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영 초한지 세트 - 전8권 고우영 초한지
고우영 지음 / 자음과모음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와~!!!!! 반값도서다!!!!! 선물용으로 좋을 듯~


 
 
 

 

 

 

1. 내가 원했던 건 이게 아니였어!!!!!

내가 주문한 건 카페모카였다구!!!!

간만에 혼자 분위기 잡아 보려고 카페에 들어갔다.ㅎㅎ

그래서 좋아하는 걸 주문했더니...

커피도 아닌 코코아였다는...ㅠㅠ

그리고 너무 달아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는 것.

아...

달아도 너무 달았다!!!! ㅠㅠ

카페모카와 먹으려고 케익이 있나 봤더니 케익도 없었다는...ㅠㅠ

아마 케익도 엄청 달았을 것이다.

이 카페는 절대로 다시 못 갈 것 같다.

저걸 마시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너무 달아서 많이 남겨 놓고 왔다는..

아주 조금만 조금만 달았어도 좋았는데...

아니 코코아라서 실망~

 

 

 

 

2. 갖고싶은 시대물로설이 나왔다..ㅠㅠ

책소개를 보니 무척 재밌어 보이는 책들~

무조건 소장용이다~

 

 

 

 

 

 

 

 

 

 

 

 

 

김정화님의 <무수리 문복자 후궁되다> 전3권과

연두님의 <호랑이 시집가는 날> 전2권은 업데이트가 안 되어서 상품넣기 이미지가 안 뜨고 있다.

페이지 검색은 되는데 서재 상품넣기에만 애를 먹이네...ㅠㅠ

표지가 이쁘고 해서 올리려고 했더니만...

나중에 업데이트가 되면 상품을 올려야겠다.

 

이렇게 시대물로설이 총 9권이구나...ㅠㅠ

오늘 갑자기 이렇게 나오는거냐구~!!!!!! 흑흑

나를 너무나 유혹하는 책들...

달달한 시대물로설들...

나에겐 가을에 읽으면 딱 안성맞춤인 책들이다.

나의 이쁜 아가들~ ㅎㅎㅎ

조금만 조금만 기다려줘~ 잉

 

3. 그 외 눈길이 가는 책들...

 

 

 

 

 

 

 

 

 

 

 

 

 

 

 

 

 

 

 

 

 

 

 

 

 

 

 

 

 

 

 

 

 

 

 

 

 

 

 

 

 

 

 

 

 

 

 

 

 

 

 

 

 

 

 

 

 

 

 

 

 

 

 

 

 

 

 

 

 

 

 

 

 

 

 

 

 

 

 이병연님의 <아가씨>도 궁금한 책이다.

표지 때문에 눈길이 많이 간 것 같다.

시대물, 한국소설, 역사소설 등 신간들이 나오면 좋긴한데 책 욕심이 너무 많이 생기니 문제인 것 같다.

특히 소장용인 시대물이 나올 때는 더욱 더...

 

 

 

 

 

 

 

김별아님의 책들도 앞으로 읽어보고 싶은 책들~

예전에 역사소설 책들을 많이 읽었는데 요즘 많이 뜸한 것 같다.

 

오늘도 여기까지~

벌써 주말이구나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간다

날씨도 많이 선선해지고

 

 [세트] 이성복 시.산문.대담집 세트 - 전3권
이성복 지음 / 열화당 / 2014년 9월

 

 



 
 
2014-09-19 17: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9 1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9 18: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9 19: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9 2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20 11: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20 09: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20 11: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보 2014-09-20 11:36   댓글달기 | URL
까페모카가 종종 그래요, ㅎㅎ 전 그래서 언제나 생크림은 빼는데 정말 단것이 댕길때 마시는 커피아닌 커피랄까???

후애(厚愛) 2014-09-20 11:46   URL
아 그렇군요. ㅋㅋ
코코아도 좋아하지만 집에 코코아가 많거든요. ㅎㅎ
전 그래도 카페모카를 원했는데 말입니다. ㅋㅋ
또 제가 생크림을 엄청 좋아합니다.^^
이번 카페모카가 아닌 카페코코아가 엄청 달았어요.ㅠㅠ
 

많이 덥지가 않아서 정말 다행이다.

