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비가 내린 대구~

지금은 그쳤지만 아직 많이 흐린 날씨~

다시 비가 내릴 것 같은 생각~

가을 날씨를 즐기기전에 겨울이 빨리 올 것 같은 날씨~

 

요즘은 단감과 홍시가 많이 땡긴다.

아무래도 아지야 집에 갔다와야할 것 같다.^^

그 집 과일이 최고로 맛이 있으니...

 

2. 간밤에 온 몸은 차가운데 몸 안은 부글부글 끓었다는...

열이 많이 나서 끙끙 앓고 오늘 일어나니 두통이 어찌나 심하던지...

기운도 하나도 없고...

두통약 하나 먹고나니 지금은 좀 괜찮은 편이다.

 

 

 

3. 지난 주에 끓여 먹은 김치갈국수~

대파, 송이버섯, 묵은김치를 넣고 끓였는데 옆지기가

맛 있다고 어찌나 잘 먹던지...

얼큼하고 시원한 국물에 반주로 쏘주 한잔~

간만하게 육수를 해서 만들었는데 너무 맛 있었다!!! ㅎㅎ

 

반찬이 없을 때 가끔씩 해 먹어야겠당~

 

 

 

 

 

윤민님의 <꽃은 묵은 가지에서 피네> 세트~ 시대물로설~

 

눈길이 엄청나게 간 책이다.

근데 알라딘 사이트에는 216페이지라고 해서 많이 놀랍다.

가격은 이리 비싼데... 페이지수가 너무 적은 것이다.

그래서 인터넷 검색을 했더니 '벽돌사이즈'라고 해서 웃었다는 것.

그리고 권당 640 내외라는 것.

엄청 두꺼운 시대물로설이다.

난 이런 책이 너무 좋아 >_<

 

 

 

그리고 이 책을 반드시 소장해야 한다는 것과 꼭 읽어봐야 한다는 글들을 많이 봤다.

연재 때 인기가 많았던 시대물~

예약주문할까 망설이다가 먼저 페이지수를 확실하게 알고 싶어서 알라딘에 문의를 했더니 아직도 감감무소식~

그래서 직접 출판사에 문의를 했다. ㅎㅎ

각 권 600페이지가 넘는다.

그래서 가격이 비싸구나...ㅠㅠ

그래도 너무 비싼 것 같다는...^^;;;

그래도 600페이지가 넘는 시대물로설에 도전하고 싶다!!!!!!

당연히 소장이고.^^

오늘쯤 예약주문할까? 말까?

갖고싶은 책이라서 해야겠지~

 

 

 

 

 

 

 

 

 

 

 

 

 

 

 

 

류재민님의 <왕은 웃었다> 한국판타지/ 환상소설~

 

1,2권은 사인본으로 소장중이다.

근데 3,4,4.5,5권은 아직도 구매를 못했다.

5권은 정말 오랜만에 나왔다.

거기다 친필 사인본이라니...ㅠㅠ

어쩔꺼나...

시리즈라서 채워야 하는데...

그나저나 완결은 언제 끝나는거야~

 

 

 

 

 

 

 

 

 

 

 

 

 

 

 

 

 

 

 

 

 

 

 

 

 

 

 

 

 

 

 

 

 

 

 

K-픽션 1~5권 세트 - 전5권
박민규 외 지음, 전승희 외 옮김 / 도서출판 아시아 / 2014년 9월

 

 

 

 

 

 

 

 

 

 

 

 

 

 

 

 

 

 

 

 

 

 

 

 

 

 

 

 

 

 

 

 

 

 

 

 

 

 

 

 

 

 

 

 

 

 

 

 

 

 

 

 

 

 

 

 

 

 

 

 

 

 

 

 

 

 

 

 

 

 

 

 

 

[오디오북 한정판 + 친필 사인본 + 1천원 적립금] 알사탕 총 300개

 

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4년 10월

 

 

 

 

 

 

 

 

다시 비가 내린다.

비가 온다고 옆지기는 투덜투덜~

 

주말도 금방 지나가 버렸다.

다시 한주가 시작 되었다.

도대체 주말을 어떻게 보냈는지도 모르겠다.

오늘 일어나니 월요일~ ㅎㅎㅎ

 

 

가격이 비싸서 취소를 했는데 도대체 책은 언제 나오는건지...

15일 예약판매종료가 되었다가 다시 예약판매라니...ㅠㅠ

책으로 구매하려고 했더니 다음달 되어야하나?

너무 심하다...ㅠㅠ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데 이러다 목 빠질까 걱정이다. ㅋㅋㅋ

다음 3권도 오디오랑 함께 나온다고 하니...ㅠㅠ

 

빨리 책만 판매하면 좋겠다!!!!!!!!!!!!!!!



