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 값은 내가 낼게 서정시학 서정시(시인선) 131
이종문 지음 / 서정시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마운 땅!!!!!!

낙엽




뛰어내리는 것도 물론 엄청 무섭지만 더 이상 버티기에
는 팔이 너무나도 아파


두 눈을 질끈 감고서 잡은 손을 놓았어요




죽었다, 싶었는데 누가 받아 주더군요
이게 누구야 하고 살며시 눈을 뜨니
세상에, 땅이더군요, 땅이 받아주더군요



땅의 모가지를 힘껏 껴안고서 엄마아 외치고선 긴긴 잠
을 잤는데요,


아 나도 땅이더군요, 땅이 되어 있더군요



 
 
함께살기 2014-11-28 13:02   댓글달기 | URL
나무에서 잎이 져서 땅으로 떨어져
새로운 흙이 되는 가을이
깊어
이제 겨울 문턱이네요

2014-11-28 1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happybook7 2014-11-28 16:23   댓글달기 | URL
겨울이 성큼느껴지네요ㅎ
 
묵 값은 내가 낼게 서정시학 서정시(시인선) 131
이종문 지음 / 서정시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박을 사기 전에 먼저 나도 수박을 두드려본다

살짝

다 익었는지

아니면

살짝

덜 익었는지

 

수박을 노크한다고 생각 해 본적은 없다

그냥 소리를 듣기 위해서 두드려본다는 것 뿐

이 시를 읽고 보니 두드려본다는 것보다

노크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수박을 노크할 때




똑.똑


똑.똑.똑


수박을 노크할 때


수박이 도로 나를 똑.똑 노크하는 느낌


익었나?


똑.똑,똑.똑.똑


아직


덜 익었군


그래



 
 
2014-11-28 1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어제는 할 일이 있었는데 아무래도 옆지기를 따라 병원에 가야 할 것 같아서 갔었는데 잘 했던 것 같다.

혼자 보냈으면 옆지기 혼자 병원을 헤매고 다녔을 것이다.

이비인후과에 갔더니 옆지기 귀에 물이 한 가득이다.

검사를 하고 귀 근처에 마취제를 놓고 물을 뺀다.

그리고 감기약 처방약을 받았고.

병원에서 거의 3시간을 보냈다.

그동안 나는 죽는 줄 알았고.

갈수록 몸이 불편하고 숨을 제대로 못 쉬고...ㅠㅠ

기분도 불쾌해지고, 신경이 날카로워지고, 짜증이 나고...

하여튼 무척 안 좋은 상태였다.

 

어제 병원비도 많이 나가고, 전화가 와서 받으니...

열도 받았고... 이리저리 짜증이 난다.

 

오늘은 출근을 했는데 여전히 안 좋은 옆지기다.

 

2. 어제 병원일 다 보고 나와서 서문시장에 갔었다.

가면서 군밤을 사고, 쫄깃쫄깃한 도너츠를 사고, 그리고 만두를 사고.^^

 

마지막으로 옆지기랑 아침, 점심, 저녁겸으로 칼국수랑, 수제비를 먹고왔었다.

 

3. 오늘도 예쁜 책들이 보여서 올려본다.

 바람의 바다 미궁의 기슭
오노 후유미 지음, 추지나 옮김, 야마다 아키히로 일러스트 / 엘릭시르 / 2014년 12월

 

2권이 나왔네.

아직 미출간이다.

 

박소정님의 <모란꽃이 모랑모랑 피어서> 시대물로설인데, 무척 눈길이 가는 책이다.

 

 

 

 

 

 

 

 

 

 

 

 

 

 

 

 

 

 

 

 

 

 

 

 

 

 

 

 

 

 

 

 

 

 

 

 

 

 

 

 

 

 

 

한국판, 영문판 미니북은 가격이 저렴하네.

 

 

 

 

 

 

 

 

 

 

 몬스터 스토리 시리즈 세트 - 전5권
티그 토머스 엮음, 김후 옮김 / 니케주니어 / 2014년 12월

 

 

 

 

 

 

 

 

 

매일 매일 신간들이 많이 나온다.

11월달도 얼마남지 않았는데...

12월은 어떤 신간들이 나올지 은근히 기대가 된다.

내가 기다리는 책들이 나오면 참 좋을텐데...

 

금방 옆지기한테 전화가 왔다.

무사히 어린이집 마치고 학원에 가는 길이라고.

그리고 괜찮다고 하니 다행이다.

한시름 놓았다.

 

어제까지 나를 건드리면 터질 것 같았는데...ㅎㅎㅎ

컵라면 먹고싶당~

먹어야겠당~



 
 
2014-11-27 14: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8 1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7 17: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8 1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7 18: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8 1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8 2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9 00: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걷고 싶어서 걷다가 발길이 여기에서 멈추었다.^^

밟고 가기에는 너무 예쁘고 해서...

어제는 비가 내렸다.

오늘은 비가 안 내리지만 하늘이 흐리다.

속이 너무 허하다...

뭔가 불편하기도 하고...

 

2. 옆지기는 감기에 걸려서 고생 중이다.