그래도 비라도 좀 오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비 오는 날 부침개 해 먹으려고...^^;;;

비 소리 들으면서 부침개를 먹고 책에 빠져 든다...

이 기분을 즐기고 싶다는...

근데 비 올 생각이 없는건지 그냥 조금 흐리기만 하다..

 

개인적으로 나한테 선생님이 계시다.

원래는 추석 지나고 뵈려고 했었는데 가족들 오시니 아마 바쁠 실 것 같아서 못 갔다.

그래서 지난 주 토요일에 다녀왔다.

마루에 앉아서 마당에 심어 놓은 나무와 꽃들을 구경하고 있는데

선생님이 미야 얼굴이 근심걱정이 한 가득이네...

아닌데요..

 

거봉 주시는 것 먹으면서 멍하니 마당을 보는데

또 그런신다.

괞찮아요.. 아무일 없어요.

마음에 담아두지 말고 다 내려놔.

맑고 순수한 아이를 저리 막아 놓았으니...쯧쯧 그러신다.

여리다고 만만하다고 상처주고 울리고 그런다고 투덜거리시는 선생님.

그냥 난 가만히 듣고만 있었다.^^

 

갑자기 꺼내 놓으신 꼬냑~

헉!!!!

컵에 따라 주시는 꼬냑을 향기를 맡으니 참 좋더라~

맛은 처음에 독했지만 차츰 달고 맛 있더라~

선생님이 따라 주시는 꼬냑을 야금야금~ ㅎㅎㅎ

맛을 음미해 가면서 홀짝홀짝~ ㅎㅎㅎ

선생님이 소주만 센 줄 알았더니 꼬냑도 세네...ㅋㅋㅋ

꼬냑을 그리 많이 마셨는데도 취하지도 않고 정신만 말똥말똥~

 

여전히 신간 책들을 보면 눈이 즐겁다.

마음까지~ ^^

 

 

 

 

 

 

 

 

 

 

 

 

 

 

 

 

 

 

 

 

 

 

 

 

 

 

 

 

 

 

눈길이 가는 시집들도 많이 나왔다.

제목들도 참 좋고.

내용들도 재밌을거야~

 

 

 

 

 

 

 

 

 

 

 

 

 

 

 

 

 

 

 

 

 

 

 

 

 

 

 

 

 

 

 

 

 

 

 

 

 

 

 

 

 

 

 

 

 

 

 

 

 

 

 

 

 

 

 

 

 

 

 

 

 

 

 

 

 

 

 

 

 

 

 

 

 

 

 

박건웅님의 <그 여름날의 기억> 노근리 이야기 1부가 나왔구나.

개정판으로 나온 것 같다.

예전부터 보고싶었던 책인데...

그럼 2부도 개정판으로 나오겠네...

책이 두꺼워서 좋은데 가격이 비싸네...ㅠㅠ

 

여기까지 신간 책들이다.^^

다 볼 수는 없는 책들이지만 눈이라도 즐겨야지~

 

 

 

 

 

 

어느 날 갑자기 공포, 호러 소설들이 막 땡기는 것이다.

아마도 퇴마록 때문인 것 같다는...^^

그래서 알라딘에 검색을 했다는...ㅎㅎ

 

 

 

 

 

 

 

 

 

 

 

 

 

 

 

 

 

 

 

 

 

 

 

 

 

 

 

 

 

 

 

 

 

 

 

 

 

 

 

 

 

 

 

작가 조선희님의 <모던 팥쥐전>과 <모던 아랑전>그리고 <고리골> 이 책들은 정말 보고싶은 책들이다.

특히 <고리골>은 제2회 한국판타지문학상 대상 수상작이다.

검색하지 않았다면 이 책을 몰랐을 것이다.

근데 인기가 별로 없어서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평들이 참 좋았다.

거의 소장하고 있는 독자들도 있었고.

물론 표지가 마음에 안 들지만...^^;;;

그래도 <고리골>은 읽어보고싶은 책들이다.^^

 

 

 

 

 

 

 

 

 

 

 

 

 

 

 

 

 

 

여기까지가 내가 찾은 공포, 호러소설이다.