 
 
2014-10-20 13: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0 14: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0 15: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0 16: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lmicah 2014-10-20 16:26   댓글달기 | URL
저도 대구사는데ㅎ 반갑습니다 김치칼국수... 정말 먹고싶네요ㅎ

후애(厚愛) 2014-10-20 16:56   URL
대구에 사시는군요, 저도 너무 반갑습니다.^^
흐린 날 김치칼국수가 최고지요. ㅎㅎ
얼큼해서 참 맛 있었습니다.^^

편안한 오후되시고 행복한 한주되세요~^^

2014-10-20 1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0 21: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카톡이 왔다.

이모 머해욤

누구여?

이모 예쁜 큰조카!!!!!

나한테 조카가 있었나? ㅎㅎㅎ

이모오오오오오오오~

귀 아퍼!!!!!! ㅋㅋㅋㅋ

 

안부 묻고 학교 과제로 에코백을 만들었다고 사진도 보내주는 큰조카~

나중에 이모 작은 북커버 하나 만들어 달라고 했더니 생각해 보고 그런다.^^

난 역시 조카들한테 너무 약해~

 

2. 뒤늦게 가을에 모기가 극성이다..ㅠㅠ

그것도 어찌나 독한지...ㅠㅠ

물려서 물파스를 발라도 소용이 없다.

간지럽고 빨갛게 변한 내 다리~ 흑흑흑

약을 뿌려도 소용이 없고

홈매트를 켜도 소용이 없고

옆지기랑 나란히 누워서 책을 읽고 있으면 윙윙~

보이지도 않는 모기 잡는다고 설치는 나...^^;;;;

 

3. 이집에 이사 올 때 부동산과 주인 할매가 하는 말이

이웃집 참 조용해요- 거짓말

이웃집 착한 사람들이 많아요- 거짓말

동네가 조용해서 살기에 좋아요-약간 거짓말

 

4. 관심책들과 눈길이 가는 책들, 그리고 궁금해서 읽어보고 싶은 책들을 올려본다.^^

 눈길이 자꾸 가는구나~ ㅎㅎㅎ

 

 

 

 

 

 

 

 

 

 

 

 

 

 

 

 

 

 

 

 

 

 

 

 

 

 

 

 

 

 

 

 

 

 

 

 

 

 

 

 

 

 

 

 

 

 

 

 

 

 

 

 

 

 

 

 

 

 

 

 

 

 

 

 

 

 

 

 

 

 

 

 

 

 

 

 

 

 

 

 

 

 

 

 

 

 

 

 

 

 

 

 

 

 

 

 

 

 

 

 

 

 

 

 

 

 

 

 

 

 

 

 

 

 

 

 

 

 

 

오늘은 시대물로설이 없어서 못 올렸다.

앞으로 또 어떤 신간들이 나올지 기대반, 걱정반이다..ㅠㅠ

 

 

 

 

 

 

 

 

 

아래는 요코미조 세이시 책들이다.

궁금해서 꼭 보고싶은 책들이기도 하다.

근데 표지들이 정말 걸작이라는 것.

추리/미스터리라고 하는데 공포/호러(?) 같은 표지라는 것~

 

 

 

 

 

 

 

 

 

 

 

 

 

 

 

 

 

 

 

 

 

 

 

 

 

 

 

 

 

 

 

 

 

 

 

 

 

 

 

 

 

 

기회가 오면 한 권씩 사서 보고싶은 책들~

(근데 너무 많다...ㅠㅠ)

그래도 너무너무 궁금한 책들~ ^^



 
 
서니데이 2014-10-16 14:34   댓글달기 | URL
긴다이치 시리즈 좋아하시나요. 저 중에 몇 권 읽어본 적 있는데, 워낙 많아서 다 읽지는 못했구요. 추리/ 미스터리이긴 하지만, 약간 으스스해요.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 도 집에 있어요. 그 책도 역시 약간 ...
요즘 모기 닿기만 해도 부어요. 잡기도 힘들고, 저녁이면 반갑지가 않네요. 물렸을 때, 긁지 않고, 물로 씻으면 그래도 빨리 낫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도 많이 심하면 약 바르거나, 병원 가야지요, 뭐. ^^

서니데이 2014-10-16 15:37   URL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 제가 가지고 있는 건 구판이고, 얼마전에 새로 나왔다는 거네요.
표지가 같아서 그런 줄은 몰랐어요. ^^

2014-10-16 1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6 1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6 2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14-10-20 14:07   댓글달기 | URL
답글 못 달아서 죄송해요.^^;;;
다음에는 꼭 달깨요~*^^*
 

가을에 여행이라도 가면 좋겠지만 올해는 조용히 집에만 있어야겠다.

