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3월, 애플워치를 처음 차고, 생각 보다 할 게 없어서 만보계라도 활용해야겠다 싶어서, 하루 1만보 걷기를 시작했다.

아주 더운 한여름, 꼼짝하기도 싫은 한겨울 3~4개월을 제외하고, 거의 매일 1만보 이상 걷기를 4년 반정도 했다.

이제 북플 '독보적'을 열심히 쓰고 있으니, 더 걷기에 집착을 하게 된다.(물론 너무너무 즐거운 마음으로 걷긴한다)


한여름, 한겨울엔 실내에서 사무실이나 거실을 뱅글뱅글 책을 보면서 걷는다.(어지럽다) 

그러다 9월과 3월이 되면 신이 나서 미친 듯이 걷는다. 이때 조심해야한다.

작년 9월엔 봉와직염이, 올 9월엔 왼쪽 발바닥에 굳은 살이 덮히고 한쪽에 피가 나고 염증이 생겼다.(오늘부터 항생제 치료)

돌아보면, 너무 욕심내서 많이 걷고, 많이 몸을 혹사해서 봉와직염이 왔고, 이번에도 의사쌤이 '이 염증 치료 잘 못하면 봉와직염 됩니다'라고 하니 덜컥 겁이 난다.


그래봐야 1.2만~1.5만보 밖에 안 걷는데, 왜 그럴까 싶은데... 반성을 해보니 아래와 같다. 

독보적 서비스 때문에 갑자기 많이 걸으시는 분들이 계실텐데, 한번 새겨보시면 도움이 되실 것 같다.


  • 준비 운동 없이 마구 걷고, 걷고 나서도 풀어주지도 않았다. 무조건 많이 걸으면 몸에 좋은 줄 알았다.(너무 무식) 
  • 신발을 대충 신거나, 양말 없이 운동화를 신거나, 여름엔 샌달 만 질질 끌고 걸었다. 좋은 워킹화와 쿠폰감 있는 양말이 중요하다는 것을 처음 깨달았다. 굳은 살, 염증, 물집 등의 문제는 피부 마찰에서 오는 것이라고 한다. 며칠 전에 산 '샤오미 워킹 패드(트레드밀)'를 맨발로 1시간 정도 걸었더니 바로 물집, 피가 나고 염증이 생겨버렸다. 분명히 설명서엔 실내용 워킹화를 신으라고 적혀있었는데, 무시했더니 벌.
  • 걷는 자세. 재작년엔 걷기 관련된 책을 몇권 보고 자세를 열심히 교정해보려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자 이것도 잊고 대충 막 걸었더니 왼쪽 발 바닥엔 굳은 살과 염증이, 오른쪽은 저림 증상이 있다. 이게 다 자세의 문제. 물론 앉아서 일할 때, 쇼파나 의자에서 쉬거나 TV 볼 때도 바른 자세로 해야한다. 이게 별거 아닌 것처럼 보여도, 40대 중반 넘은 나이엔 직격탄이다. 몸에 힘을 빼고 허리와 목을 펴고, 귀를 관통하는 막대기에 걸려서 이끄는 대로 가듯이, 가볍게 걸어야한다.

지지난주부터 척추병원에서 도수 치료를 받고 있다. 오른쪽 다리 저림 증상 때문이다. 다행히 허리 디스크는 아니고 오른쪽 다리의 혈액순환과 근육뭉침이 너~무 심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도수 치료를 받으니 80% 정도 나았다. 
그리고 오늘은 왼쪽 발바닥 문제로 피부과. 염증이 다 나을 때까지는 걷지 말라는데 말을 안 듣고 그래도 살살 걸어서 12000보를 채웠다. 이 좋은 날씨와 바람에 안 걸을 수가 없었다. 안 걸으면 병이 더 날 것 같았다.
빨리 다리 저림 증상도 100% 나아서, 다음주부터는 다시 자전거 출퇴근을 하면 소원이 없겠다. 이 가을에 지옥 버스와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것은 끔찍히다. 시원한 바람 맞고, 하늘을 보면서 자전거를 유유히 타야 살맛, 회사 다닐 맛이 나겠다.