물론 찾다보면 더 많겠지만...

여름도 다 가고 가을에 무서운 책들이 땡기다니...

땡길 때는 읽어줘야하는데...

 

역시 해가 많이 짧아졌다.

다음 달쯤 동화사 다녀와야겠다.

동화사 가면 물든 단풍잎들을 볼 수 있겠지.^^

 

 

 

 

슬슬 옆지기 올 시간이 다 되었네

저녁준비 해야겠다.^^



 
 
2014-09-15 19: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5 2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5 21: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5 2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추석에는 몸살을 앓았다.

지난 주 토요일에 장을 보고 일요일은 언니집에서 음식을 만들었다.

아버지 좋아하는 음식만 간단히 장을 봤는데 음식을 만들고 보니 무척 많았다.

물론 추석에 먹을 음식을 넉넉히 만든다고 그랬지만.

추석에는 아버지한테 가는데 차가 엄청 밀렸다.

택시를 타고 갔는데 차가 엄청 밀려서 결국에는 걸어서 가기로 했다는...

차만 안 밀리면 5분정도 걸리는 거리를 걸어서 가니 40분정도 걸렸다.

물론 우리뿐만 아니라 주차를 아무데나 하고 걸어서 가는 사람들도 많았다.

근데 이 날 날씨가 엄청 더웠다...ㅠㅠ

옆지기는 아예 땀 목욕을 했다는...

나와 언니는 헉헉 거리면 걸었고.

걷는데 옆지기를 보는 사람들이

"장모한테 인사하러 왔는갑지?" ㅎㅎ

"장인보러 왔어요~"

했더니 모두들 고개를 끄덕인다.

그리고 웃어 주고. 

 

그래도 무사히 도착해서 아버지한테 절을 하고

많이는 없지만 맛 있게 드시라고 했다.^^

집에와서 뻗어버렸다.ㅎㅎ

 

 

 

 

 

 

 

갈비찜이다.

예전부터 옆지기가 먹고싶다 했는데

이번에 추석 핑계로 샀다.

언니가 만들었는데 옆지기는 양념이 맛 있다고 밥에다 비벼서 밥 두 그릇을 뚝딱~

 

 

 

 

 

 

 

 

 

 

 

제사 나물을 비벼서 먹었다.

내가 무척 좋아하는 음식~

간만에 먹으니 어찌나 맛 있던지.

옆지기도 맛 있다고 어찌나 잘 먹던지.

미국 사람이 아니라 완전 한국사람이다.

ㅎㅎㅎㅎㅎㅎ

 

 

 

 

 

 

 

 

 

 

 

 

 

몸살을 앓으면서 고운님들께서 보내 주신 책들을 야금야금 냠냠하면 서 즐독을 하였고.

지금은 이우혁님의 퇴마록 국내편을 읽고 있는 중이다.

근데 국내편만 갖고 있어서 다른 책들도 구매를 해야한다는...ㅠㅠ

책장에 나란히 꽂아두면 참 이쁠 것 같은 소장판 시리즈다.

 

 

 

 

 

 

 

 

 

퇴마록 세계편 전 3권.

 

 

 

 

 

 

 

 

 

 

 

 

 

 

 

 

 

 

 

 

 

퇴마록 혼세편 전 4권... 시리즈가 너무 많아~ 엉엉엉엉엉엉~

 

 

 

 

 

 

 

 

 

 

 

 

 

 

퇴마록 말세편 전5권 완결~

욕심이 너무 많이 나는 책들이다.

앞으로 조금씩 구매를 하고싶다.

물론 어느 세월에 다 모을까...

전12권을...ㅠㅠ

그래도 소장하고 싶은 책이라서...^^;;;

 

 

 

 

 

앞으로 외전도 더 나오겠지.

 

 

 

 

 

 

 

 

 

 

 

김진님의 <아랫집 시누이>는 친필사인본이라니... 그래도 포기~ ㅎㅎ

 

 

 

 

 

 

 

 

 

 

 

 

 

 

 

 

 

 

 

 

 

 

 

 

 

 

댄 브라운의 <인페르노> 영문책은 옆지기가 원해서 주문을 했다.