아님 조만간 동화사라도 다녀오던지...

가서 108배도 드리고 와야겠다.

마음이 시킨다.^^

지금 동화사도 단풍이 이쁘게 들었겠지~

 

가을 덕분에 요즘 책도 그럭저럭 많이 읽고 있는 편이다.

가을에만 되면 집중이 더 잘 되는 것 같다는...

참 이상해~

 

근데 요즘 정말 날씨가 많이 쌀쌀하다..

이러다 가을도 금방일 것 같은 생각이 든다..ㅠㅠ

 

피로가 계속 쌓인다.

허리도 많이 아프고 다리도 많이 땡겨서 잠을 못 자고...

에휴...

뭐, 이러다 괜찮아지겠지~

 

어김없이 시대물로설 신간들이 나왔다..ㅠㅠ

가을쯤 되니 시대물로설이 많이 나오는 것 같기도 하다.

 

 

 

 

 

 

 

 

 

 

 

 

 

 

<이승 꽃 저승 나비>와, <그믐 달> 그리고 <황제의 꽃> 시대물로설인데 많이 눈길도 가고 책 소개를 보니 무척 흥미롭고 재밌어 보이는 책들이다.

궁금하기도 하고 소장하고 싶기도 하고...

책 욕심은 끝이 없구나...ㅠㅠ

정말...

 

 

 

 

 

 

 

 

 

 

 

 

 

 

 

 

 

 

 

 

 

 

 

 

 

 

 

 

 

 

 

 

 

 

 

 

 

 

 

 

 

 

 

 

 

 

 

 

 

 

 

 

 

 

 

 

 

 

 

 

 

 

 

 

 

 

 

 바라연 3 (한정 박스판)
신여리 지음 / 동아(커뮤니케이션그룹동아) / 2014년 10월

 

신여리님의 <바라연> 3권이 완결이 되어 나왔네..

한정 박스판과 친필사인본이라니...ㅠㅠ

 

 

오늘은 뭐 해 먹을까?

갑자기 후라이드 치킨이 생각이 난다는...^^;;;

밥을 먹어야 하는데... ㅎㅎㅎ

그래도 이 때까지 밥을 먹었으니 치킨도 먹어줘야겠지~

미국에 있을 땐 정말 많이 그립고 먹고 싶었는데 한국에 오니 덜 하다.

그래도 가끔씩 생각이 날 때는 전화 한 통에 배달이 가능하니 좋다.^^

 

이제는 반값도서를 조금 올려본다.

근데, 시대물로설과 만화들은 반값이 왜 없는거냐구~!!!!!!!

로설도 반값으로 나오면 좋겠다!!!!!!!

나와라~ 나와라~ 나와라~!!!!!!!!!!!!^^;;;

 

 

 

 

 

 

 

 

 

 

 

 

 

 

 

 

 

 

 

 

 

 

 

 

 

 

 

 

 

 

 

 

 

 

 

 

 

 

 

 

 

 

 

 

 

 

 

 

 

 

 

 

 

 

 

 

 

 

 

 

 

 

 

 

 

 

 

 

 

 

 

 

 

 

 

 

 

 

 

 

 

 

 

 

 

 

 

 

 

 

 

 

 

 

 

 

오늘은 여기까지~

잠이 조금씩 오려고 한다.^^;;;

낮잠이라도 푹 자면 좋겠지만 그것도 잠시일 뿐..

선잠이 아닌 깊은 잠이 그립다..

앞으로 정말 앞으로 좋아지겠지~^^



 
 
2014-10-14 14: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5: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7: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22: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5 1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23: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5 1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호월 - 달을 지키는 자
최윤정 지음 / 동아(커뮤니케이션그룹동아)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악독한 짓을 저지르는 자희의 정체가 궁금했었는데 `자귀 나무`였다니.. 삼백년을 더 살겠다고 악독한 짓을 서슴없이 하는 `자귀`나무`는 결국에 소멸된다. 이제 앞으로 월령과 호월은 행복하게 오래오래~ 좋은 책을 선물로 주신 고운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하늘바람 2014-10-14 13:25   댓글달기 | URL
님 잘 지내시나요

후애(厚愛) 2014-10-14 14:00   URL
네 잘 지내고 있어요.^^
 

1. 수요일은 옆지기랑 시내에 갔었다.

나도 그렇지만 옆지기도 마음이 답답했나보다.

군것질도 하고 돌아다니면서 구경도 하고.

