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비가 내린다.

날씨가 겨울같다...ㅠㅠ

으슬으슬 춥다..ㅠㅠ

가을은 무척 짧은 것 같다..ㅠㅠ

가을이 길고 겨울이 짧으면 좋은데...

지금쯤 낙엽들이 많이 떨어졌겠지...ㅠㅠ

 

1. 노른노른~

바삭바삭~

그저께 옆지기가 고등어가 먹고싶다 해서

어제 농협가서 사 가지고 왔다.

원래 옆지기는 가시 있는 생선을 아예 안 먹는데

고등어 가시 바르기 좋아서 먹고,

갈치는 아예 안 먹는다.

가시가 너무 작아서...

내가 가시를 발라 주어도 옆지기 입안에 가시가

들어있다는...ㅎㅎ

그래서 갈치는 나보고 다 먹으라고 하는 옆지기다.

나야 좋지~^^

 

 

 

 

 

 

 

2. 오늘은 할로윈~

옆지기가 주더라~ ㅋㅋㅋ

미국에 있을 때 친구들한테 사탕과 초콜릿 많이 받았는데...

그래도 옆지기만으로도 충분하고 행복하다.^^

 

3. 내일은 11월~

엄청 빠르게 지난간다.

정신이 하나도 없네...ㅎㅎ

그래도 가을에는 책을 좀 많이 읽은 것 같다는...

 

4. 오늘도 이쁜 책들을 올려 보아요~^^

 

 

 

 

 

 

 

 

 

 

 

 

 

 

 

 

 

 

 

 

 

 

 

 

 

 

 

 

 

 

 

 

 

 

 

 

 

 

 

 

 

 

 

 

 

 

 

 

 

 

 

 

 

 

 

 

 5. 이번에는 시대물로설이 없다.ㅠㅠ

현대물은 거의 눈길이 안 가서 안 올리지만 시대물로설이라도 있음 올렸을텐데... 요즘 기다리고 있는 책들이 있는데 언제쯤 나올까...

 

먼저 진산님의 <가스라기> 개정판과

<수니> 책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연히 검색하다 보니 11월, 아니면 12월쯤에 나온다고 하는데... 원래는 올해 봄에 나오기로 했는데...ㅠㅠ

좀 더 기다리고 있으면 나오겠지...

정은궐님, 최은경님, 이지환님 등 시대물로설이 안 나오고 있다.

혹시 12월에 내시려나...

이 분들 로설은 은근히 기대가 되는데...

 

 

 

송언님의 <우리 동네 만화방>

그림책이 눈길이 간다.

<소년은 늙지 않는다> 이 책도 궁금~

 

 

 

 

 

 

 

 

 

 

 

 

호즈미님의 <안녕, 소르시에> 이 책도

재밌어 보이고 눈길이 가고 궁금하다.

 

 

 

 

 

 

 

 

 

 

 

 

 

 

 

 

 

 

 

 

 

 

 

 

 

 

 

 

눈길이 가는 책들이 너무 많구나..ㅠㅠ

그래도 내 눈이 즐겁다~

 

 

 

 

 

 

 

이번에는 반값도서 몇 권을 올려본다.

 

 

 

 

 

 

 

 

 

 

 

 

 

 

 

 

 

 

 

 

 

 

 

 

 

 

 

 

 

오늘도 여기까지~

 

벌써 주말입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감기조심하세요!!!!!!^^

 

 



 
 
2014-10-31 16: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31 17: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31 16: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31 17: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mira 2014-10-31 17:25   댓글달기 | URL
저는 고등어 갈치 다좋아해요. ㅎㅎ 막 먹고싶네요. 고등어 너무 잘구워졌는데요
 
가문을 위하여
김원경 지음 / 동아(커뮤니케이션그룹동아)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원경 작가님 시대물로설은 즐겨 읽는다. 이번에는 고운님이 보내 주셔서 아주 즐겁게 행복하게 읽은 책이다. 근데 이분 책들은 정말 야하다는.^^; 월하정인도 그렇고 동화관야담도 그렇고. 출간 예정작을 보니 모두 시대물로설인 것 같다.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중~ 고운님 다시한번 감사드려요~*^^*


 
 
 
유랑화사 2 - Novel Engine POP
정연 지음, R.알니람 그림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껴 두었다가 3권 나오면 읽을까... 아니면 먼저 읽을까... 페이지수가 적어서 너무 아쉽다.


