愛) 2014-07-15 12:41   URL
아... 어찌 저랑 같을까요...
예전이나 지금이나 저도 마음속으로 빈답니다..
앞으로 상처받지 않고 웃으며 행복하게 살아가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