그나저나 항생제 약을 먹고 있으니 술을 못 먹어서 정신적으로 타격이 있다. 주말 전에 발바닥이 다 나아야 사놓은 '문경 가나다라 브루어리 수제 맥주'를 맛있게 먹을 수 있을텐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샤 2019-09-19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경 수제맥주 유명하다던데 궁금하네요.^^;;;

찌리릿 2019-09-19 2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경 가나다라 브루어리인줄 알았더니, 점촌 가나다라 브루어리네요.
(문경과 점촌은 통합되어 통합 문경시가 되었는데..ㅋㅋ)

암튼, 오늘 항생제가 든 약은 자기 전에 먹기로 하고, 저녁에 맥주를 마셨습니다.
아주 맛있었습니다. 과일향이 알싸한 맛이었습니다. 그런데 1캔에 무려 4000원...
 

신기하네...

아래 동영상을 보니

주기율표 머그가 화려한 맛은 있는데, 따뜻한 물이 없는 상태에서는 안 이뻐보이는 듯하고,

셜록 머그가 더 낫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식물수집가
어반북스 콘텐츠랩 글, 목진우 사진 / 위즈덤스타일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노라니 회사 관두고 원예를 해보고싶다는 맘에 마구 솟구친다. 방통대 원예과도 알아보고(방통대는 원예과가 없고 농학과), 화훼장식기능사도 알아봤는데 이 나이에 필기시험 너무 힘들 듯해서 또 급포기.

우리집 근처에 섬말다리라는 곳이 있는데 원예농원들이 쫘악 있다. 자주 가는 월드농장 사장님을 보면 참 부럽다. 그 연세에 식물 이름들 척척, 물 어떻게 햇빛 어떻게 척척이신데 나는 들으면 금방 까먹고, 적는다고 적었는데 어디에 적었는지 까먹는다.

수족관하는 분과 합세해서 농원과 수족관을 결합해서 식물이랑 관상어 판매도 하고 체험도 하게 하고, 직접 분갈이도 할 수 있게 화분이랑 흙이랑 장비도 갖추고, 잠깐 쉽게 가르쳐도 주고, 수족관 레이아웃잡고 꾸미는 것도 할 수 있게 작업장 제공해주고, 꽃과 수족관이 옆에서 드립커피도 팔고, 음악도 틀어주고 뭐 이러면 나름 재밌는 일이 되지않을까 싶었다.

아내한테 회사 관두고 둘이 같이 화훼장식기능사 자격증 공부해서 농원이나 하자고, 노후보장되는 자연친화적 직업이라고, 나랑 매일 같이 일해보자고했더니 ˝너나 하세요˝하더니, 또 회사 때려치우는 취미 도졌다신다. 꿈도 못 꿔보냐?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삼시세끼 보다가 등장한 김치볶음밥이 너무 먹고 싶어, 보자마자 바로 뚝딱뚝딱. 맛있다. 북친분들도 토토즐밤되시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4-12-13 22: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주말 잘 보내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책 주문 이제 다 했다. 인터넷서점 직원들은 요새 회사에서 책주문할 새가 없다. 간신히 정가제 개정 전날 마지막날 주문을 했네. 애들 책랑 내가 읽고싶은책을 다 장바구니에 담으니 40만원. 이걸 반으로 줄이느라 힘들었다. 오늘 마지막날이라 인터넷서점들 서버가 밤11시경에 잘 버틸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4-11-20 04: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생이 많으셨지요?
저도 방금 마지막 주문했습니다~ ^^

웽스북스 2014-11-21 0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생 많으셨어요!!!

회색의미학 2014-11-25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생하셨습니다