 
 
 

지난 주 금요일은 기분이 많이 안 좋았고

옆지기도 기분이 많이 안 좋은 금요일이었고

 

10월도 얼마남지 않았다.

10월이 지나가면 11~

빠르다, 정말 빠르다~

 

1. 지난 주 일요일은 시내에 갔었다.

옆지기가 읽을 책이 필요하다해서 알라딘 중고서점에 갔었다.

가기 전에 지루하고 소장하고싶지 않은 로설들을 정리했다.

대충 정리해서 중고서점에 갔더니 정말 로설 중고는 얼마 안 주네...ㅠㅠ

700원 아니면 900

최고 많이 주는 가격이 천원 정도 되겠네...ㅠㅠ

요즘 옆지기는 액션이나 호러, 미스터리가 많이 땡긴다 한다.

중고서점에서 대충 3 골랐다.

나중에 알라딘에서 스티븐 킹 외국도서를 찾아봐야겠다.

 

 

2. 나와서 음식점에 들어갔다.

옆지기는 찹쌀수제비를 시키고,

난 김치말이 국수를 시켰다.

그리고 납작만두랑~

찹쌀수제비 사진만 건지고 나머지 사진은 다 날아가 버렸다..ㅠㅠ

 

이 집 음식 정말 맛 있게 하더라~

메뉴를 보니 40가지~

옆지기가 기회가 오면 40가지 메뉴를 다 먹어보고 싶다 하고.

무엇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좋았다.

 

시내 근처에서 알바를 하는 큰조카를 보러갔다.

예쁜 얼굴이 반쪽이더라~

살이 쏙 빠져서...ㅠㅠ

우릴 보고 어찌나 좋아하던지...

굶지 말고 밥 챙겨 먹으라고 얼마 안 되는 용돈을 줬더니 안 받으려고

하는 걸 끝까지 주고 왔다.

 

 

 

 

 

3.영국산 초콜릿

벨기에 커피맛 캔디

벨기에 커피맛 캔디는 예전에 먹었는데

더 이상 찾을 수가 없었다.

이번에 시내갔다가 발견~ @_@

 

고운님께도 드리고 싶다는...*^^*

 

 

 

 

4. 이번에도 책들을 올려본다.^^

정연님의 <유랑 화사> 2권이 책으로만 나왔다!!!!!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했던 책!!!!

책 값만 구천원인데 그럼 오디오가 19,800원이었다니...

정말 비싸!!!!

 

책을 주문했는데 오늘 온단다.

 

 

 

 

 

 

 

 

 

 

 

 

 

 

 

윤민님의 <꽃은 묵은 가지에서 피네> 세트로 예약주문 해 놓았다.

30일이 수령날인데...

오늘 보니 낱권으로 나와서 올려본다.

페이지수가 632, 672,636페이지~

 

정은숙님의 <완월> 시대물로설~

궁금하고 읽어보고싶은 책~

당분간 책 주문은 자제해야한다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도 여기까지~ 

 

피로 100%

수면부족 100%

기분은...음...음... 글쎄...^^;;;

 

 

침은 몸에서 거부반응을 일으키고

한약이나 홍삼은 만만찮은 가격이고

에휴... 모르것다...

 

 



 
 
2014-10-28 14: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8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8 16: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8 16: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8 2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9 1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늘바람 2014-10-29 10:33   댓글달기 | URL
찹쌀 수제비 맛나보여요. 어쩜 재미난 책들을 잘도 찾아내신대요.

후애(厚愛) 2014-10-29 12:22   URL
찹쌀 수제비 한숟가락 떠서 먹었는데 정말 맛 있었어요~
책들이 그저 눈길이 가더군요^^

서니데이 2014-10-29 21:39   댓글달기 | URL
찹쌀 수제비, 동글동글 해서 단팥죽에 들어가는 것처럼 보여요.
날이 추워지니까 따뜻한 음식 보면 맛있을 것 같아요.
그렇지만 캔디나 초콜렛 맛이 더 궁금해요.^^

후애(厚愛) 2014-10-30 17:41   URL
단팥죽 먹고싶네요.
추울 땐 정말 얼큼하고 따끈따끈한 국물이 최고지요.
제가 커피맛을 무척 좋아합니다.
벨기에 커피맛 캔디도 그렇고 초콜릿도 무척 맛 있습니다.^^
 

1. 간만에 햇님이 얼굴을 내민 오늘~

춥지도 덥지도 않은 적당한 날씨~

농협가는 길에 낙엽들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

떨어진 낙엽들을 보는데 왜 갑자기 서글퍼지는건지...

