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이라 불린 남자 스토리콜렉터 58
데이비드 발다치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괴물이라 불린 남자'는 '마스 멜빈'이라는 한 남자의 이야기인데요. '마스 멜빈'은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인 미식 축구의 '내셔널 풋볼 리그(NFL)'에서 드래프트 0순위입니다.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그에게 수 천만 달러의  계약금과 광고비가 기다리고 있는 셈이지요. 이 천재를 하늘이 시기했던가요. 드래프트 지명을 앞두고 그의 양친은 무참히 살해되고 '마스 멜빈'은 1급 살인범으로 사형이 구형됩니다. 20년이란 지난한 수형생활 뒤 이제 막 사형이 집행되기 불과 몇 시간 전, '마스'의 부모를 살해했다는 진짜 살인범이 나타납니다. 20년이 지난 뒤에 말이죠.

진짜 살인범이라는 자는 왜 20년이나 지난 뒤에서야 나타났을까요? 그게 정말 진짜 살인범일까요? 그렇다면 누가 마스의 부모를 살해했을까요? 마스일까요? 

이 책에는 우연한 사고로 인해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인 '데커'가 등장하는데요. 데커와 함께 마스 부모의 살인범을 찾아가는 과정이 아주 흥미진진하다는 걸 느낄 수 있을겁니다. 

'이따금 진실을 아는 것이 모르는 것보다 더 아플 수도 있어요'

책에 나오는 문장인데 인상적입니다. 

소설을 통한 효용 중 하나가 현실에서 느끼지 못하는 사건을 간접경험하게 해주는 것일텐데요. 반대로 과거에 느꼈던 경험을 기억나게 해주는 효용도 있습니다. 어떤 때는 진실을 모르는 것이 더 나을때가 있다는 걸 말이죠. 

이 책 '괴물이라 불린 남자'는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인데요. 그 결과가 어쩌면 모르는 것보다 아플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괴물이라불린남자 #데이비드발다치 #북로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의정체성 - 한국의 정체성이 궁금합니다. 내가 살아왔고 살아갈 한국의 본질을 탁석산 선생은 무엇이라 할것인가. 










#어쩌다한국은 - 어쩌다 한국이 이 지경까지 왔는지 노동. 역사. 정치. 언론.  종교. 교육. 국방 분야에서 그 시원을 풀어본답니다. 궁금하네요. 









#벼랑에선사람들 - 서럽고 눈물나는 우리시대 가장 작은 사람들의 삶의 기록이라고 합니다. 









#사다리걷어차기 - 후... 그들의 수법을 알고 싶네요. 어떤 수법으로 당하는지 말이죠. 장하준 교수의 명저 중의 하나죠. 









#왜우리는대학에가는가 - 이 책을 고른 이유! 첫째는 딸에게 대학에 가야 하는 이유를 합리적이고 멋지게 말하고 싶어서. 둘째는 나는 왜 대학을 갔을까. 그 이유를 이제서라도 스스로에게 답해주고 싶어서 입니다. 










#살라미스해전 - 인류사를 바꾸었다는 전쟁 중 하나인 살라미스 해전으로 그리스와 페르시아간의 전쟁입니다. 그리스사를 보면 마라톤 전쟁. 살라미스 해전. 펠로폰네소스 전쟁순으로 넘어가죠. 이제는 각론으로 갈때가 온 것 같습니다. 









#한국전쟁 - 현대사의 최대비극이지만 정작 그 실상은 잘 모르는게 한국전쟁이지요. 더이상 미루지말고 좀 더 깊이 파고 들려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실 카스트
스즈키 쇼 지음, 혼다 유키 해설, 김희박 옮김 / 베이직북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실카스트'

섬뜩한 단어입니다. 저멀리 인도가 아닌 내 아이가 아직 8년이나 더 다녀야 하는 교실에 '카스트'가 있다니요. 

'카스트'는 인도에 있는 신분제로 사람을 출생신분에 따라 계급으로 나누고 계급간 이동을 막기때문에 갈등이 만연해서 사회발전의 발목을 잡는 적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도의 카스트와 같이 초,중,고등학생 교실에도 항상 상위. 중위. 하위 집단이 있다고 합니다. 중위집단은 다수지만 교실의 분위기와 방향을 주도하는 상위집단은 소수입니다. 마찬가지로 상위집단의 먹이(?)가 되는 하위집단 또한 소수로 구성되는데요. 

이 책을 보며 가슴이 먹먹해지는 건 학생들은 자신들이 어느 집단에 속해있는지 모두 자각한다는 겁니다. 더 아찔한 점은 교사도 마찬가지로 교실카스트의 존재를 알고 오히려 학급운영에 이용한다는 겁니다. 

상위집단에 속하는 학생들의 특징은 자기주장이 강하고 운동신경이 좋으며 외모가 준수하며 그들끼리는 버스 맨 뒷좌석에 앉아서 시끄러게 떠든다고 합니다. 하위집단에 속하는 학생들은 특징이 없는 점이 특징인데요. 굳이 찾는다면 조용한 성격이라죠. 

교실카스트에 대한 연구가 시작된지 그리 오래 되지않아서 좀더 연구를 해봐야 된다고 하지만 교사와 학부모는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관점을 완전히 바꿔야겠습니다. 

학부모는 학교를 반드시 다녀야 할 이유는 없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사는 상위집단을 지지하는 효율적 학급운영이 아니라 전인교육이 학교의 존재이유라는 생각을 가짐으로서 교실카스트로 고통받을 수 있는 우리 아이들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교실카스트 #이지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회장님의 글쓰기 - 상사의 마음을 사로잡는 90가지 계책
강원국 지음 / 메디치미디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 글과 함께 필요한 것'

조지 오웰은 '나는 왜 쓰는가'에서 글을 쓰는 4가지 이유를 말합니다. 그 중 한 가지가 '타자의 행동과 의식을 변화'시키기 위해 글을 쓰는데요, 직장인들은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를 이같은 목적으로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아무리 잘 쓴 제안서라도 상대를 설득 시키지 못하는 경우가 있지요. 많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 책에 등장하는 '회장님'은 특정 기업의 회장이 아니라 직장인들이라면 누구에게나 있는 대리, 과장,차장,부장,이사,대표와 같은 '상사'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회장으로 통칭되는 자신의 상사를 설득시킨다'라고 상상해보세요. 후... 눈앞이 아득해지지 않습니까? 가슴이 답답해지며 심장은 쿵쾅거리는군요. 어이쿠. 이마에는 식은 땀까지 맺힙니다.

2명의 대기업 회장과 2명의 대통령을 지척에서 모셨던 강원국 작가가 '회장님의 글쓰기'에서 그의 노하우를 공유합니다. 회장님을 설득시키기 위해서는 완성도 높은 글도 중요하지만 우선 회장님의 심리상태를 파악하는 것 또한 놓쳐서는 안되는 조건입니다. 

회장님의 심리와 그리고 글쓰기에 대한 작가의 지론이 담겨 있는 이 책은 처세술과 글쓰기의 하이브리드입니다. 상위레벨에서의 십 수년간에 걸친 노하우가 현실적으로 서술되어 있습니다. 상사에게 쩔쩔맬 수 밖에 없는 이 땅의 수많은 직장인들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강원국 #글쓰기 #처세술 #회장님의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허혁 지음 / 수오서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자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함을 새삼 느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