요즘 책을 열심히 읽고 있는 옆지기~

어쩔 땐 나란히 누워서 책을 본다.^^

 

 

 

 

 

 

 

 

영문책을 찾으니 번역책들도 나와 있었다.

 

어제와 오늘 날씨가 흐리다.

근데 비는 안 온다.

그리고 약간 덥다.



 
 
2014-09-11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2 14: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함께살기 2014-09-11 18:42   댓글달기 | URL
올해 한가위는 참 덥기도 더웠어요.
그래도 달을 어디에서나 곱게 볼 수 있었을 테니
올해에도 사랑과 축복이 내린 한가위였지 싶어요~

날이 덥지 않았으면 40분 걷더라도 즐거웠을 텐데,
그래도 모두한테 기쁜 나날이었으리라 생각해요.

몸을 잘 추스르셔요~

후애(厚愛) 2014-09-12 14:35   URL
네 많이 더웠어요.
보름달보고 소원도 빌었답니다~

덥고 거리도 멀었지만 아버지 만난다고 생각하니 참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4-09-12 0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2 14: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슬비 2014-09-14 22:11   댓글달기 | URL
퇴마록 예전에 몇권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는데, 정말 많이 출간했네요. 계속 계속 읽어도 재미있나요?^^

올 추석에는 나물없이 보내서 비빔밥 못해먹었어요. 후애님 비빔밥을 보니 비빔밥 먹고 싶어요... ^^

후애(厚愛) 2014-09-15 12:41   URL
네 지금 국내편을 재밌게 읽고 있는 중이에요~^^
나중에 시리즈는 조금씩 구매해야겠어요.ㅎㅎ

가까이 계셨다면 추석 때 초대를 했을텐데...^^
 

두통이 심해서 죽을 맛이다..ㅠㅠ

머리가 터질 것 같지 아파서 눈물이 날 때도 있다.

거기다 약이 독해서 위장도 쓰리고 아프고

소화도 잘 안 되고...

전에는 약도 듣고 했었는데 요즘 약도 안 듣고...

이러다 괜찮아지겠지 하면서도 두통이 너무 심하니...

 

약 하나 더 먹고 멍하니 앉아 있는데 옆지기가 당첨되었다!!!!!!!

응? 당첨이라니...

HAN River CRUISE 한강유람선

E-Land Cruise 저녁 뷔페에 당첨이 되었단다.

페이스북에 본인 이름으로 응모를 3일째 했는데 계속 떨어졌단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어제 내 이름으로 응모를 했는데 오늘 당첨이 되었다고 메시지가 온 것이다.

메시지는 축하합니다, 당첨이 되었습니다.

답변 주세요.

하길래 답변을 주고 정확한 이름과 메일주소, 집주소, 연락처를 보내 달라고 해서 보내주고.

정신이 하나도 없다는...ㅎㅎ

기간은 12월까지라니 다행이다.

주말이면 더 좋겠는데...

평일은 옆지기가 일을 해야해서...

잘 되겠지...

우선 티켓이 오는 것 봐서 계획을 세워야할 것 같다.

옆지기 덕분에 당첨도 되고, 서울까지 가고...^^

 

 

 

 

 

 

 

 

 

 

 

 

 

 

 

글만 올리면 허전할 것 같아서 눈길이 가는 책들을 조금 올려 본다.

 

옆지기한테 잘했어!!!!

고맙다 했더니 씨익 웃는다.^^



 
 
2014-09-05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8: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스피 2014-09-05 18:39   댓글달기 | URL
ㅎㅎ 축하드려용^^

후애(厚愛) 2014-09-11 15:54   URL
감사해용^^

함께살기 2014-09-05 21:07   댓글달기 | URL
즐거운 나들이 누리셔요~
겨울에 나들이 하셔도 재미있겠네요~
축하합니다

후애(厚愛) 2014-09-11 15:54   URL
감사합니다.^^
근데 안 가려고요..

2014-09-14 22: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5 1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