 

2. 지금 삼일째 가슴과 심장이 많이 아프다...

아픈 것 보다 통증이 심하다고나 할까...

미국에 있을 때 두번씩이나 수술한 겨드랑이가 다시 통증이 오더니

그 통증이 가슴과 심장쪽으로 가는 것 같다.

예전에 의사가 했던 말이지만 통증이 다시 심하니 짜증이 난다...ㅠㅠ

이렇게 통증이 오다가 나중에 괜찮아지는데 이번에 좀 오래 가는 것 같아서...

얼음으로 찜질을 하니 그나만 좀 괜찮다.

 

3. 갖고싶은 시대물로설이 있어서 두 권 주문을 했다.^^

신간이 나왔을 때부터 관심가던 책이라서 미루다가 오늘 해 버렸네..ㅎㅎ

 

4. 시원하게 오뎅국을 끓여서 먹었다.

대파, 새송이버섯,콩나물,마늘 넣고 끓인 오뎅국~

무까지 넣으면 더 좋았을텐데 깜빡했다.

그래도 옆지기랑 오뎅을 좋아해서 시원하게

맛 나게 잘 먹었다.

다시마랑 멸치를 좀 사다놔야겠다.

앞으로 육수가 더 필요할 것 같아서...

 

 

 

 

 

 

 

 

 

5. 눈길이 가는 책들과 궁금한 책들을 올려본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특별판)
진주 지음 / 신영미디어 / 2014년 10월

 

진주님의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현대물로설~

10쇄 증판 기념으로 출간된 특별판이다.

눈길이 자꾸 가는구나~

 

아뉴스 데이 박스 세트 - 전4권
황미나 글.그림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6월

 

 

 

 

 

 

 

 

 

 

 굿바이 미스터블랙 1~4권 박스세트 - 전4권
황미나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3월

 

 

 

 

 

 

 

 

 

 

 

 

 

 

 

 

 

 

 

 

 

 

 

 

 

 

 

 

 

 

 

 

 

 

 

 

 

 

 

 

 

 

 

 

 

 

 

 

 

 

 

 

 

 

 

 

 

 

 

 

 

 

 

 

 

 

 

 

 

 

 

 

 

 

 

 

표윤명님의 <위작>과

임인규님의 <무덤골 야사>

그리고

김수현님의 <땡추>1권

(1권밖에 안 나온 상태다)

 

이 분들의 책들은 꼭 읽어보고싶다.

궁금하고 관심가는 책들~

 

미쓰다 신조의 <노조키메>도 궁금해~

 

 

 

 

 

 

 

 

 

 

 

 

 

 

 

 

 

 

 

 

 

 

 

 

 

 

 

 

 

 

 

 

 

 

 

 

 

 

 

 

 

 

 

 

 

 

 

 

 

 

 

 

이쁜 그림책들도 많이 나왔다.

 

 

 

 

 

 

 

 

 

 

 

 

 

 

 

 

 

 

 

 

 

 

 

 

 

 

 

 

 

 

 

 

 

 

 

 

 

 

눈길이 가는 책들,

궁금한 책들,

관심가는 책들이 눈에 많이 보인다.

앞으로 어떤 신간들이 나올지 궁금궁금~

 

내일은 금요일~

벌써 주말이 다가오네...

정말 빠른 시간~



 
 
서니데이 2014-10-23 18:48   댓글달기 | URL
어, 십이국기. 저도 저 책 예약판매한다는 메일 받았는데, 12월에 출간예정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요.
그렇지만 지난 번 한국어판으로 11권까지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떨지 ^^;
관심은 가고 있지요.

맨 마지막 줄의 꽃밥(하나맘마), 슈카와 미나토의 책은 가장 처음 나온 책을 가지고 있어요. 그 책이 벌써 여러번 나오는 것 같습니다. 표지가 달라져서 보니까 출판사가 달라졌어요. 번역하신 분은 같은 것 같구요. 한 번 찾아봐야 겠어요. 어딘가 깊숙하게 들어있어서...

2014-10-23 2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3 23:4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