약국 약이 듣지를 안 해서 내일 병원 예약을 해 놓았다.

오늘 하루 더 쉬라고 했더니 기어이 학원에 가야한단다.

차라리 옆지기가 아프지 말고 내가...

미국에 있을 때 건강하고 감기에 걸리지도 않았는데..

에그...ㅠㅠ

 

3. 갖고싶은 책들이 또 눈길을 끄는구나...ㅠㅠ

 

서아님의 <비밀을 품은 꽃>

송주희님의 <황제의 여자>

한기라님의 <매혹의 횡단>

한승희님의 <밤을 걷는 선비> 9권

<밤선비> 이미지가 안 뜨는거야~

 

 

장바구니에 담아 두었던 책들을 몇 권 삭제하고 또 새로운 책들을 담고... ㅎㅎㅎ

<밤선비>9권이 나와서 당연히 장바구니에 담아 두었다.

10권과 함께 내 주시지...ㅠㅠ

기다리다 정말 목 빠지겠당~

다음달쯤에 주문 들어가야겠당~^^

 

 

 

 

 

 

 

 

 

 

 

 

 

 

 

 

 

 

 



 
 
2014-11-25 14: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14: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4-11-25 14:35   댓글달기 | URL
여기도 지난 주에 낙엽이 많이 떨어져서 그런지 이번주엔 나무가 잎이 별로 없어요.
정가제 이후에도 여전히 책에 대한 관심 많으시군요. ^^ 매번 올 때마다 새롭고 반가운 책 많이 만나서 좋아요.
후애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후애(厚愛) 2014-11-27 13:57   URL
갈수록 나무에 잎이 없어지네요.
잎이 없어서 나무가 많이 추울 것 같아요.
네 눈길이 가는 책들이 많이 나오네요.^^
그래도 눈으로 구경만 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mira 2014-11-25 14:50   댓글달기 | URL
저도 요며칠 속이 안좋아 고생 중인데 후애님과 부군에 건강에 빨간불이군요 어여 쾌차하세요

후애(厚愛) 2014-11-27 13:58   URL
건강조심 꼭 하셔요~ 고맙습니다.^^

2014-11-25 18: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7 14: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오늘 장바구니에 담아 둔 책들이 몇 권이 된다.

그 중에서 빼고 담고 또 빼고 담고... ㅎㅎㅎ

근데 마일리지가 많이 줄어 든 것 같다...ㅠㅠ

 

 

 

 

 

 

 

 

 2. 수요일은 정말 피곤한 날이였다.

 시력검사를 끝내고 병원가서 약 처방 받고 나서

 점심으로 먹은 칼국수~

 이 집은 언제나 가격이 저렴하고 양도 많이 주는 맛 있는 칼국수~

 

 3. 반찬을 만들고 소고기 막구이~

 이 동네에는 막구이를 잘 모르더라~

 그래서 예전에 살던 용산동에 볼 일이 있어 갔다가 사 왔다.

 어제 저녁으로 먹었는데 간만에 먹으니 너무 좋았어~ >_<

 

 4. 눈길이 가는 책들과 궁금한 책들 관심가는 책들이 많구나..ㅠㅠ

윤태호님의 <파인> 호러, 공포~

저자사인본이구나...ㅠㅠ

 

 

 

 

 

 

 

 

이지은님의 <두번째 앨리스> 세트도 저자사인본~ 이 책은 포기~

 

5. 젤리빈님의 <묘진전>

정말 애타게 기다리고 있던 2권이 나와서 반가웠다.

물론 1권은 구매도 안 했지만...^^;;;

1권은 7월 말쯤에 나왔는데 도대체 몇 개월만에 2권이 나온거야!!!!!!

빨리 나오면 좋겠는데 너무 천천히 나온다..ㅠㅠ

그나저나 완결되면 구매할까 생각중인데 너무 보고싶은 책이라 고민중이다.

 

 

 

 

 

 

 

 

 

 

 

 

 

 

 

 

 

6. 이상훈님의 <한복 입은 남자> 장영실 미스터리,

역사추리소설이다.

송여희님의 <셔터맨과 우렁각시> 로맨스소설~

이 두권도 많이 땡기는 책이다.

 

 

 

 

비바람님의 <교도소 바둑> 책 가격이 5,000원이네.

 

7. 벌써 주말입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감기조심하셔요~^^



 
 
2014-11-21 14: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1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1 16: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1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4-11-21 17:19   댓글달기 | URL
묘진전도 조금 읽었는데, ... 무서운 옛날 이야기? 같았는데, 맞는지 자신이 좀 없네요. 앞부분 보고 못 봐서.
<파인>이라는 책이 가끔 보였는데, <미생>작가님 책이네요. 오, 그러나 여기도 호러...^^;

후애(厚愛) 2014-11-25 13:23   URL
네 무서운 옛날 이야기가 맞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더욱 땡기는 만화에요.
<파인>은 호러, 스릴러 만화인 것 같은데 눈길은 가는데 그냥 포기하려고요.^^

2014-11-22 14: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1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1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13:2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