그리고 옆지기가 청바지랑 남방을 사 주었다.^^

간만에 옷 쇼핑을 했다. ㅎㅎ

그리고 저녁으로 맛 난 걸 먹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괜찮았다.

 

 

 

 

 

 

 

 

 

옆지기는 뚝배기 불고기를 시켰다.

밥을 넣고 비벼서 먹는데 정말 잘 먹더라~

먹으면서 맛 있다고 하고. ㅎㅎㅎ

 

 

 

 

 

 

 

 

 

 

 

 

 

 

 

 

난 갈비찜을 먹었다.

약간 매콤했지만 맛 있었다.

이 집은 음식과 가격은 괜찮은데 밑반찬이 그리 많이

나오지 않는 점이 불만이다.

 

 

 

 

 

 

 

 

 

 

 

 

 

 

 

 

 

 

 

옆지기가 만두를 무척 좋아한다.

특히 왕만두를 ㅎㅎㅎ

그래서 시켜 주었더니 맛 있다고 잘 먹었다는...^^

 

간만에 외출을 해서 그런지 기분은 무척 좋았다.

지하철을 타고 내려서 농협에 가서 장을 좀 보기도 했다.

 

 

 

 

 

 

 

 

 

 

 

2. 어제는 언니랑 선생님댁에 가서 이야기를 하고 실컷 울고 왔다는..^^;;;

선생님 댁에 세시간 정도 있다가 큰고모가 많이 안 좋다해서 고모한테 갔다왔다.

마실 것 사 들고 가려고 슈퍼에 들렀다가 올케언니를 만났다.

오빠네 가족들이 와 있다는 것이다.

고모 많이 못 드시니 그냥 바나나나 포도를 사라고 해서 바나나를 샀다.

 

오빠한테 인사를 하고 고모하고 불렀더니 나를 알아보신다.

뭐가 바빠서 자주 못 왔느냐고 하신다.

죄송하다고...

앞으로 자주 올께요, 아프지 마세요

고모가 내 손을 잡고 한참을 보신다.

나도 고모손을 꼭 잡고 고모를 한참이나 봤다.

고모의 눈이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알겠더라~

고모가 아빠 쏙 빼닮았다고 하신다.

눈은 말똥말똥하면서 엄마를 닮았다고 하시고.

 

고모도 많이 늙으시고 많이 안 좋아 보이신다.

그래서 가슴이 무척 아팠다...

눈물이 나오려고 하는 걸 꾹 참았다.

오빠는 아예 밖에 나가서 울고 오시고.

 

밖에서 오빠랑 올케언니, 그리고 조카들한테 잘 가라고 인사를 하는데 오빠가 이렇게 못 보낸다고 하시면서

저녁이라도 함께 하자고 하는 걸 끝까지 괜찮다고 했는데 오빠가 언니 손을 잡고 회집으로 끌고 가고 올케언니는

나를 끌고 가고... 오빠는 안 그래도 삼촌 보내고 너희들 어찌 지내고 있는지 궁금하고 걱정했다면서...

오빠랑 술도 한잔 했다.^^

 

오빠는 헤어지면서 사촌 언니들과 청도에 꼭 오란다.

와서 감도 가지고 가고 야채랑 밤도 가지고 가라고...

오면 밖에서 고기 구워서 먹자고.^^

 

3. 눈길이 가는 책들을 또 올려본다.

김훈님의 <자전거 여행> 신간이 나왔다.

친필사인본까지~

 

 어린황후 로맨스 세트 - 전2권
온미리내 지음 / 루트미디어 / 2014년 9월

 

 

 

 

 

 

 

 

 

 

 

 

 

 

 

 

 

 

 

 

 

 

 

 

 

 

 

 

 

 

 

 

 

 

 

 

 

 

 

 

 

 

 

 

 

 

 

 

 

 

 

 

 

 

 

 

 

 

 

 

 

 

 

 

 

 

 

 

 

 

 

 

 

 

 

 

 

 

 

 

 

 

 

 

 

 

 

 

 

 

 

 

 

 

 

 

 

 

 

 

 

 

오늘도 여기까지~

 

벌써 주말이다.

아... 정말 시간 빨리 지나간다.

미국에 있을 땐 시간이 진짜 천천히 갔었는데

 

이제 날씨는 덥다가 춥다가 마음대로다.

이런 날씨에 감기 걸리기에는 딱 좋다는...

감기조심해야겠다.

 

이제 슬슬 배가고파진다. ㅎㅎ

밥 한술 먹어야겠다.^^



 
 
2014-10-10 15: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2 1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0 16: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2 1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2 2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3 1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3 2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4 1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